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클릭 오늘!

클릭 오늘! 코너 ( 역사속에 묻힌 오늘을 돌이켜 보실 수 있습니다... )

 

 일자별 칮기    l  1 월  l  2 월  l  3 월  l  4 월  l  5 월  l  6 월  l  7 월  l  8 월  l  9 월  l  10 월  l  11 월  l  12 월  l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507 17.6%
01월02일 : 1982년 중고교 두발-교복 자율화
조회수 | 2,580
작성일 | 05.01.03
“너 이리 와 봐. 어, 이 녀석 봐라. 앞머리가 3cm도 넘네.”

“아니에요, 선생님. 2cm 맞는데…. 밤새 자랐나 봐요.”

중고교 시절, 바리캉(이발기)을 쥔 선생님은 등교하는 학생들을 상대로 무차별적인 두발(頭髮) 검사를 했다.

선생님은 머리에 플라스틱 자를 댄 뒤 기준치를 넘어가면 바리캉으로 밀어 머리에 ‘고속도로’를 만들곤 했다.

뒷머리를 밀면 조금 나으련만 앞머리에 하얗게 민머리가 드러나는 ‘고속도로’가 생기면 그 비참한 심정은 이루 말할 수가 없었다.

친구들은 역사시간에 배운 ‘내 목은 잘라도 머리카락은 못 자른다(吾頭可斷 此髮不可斷)’며 단발령에 항거한 조선 말엽의 문신 최익현 얘기를 꺼내며 울분을 터뜨렸다.

생각해 보면 그때는 왜 그렇게 머리에 집착했는지 모르겠다. 아마 사춘기의 반항심리가 아니었나 싶다. 하지 못하게 할수록 더 하고 싶은….

1982년 1월 2일을 기해 전두환 정부는 중고교생들에 대한 두발 및 교복 자율화 조치를 실시했다. ‘일제강점기 잔재를 없애자’는 각계의 의견을 반영한 것이었다.

획일화에서 벗어나 학생들에게 자율성을 길러 준다는 의미도 담겨 있었다.

머리 모양은 그해 신학기부터 완전히 자율화됐고 교복 자율화는 이듬해부터 실시됐다.

하지만 자율화 이후에도 어느 정도 제약은 있었다. 이를테면 남학생은 옆머리가 귀를 덮거나 뒷머리가 깃에 닿는 ‘장발’은 금지됐고 여학생도 파마나 염색을 하면 안 됐다.

1980년 중고교를 다닌 학생들에게 ‘혁명적인 조치’로 받아들여진 두발 및 교복 자율화는 시간이 흐르면서 자율과 규제를 적당히 섞은 형태로 변모해 왔다.

1990년 빈부(貧富) 격차로 생기는 위화감을 없애고 애교심을 기른다는 차원에서 “교복 착용을 적극 권장하라”는 정부 지시가 떨어진 이후 대부분의 학교는 교복 착용을 부활했다. 하지만 기존의 시커먼 교복이 아니라 산뜻한 색상과 현대적 디자인의 교복으로 탈바꿈한다.

머리는 자율화 이후 규제가 많이 완화됐다고 해도 학생들의 불만은 여전한 모양이다.
작년 일부 중고교에선 두발 자율화를 주장하는 학생들의 시위와 함께 온라인 서명운동까지 펼쳐졌으니 말이다. 아, 머리카락이 뭐기에….

▶ 동아일보 2007.01.02 03:00 입력 김상수 기자 ssoo@donga.com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31   01월31일 : 러시아 발레리나 안나 파블로바    05.02.03 2894
30   01월30일 : 1948 인도의 간디 극우파 청년에게 암살 당함    05.02.03 2030
29   01월29일 : 스페인 소설가 비센테 블라스코이바녜스    05.01.29 2365
28   01월28일 : 잉글랜드 항해가 프랜시스 드레이크  [1]   05.01.29 2285
27   01월27일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작가 루이스 캐럴    05.01.26 2263
26   01월26일 : 인류학자 겸 언어학자 에드워드 서피어  [1]   05.01.26 2296
25   01월25일 : 이탈리아 화가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3]   05.01.25 2392
24   01월24일 : 로마제국 제3대 황제 칼리굴라  [1]   05.01.25 2752
23   01월23일 : 1968 북한, 미국의 정보 수집함 푸에블로 호 원산...  [2]   05.01.25 2193
22   01월22일 : 독일 극작가 고트홀트 에프라임 레싱  [2]   05.01.25 2640
21   01월21일 : 오스트리아 극작가 프란츠 그릴파르처  [3]   05.01.25 2567
20   01월20일 : 24절기의 마지막 절후(節候)인 대한(大寒)    05.01.25 2288
19   01월19일 : 인도의 구루 바그완 슈리 라즈니슈    05.01.25 2295
18   01월18일 : 프랑스 갈리마르출판사의 창업자 가스통 갈리마르  [1]   05.01.25 2386
17   01월17일 : 스페인 극작가 페드로 칼데론 델라 바르카    05.01.25 2236
16   01월16일 : 1992년 김우중 대우 회장 북한 방문  [1]   05.01.25 1976
15   01월15일 : 런던시 블룸스버리에 영국박물관(British Museum)  [2]   05.01.25 2588
14   01월14일 : 미국 소설가 존 로드리고 더스패서스    05.01.25 1978
13   01월13일 : 프랑스 문필가 샤를 페로  [2]   05.01.14 2640
12   01월12일 : 니콜라이 빅토로비치 포드고르니    05.01.14 2069
11   01월11일 : 이탈리아 화가 파르미자니노    05.01.14 2368
10   01월10일 : 러시아 농민반란군 지도자 예멜리안 이바노비치 푸가초...  [2]   05.01.14 2315
9   01월09일 : 1890년 체코의 극작가 카를 차펙 태어남  [2]   05.01.14 2431
8   01월08일 : 반민족행위 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    05.01.14 2256
7   01월07일 : 잉글랜드 왕 헨리8세의 첫 부인이었던 캐서린  [2]   05.01.14 2800
6   01월06일 : 문필가 겸 화가 칼릴 지브란  [1]   05.01.14 2215
5   01월05일 : 프랑스 국왕 앙리2세의 비(妃) 카트린드메디시스  [1]   05.01.14 2662
4   01월04일 : 프랑스 경제학자 레옹 발라  [1]   05.01.14 2646
3   01월03일 : 독일 언어학자 콘라트 두덴이  [2]   05.01.03 2575
  01월02일 : 1982년 중고교 두발-교복 자율화    05.01.03 2580
1   01월01일 : 謹賀乙酉  [5]   05.01.03 2787
1
 

 

클릭 오늘! 코너 ( 역사속에 묻힌 오늘을 돌이켜 보실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