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클릭 오늘!

클릭 오늘! 코너 ( 역사속에 묻힌 오늘을 돌이켜 보실 수 있습니다... )

 

 일자별 칮기    l  1 월  l  2 월  l  3 월  l  4 월  l  5 월  l  6 월  l  7 월  l  8 월  l  9 월  l  10 월  l  11 월  l  12 월  l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53 56%
01월24일 : 로마제국 제3대 황제 칼리굴라
조회수 | 2,498
작성일 | 05.01.25
서기 41년 1월24일 로마제국 제3대 황제 칼리굴라가 근위대 장교에게 암살됐다. 29세였다. 칼리굴라는 조카이자 로마제국 제5대 황제 네로와 함께 폭군의 대명사로 꼽히는 군주다. 네로는 칼리굴라의 누이동생 소(小)아그리피나(율리아 아그리피나)의 아들이다. 칼리굴라의 어머니는 아우구스투스황제(옥타비아누스)의 손녀인 대(大)아그리피나(위프사니아 아그리피나)고, 아버지는 무용(武勇)으로 이름 높던 장군 게르마니쿠스다. 그래서 칼리굴라의 본명도 카이우스 카이사르 게르마니쿠스다.

칼리굴라의 아버지는, 게르마니쿠스라는 이름에서 드러나듯, 게르마니아(지금의 독일 지역)를 평정하고 다스리던 장군이었다. 그래서 칼리굴라는 어린 시절을 게르마니아의 병영에서 보냈다. 그 시절 그가 신었던 어린아이용 군화(칼리가이) 탓에 이 아이는 칼리굴라라는 별명을 얻게 됐는데, 이 별명은 나중에 그의 이름처럼 돼 버렸다.

아버지의 양부였던 티베리우스 황제는 일찌감치 칼리굴라를 제 후계자로 지명했고, 그래서 칼리굴라는 티베리우스가 살해된 서기 37년에 제위에 올랐다. 즉위 초에는 선정을 펼쳐 원로원과 군대, 일반 시민들로부터 폭 넓은 지지를 받았으나, 이내 자신이 신(神)이라는 망상에 사로잡혀 폭정을 일삼다가 살해되었다.

칼리굴라는 20세기 들어 알베르 카뮈의 4막 희곡 ‘칼리굴라’(1939)를 통해 문학사전에 굵은 글씨로 등재되었다. 제라르 필리프가 타이틀롤을 맡아 1945년 파리에서 초연된 이 연극은 소설 ‘이방인’, 에세이 ‘시지프의 신화’ 등과 함께 카뮈의 부조리 사상을 또렷이 드러낸 작품이다. 이 연극에서, 칼리굴라는 정부(情婦)이자 누이인 드루실라가 죽자 인간과 신의 질서에 맞서 저만의 자유를 행사하려 든다. 그는 선악의 피안에 서서 궁정을 피로 물들이며 마침내 타인들만이 아니라 저 자신의 처형자로 변한다.

* 고종석 aromachi@hk.co.kr  
453 56%
서기 41년 1월 24일, 제3대 로마황제 칼리굴라가 암살됐다.

후세 사람들은 그를 ‘폭군’이라 말하지만 칼리굴라만큼 즉위 초와 사망 후의 평가가 상반된 인물도 드물 것이다.

25세인 서기 37년 즉위한 칼리굴라는 전례가 없을 정도로 많은 사람의 환영을 받았다. 오죽하면 유대인인 필로가 당시 분위기에 대해 “행복은 문밖에서 기다리고 있다. 이제 문을 열고 그 행복을 맞아들이기만 하면 된다”고까지 말했을까.

그는 젊었고(전임 티베리우스 황제는 79세에 타계했다), 초대 황제 아우구스투스와 혈연관계인 까닭에 정통성도 탄탄했다. 요절한 그의 아버지는 제국의 방위를 책임지는 로마 군단병으로부터 흠모에 가까운 사랑을 받았고 이 흠모는 고스란히 칼리굴라에게 이어졌다. 게다가 제국은 초대 아우구스투스 황제와 2대 티베리우스 황제의 선정으로 반석 위에 있었다.

그러나 이런 세상의 평가가 ‘폭군’으로 뒤바뀌어 암살까지 당하게 되는 데는 3년여밖에 걸리지 않았다.

아우구스투스와 티베리우스가 60여 년에 걸쳐 쌓은 제국의 부는 단 3년여 만에 바닥을 드러냈다. 칼리굴라가 각종 오락과 스포츠를 시민에게 제공하느라 막대한 돈을 쏟아 부었기 때문이다. 한때는 이리저리 돈을 변통해서 구멍을 메웠지만 깨진 독에 물 붓기였다.

그는 지출을 줄일 수도 없었다. 시민의 지지를 계속 확보해야 했기 때문이다. 재정 파탄을 벗어나는 길은 수입을 늘리는 것뿐이었다. 즉 세금 인상이다.

암살 직전의 그의 인기는 초기와는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떨어졌다. 막대한 재원이 필요한 밀의 무상 배급과 검투 경기 같은 인기 정책이 계속됐지만 ‘땔감’에 대한 세금 부과 등 증세가 이뤄졌기 때문이었다.

로마인들은 공짜 혜택은 즐기면서도 과세에 대해서는 항의하기 시작한 것이다. 칼리굴라는 결국 군대를 출동시켜 시위를 진압할 수밖에 없었다.

로마 시대에 황제 암살이 빈번했던 것은 문명이 미숙해서거나 선거로 낙선시킬 방법이 없어서는 아니었다고 ‘로마인 이야기’의 저자 시오노 나나미는 말했다. 권력이 한 사람에게 집중돼 있어서 그 한 사람만 제거하면 정치가 달라질 거라 생각했기 때문이라는 것이다.

인기(표)를 얻기 위해 충분한 준비도 없이 정책을 실행하고, 재정 악화를 부정하다가 결국 세금 인상으로 봉합에 나서는 것은 예나 지금이나 흔히 볼 수 있는 모습이다. ▶ 동아일보 2006년 1월 24일
  | 01.26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31   01월31일 : 러시아 발레리나 안나 파블로바    05.02.03 2635
30   01월30일 : 1948 인도의 간디 극우파 청년에게 암살 당함    05.02.03 1810
29   01월29일 : 스페인 소설가 비센테 블라스코이바녜스    05.01.29 2148
28   01월28일 : 잉글랜드 항해가 프랜시스 드레이크  [1]   05.01.29 2067
27   01월27일 : ‘이상한 나라의 앨리스’의 작가 루이스 캐럴    05.01.26 2037
26   01월26일 : 인류학자 겸 언어학자 에드워드 서피어  [1]   05.01.26 2048
25   01월25일 : 이탈리아 화가 아메데오 모딜리아니  [3]   05.01.25 2175
  01월24일 : 로마제국 제3대 황제 칼리굴라  [1]   05.01.25 2498
23   01월23일 : 1968 북한, 미국의 정보 수집함 푸에블로 호 원산...  [2]   05.01.25 1957
22   01월22일 : 독일 극작가 고트홀트 에프라임 레싱  [2]   05.01.25 2245
21   01월21일 : 오스트리아 극작가 프란츠 그릴파르처  [3]   05.01.25 2318
20   01월20일 : 24절기의 마지막 절후(節候)인 대한(大寒)    05.01.25 2050
19   01월19일 : 인도의 구루 바그완 슈리 라즈니슈    05.01.25 2046
18   01월18일 : 프랑스 갈리마르출판사의 창업자 가스통 갈리마르  [1]   05.01.25 2100
17   01월17일 : 스페인 극작가 페드로 칼데론 델라 바르카    05.01.25 2023
16   01월16일 : 1992년 김우중 대우 회장 북한 방문  [1]   05.01.25 1748
15   01월15일 : 런던시 블룸스버리에 영국박물관(British Museum)  [2]   05.01.25 2357
14   01월14일 : 미국 소설가 존 로드리고 더스패서스    05.01.25 1754
13   01월13일 : 프랑스 문필가 샤를 페로  [2]   05.01.14 2413
12   01월12일 : 니콜라이 빅토로비치 포드고르니    05.01.14 1867
11   01월11일 : 이탈리아 화가 파르미자니노    05.01.14 2152
10   01월10일 : 러시아 농민반란군 지도자 예멜리안 이바노비치 푸가초...  [2]   05.01.14 2076
9   01월09일 : 1890년 체코의 극작가 카를 차펙 태어남  [2]   05.01.14 2206
8   01월08일 : 반민족행위 특별조사위원회(반민특위)    05.01.14 2018
7   01월07일 : 잉글랜드 왕 헨리8세의 첫 부인이었던 캐서린  [2]   05.01.14 2579
6   01월06일 : 문필가 겸 화가 칼릴 지브란  [1]   05.01.14 1975
5   01월05일 : 프랑스 국왕 앙리2세의 비(妃) 카트린드메디시스  [1]   05.01.14 2451
4   01월04일 : 프랑스 경제학자 레옹 발라  [1]   05.01.14 2390
3   01월03일 : 독일 언어학자 콘라트 두덴이  [2]   05.01.03 2292
2   01월02일 : 1982년 중고교 두발-교복 자율화    05.01.03 2338
1   01월01일 : 謹賀乙酉  [5]   05.01.03 2564
1
 

 

클릭 오늘! 코너 ( 역사속에 묻힌 오늘을 돌이켜 보실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