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클릭 오늘!

클릭 오늘! 코너 ( 역사속에 묻힌 오늘을 돌이켜 보실 수 있습니다... )

 

 일자별 칮기    l  1 월  l  2 월  l  3 월  l  4 월  l  5 월  l  6 월  l  7 월  l  8 월  l  9 월  l  10 월  l  11 월  l  12 월  l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533 80%
8월8일 : 1967년 동남아국가연합 발족
조회수 | 1,665
작성일 | 05.07.22
“동남아에서 방금 순회공연을 마치고 돌아온 ○○○입니다. 큰 박수 부탁드립니다.”

1960, 70년대 코미디언 겸 MC로 안방극장을 누볐던 ‘후라이보이’ 곽규석(郭圭錫·1999년 작고) 씨가 출연가수를 소개할 때 썼던 단골 표현.

동남아 순회공연이라고 해봐야 베트남전쟁에 참전 중인 한국 장병 위문 공연이 대부분이었지만 ‘먼 해외=동남아’로 인식됐던 당시 연예인으로서 동남아 공연은 인기의 상징이었다.

이처럼 이역만리의 땅으로만 여겨지던 동남아의 정치적 경제적 무게에 주목하게 된 날은 1967년 8월 8일. 인도네시아 말레이시아 싱가포르 태국 필리핀 등 5개국이 동남아국가연합(ASEAN)을 발족시켰기 때문.

같은 달 10일자 동아일보 사설.

“이 5개국은 고무 주석 목재 쌀 같은 원시산품의 세계적 공급국이어서 수출상품의 가격과 공급량 조절을 통해 선진국에 대한 압력그룹의 구실을 하는 데 충분한 힘을 발휘할 것이다.”

ASEAN의 시작은 미약한 것이었다. 국제기구 설립의 기초인 정식 조약도 없었고 공산국가인 중국과 베트남은 “반동(반공)세력의 결집에 불과하다”고 맹비난했다.

ASEAN 발족의 주역 중 한 명인 리콴유(李光耀) 전 싱가포르 총리조차 “경제 성장이나 무역 증대 같은 거창한 목표보다 역내 권력 공백에 대비한 결속이 진짜 목표였다”고 회고할 정도. 당시 베트남전이 한창이었고 동남아 내 사회주의 기세가 등등했기 때문이었다.

그러나 ASEAN은 끝이 창대해 가는 모습을 보이고 있다. 브루나이(1984년) 베트남(1995년) 라오스 미얀마(이상 1997년) 캄보디아(1999년)가 추가로 가입해 회원국이 10개국으로 늘었다. ‘ASEAN+3(한중일)’처럼 주변국과의 정례 회의도 활발하고 선진국들의 ASEAN 시장을 향한 구애도 뜨겁다.

인종 및 종교 간 갈등과 영토 분쟁이 끊이지 않았던 ASEAN 10개국을 결속시켜 온 힘은 무엇일까. 주권 존중과 평등 의식을 바탕으로 전원 의견 일치가 될 때까지 대화를 계속하는 독특한 관행의 위력이란 분석이 많다. 연례정상회의 개최 장소 문제를 둘러싸고 일부 회원국 간에 갈등이 일자 이견이 해소될 때까지 그 회의를 9년간 열지 않고 기다린 적이 있을 정도. 해외공연 지역의 대명사로만 여겨지던 ASEAN이 이처럼 뭉치며 강해지고 있다. * 동아일보 부형권 기자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31   8월31일 : 1688년 ‘천로역정(天路歷程)’의 저자 존 버니언    04.09.03 1834
30   8월30일 : 1748년 프랑스 화가 자크 루이 다비드    04.09.03 1913
29   8월29일 : 1910년 한일합병 조약 발표    05.07.22 3611
28   8월28일 : 1850년 지휘자 로엔그린    04.08.27 1591
27   8월27일 : 1980년 서울 장충체육관에서 11대 대선    04.08.27 1896
26   8월26일 : 1996년 서울지법 형사합의30부가 全盧 재판    04.08.25 1604
25   8월25일 : 1822년 영국 천문학자 프레드릭 윌리엄 허셜    04.08.25 1885
24   8월24일 : 1814년 워싱턴 放火    04.08.24 1629
23   8월23일 : 1939년 獨蘇 불가침조약    04.08.24 1686
22   8월22일 : 1980년 전두환대장 전역식    05.07.22 2259
21   8월21일 : 1983년 베니그노 아키노    04.08.24 1656
20   8월20일 : 1778년 오이긴스    04.08.20 1531
19   8월19일 : 1987년 全大協    04.08.20 1571
18   8월18일 : 1966년 문화대혁명    04.08.18 1718
17   8월17일 : 1807년 풀턴의 바보짓    04.08.18 1753
16   8월16일 : 1950년 융단폭격  [1]   04.08.18 2475
15   8월15일 : 러 록음악 전설 빅토르 최 사망    05.07.22 1728
14   8월14일 : 1972년 쥘 로맹    04.08.14 1708
13   8월13일 : 1899년 히치콕  [1]   04.08.14 1926
12   8월12일 : 2000년 러 핵잠수함 쿠르스크호 참사    05.07.22 1881
11   8월11일 : 1778년 얀  [1]   04.08.11 1876
10   8원10일 : 1809년 에콰도르    04.08.10 1611
9   8월9일 : 1972년 국기에 대한 맹세    04.08.09 1677
  8월8일 : 1967년 동남아국가연합 발족    05.07.22 1665
7   8월7일 : 1961년 부크먼    04.08.07 1600
6   8월6일 : 1868년 폴 클로델    04.08.06 1827
5   8월5일 : 1772년 폴란드 분할  [1]   04.08.05 1865
4   8월4일 : 1265년 몽포르  [1]   04.08.04 1965
3   8월3일 : 1903년 부르기바    04.08.03 1429
2   8월2일 : 1988년 레이먼드 카버    04.08.02 1672
1   8월1일 : 1819년 美작가 허먼 멜빌 출생    05.07.22 1560
1
 

 

클릭 오늘! 코너 ( 역사속에 묻힌 오늘을 돌이켜 보실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