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자유게시판

자유게시판 코너 ( 로그인을 하시고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많이 올려주세요!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33 50%
마산교구장 서리 신은근 신부 2023년 부활 메시지
조회수 | 166
작성일 | 23.04.12
교형 자매 여러분,
2023년 부활축일을 맞이하여 예수님의 크신 축복을 기원합니다. 금년 부활절에도 주님의 메시지를 많이 묵상합시다. 다시 시작하라는 그분의 암시를 더 많이 깨닫기 위해서입니다. 그동안 많은 부분에서 힘들었습니다. 코로나 여파는 약해졌지만, 생활 속에 남아 있는 습관들은 쉽게 바뀌지 않고 있습니다.

교회 행사 참여도 예전 같지 않습니다. 혼자서 하는 신앙생활도 여전합니다. 조용한 변화가 있어야겠습니다. 믿음의 길은 함께 걸을 때 깨달음을 쉽게 체험합니다. 은총으로 사는 이들과 함께 걷기 때문입니다. 제자들도 두려움 때문에 숨었지만 함께 있었기에 부활하신 예수님을 만났고 사도로 바뀌었습니다. 부활은 변신입니다.

요한복음에서 마리아 막달레나는 예수님의 시신을 울면서 찾습니다(요한 20,11). 천사를 만나자 ‘당신이 주님을 모셔갔다면’ 알려달라고 합니다. 시신이라도 뵙겠다는 열정으로 떠나지 못하고 있었던 겁니다. 그 순간 예수님께서는 마리아를 부르십니다. 자신을 부르는 음성을 듣자 즉시 부활하신 예수님을 알아봅니다. 막달레나 역시 부활을 체험했고 삶이 바뀌었습니다.

모든 신심행위는 예수님을 만나려는 노력입니다. 느낌이든 깨달음이든 살아계신 예수님을 확신하려는 행동입니다. 현실의 숱한 사건 속에서 가끔은 그분 손길을 느껴야 합니다. 한 번쯤은 처음부터 개입하고 계셨음을 깨달아야 합니다. 막달레나의 변신을 체험하는 행위입니다. 금년 부활시기 우리가 해야 할 일입니다.

어려운 상황 속에서 교구는 새 청사를 마련했고 이사를 마쳤습니다. 아직 헌당식은 남아 있습니다. 자신의 위치에서 기쁘게 참여하며 궂은 역할을 마다하지 않았던 성직자 수도자 교우 여러분, 진심으로 감사드립니다. 주님께서 따뜻한 축복을 내려주시길 기도하겠습니다.

봄기운이 완연합니다. 부활축일과 함께 자연의 생명력은 한층 강해지고 있습니다. 코로나 사태로 움츠렸던 많은 곳에 부활의 힘은 분명 함께할 것입니다. 신앙생활 역시 소극적인 자세에서 적극적으로 나아가야겠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무덤에 갇혔던 라자로를 불러내셨습니다(요한 11,43). 그를 사랑하셨기 때문입니다. 그렇게 저희들도 부르고 계십니다.

어두운 뉴스들이 많습니다. 삶을 보는 눈이 차가우면 많은 것들이 어둡게 보입니다. 예수님께서는 차디찬 죽음을 건너 살아나셨습니다. 부활의 힘입니다. 밝고 따뜻한 부활의 에너지입니다. 그 은총을 청하며 천박한 뉴스에 현혹되지 말아야겠습니다. 부활시기를 영적으로 지내려는 지혜입니다. 자신의 생각이 옳다고만 여기면 혼돈은 떠나지 않습니다.

루카복음 24장에는 실망감에 젖어 엠마오 마을로 가고 있던 두 제자 이야기가 있습니다. 그들은 누구일는지요? 코로나 사태 이후의 신앙인일 수 있습니다. 부활하신 예수님께서는 그들을 찾아가시어 눈을 뜨게 해 주십니다. ‘우리에게 말씀하실 때나 성경을 풀이해 주실 때 우리 마음이 타오르지 않았던가!’(루카 24,32) 그들은 예수님을 만난 뒤 본래 자리로 돌아갔습니다. 우리도 처음 위치로 돌아가려 애쓰면 주님께서는 눈을 뜨게 해 주실 겁니다.

예수님의 제자들도 처음엔 스승의 부활을 믿지 못했습니다. 그분과 함께 살면서 숱한 기적을 보았건만 받아들이지 못했습니다. 여인들이 빈 무덤을 보고 놀라서 하는 말도 수용하지 못했습니다. 부활 후 발현하신 스승님은 왜 그렇게 믿음이 없냐고 꾸중까지 하셨습니다. 그런 제자들이었습니다.

하지만 부활사건 이후 바뀝니다. 목숨까지 하찮게 여기며 스승의 부활을 사방에 전하러 다닙니다. 죽음은 끝이 아니라 새로운 시작이라 외칩니다. 놀라운 변신입니다. 다시 살아남에 대한 확신이 없으면 불가능한 일입니다. 주님께서 깨달음을 주셨습니다. 우리도 청해야 합니다. 죽음 같은 상황에서도 일어설 수 있는 힘을 이번 부활시기엔 청해야 합니다.

사순시기, 십자가의 길 기도를 바쳤습니다. 부활사건은 ‘십자가 길 기도’의 완성입니다. 십자가는 억울함입니다. 그러기에 누구나 억울함을 만납니다. 견디기 힘든 억울함도 많습니다. 그 아픔을 돌아보는 것이 십자가에 대한 묵상입니다. 그 고통에서 주님 뜻을 찾는 것이 영성생활의 시작입니다.

십자가를 지면 반전이 옵니다. 상상도 못 했던 반전을 만납니다. 그것이 부활입니다. 인생에서 부활은 한 번만 있는 것은 아닙니다. 억울함을 당할 때마다 부활은 오게 되어 있습니다. 금년 부활절엔 작은 것에서도 의미를 찾으며 살아야겠습니다. 교우 여러분 가정에 예수님의 따뜻한 축복이 가득하길 기원합니다. 은혜로운 부활시기 되십시오.

2023년 4월 9일
주님 부활 대축일
천주교마산교구 교구장 서리 신은근 바오로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575   제3차 세계 조부모와 노인의 날 사목 안내와 전례 자료    23.07.05 115
2574   제3차 세계 조부모와 노인의 날 기도문    23.07.05 74
2573   "교회는 정의를 위한 투쟁에서 비켜서 있을 수 없어"    23.05.24 107
2572   프란치스코 : 예수님과 함께라면 실패는 전진을 위한 것입니다.    23.05.07 119
2571   프란치스코 : 예수님 사랑의 이름으로 상처받은 이들을 껴안자.    23.05.07 101
2570   프란치스코 : 부활하신 주님을 선포할 때마다 주님을 만난다.    23.05.07 78
2569   프란치스코 : 버림받은 모든 이 안에서 예수님은 사랑을 외치신다.    23.05.07 69
2568   프란치스코 : 무덤에서 돌을 치우고 삶으로 돌아가십시오    23.05.07 66
  마산교구장 서리 신은근 신부 2023년 부활 메시지    23.04.12 166
2566   프란치스코 : 예수님 안에서 살기 위해서는 생의 안락을 버려야 합니...    23.04.03 104
2565   프란치스코 : 하느님의 선물을 헛되게 하지 맙시다    23.04.03 97
2564   프란치스코 : 그리스도를 따르는 이는 언제나 평화를 택합니다    23.04.03 87
2563   프란치스코 : 주님의 계명을 완수하려면 최대한 서로 사랑하십시오.    23.04.03 81
2562   프란치스코 : 사랑이 갈등을 변화시킵니다.    23.04.03 66
2561   프란치스코 : 그리스도인은 겸손한 사도입니다.    23.04.03 70
2560   프란치스코 : 주님께서는 다른 이들의 목마름도 돌보라고 청하십니다....    23.04.03 78
2559   프란치스코 : 일상에서 하느님 사랑을 알아보는 법을 배웁시다.    23.04.03 63
2558   프란치스코 : 악마와 협상하지 말고 유혹에 맞서십시오.    23.04.03 57
2557   새 삶을 주고 떠난 제주 소녀 유나    16.01.28 4149
2556   [新허기진 군상] 깨진 공동체, 각자도생하는 사람들    15.11.08 3687
2555   노인 존중 않는 사회, 젊은이 미래도 없다    15.03.14 2974
2554   "진실을 인양하라"…팽목항에 울려퍼진 간절한 외침    15.02.16 2472
2553   비종교인 선호 종교, 불교 천주교 개신교 順    15.01.28 3005
2552   새해에 치유해야 할 15가지 질병 : 프란치스코 교종  [2]   14.12.23 2269
1 [2][3][4][5][6][7][8][9][10]..[108]  다음
 

 

자유게시판 코너 ( 여러분들의 좋은 글들을 올려주세요...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