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1 40%
날개
조회수 | 1,171
작성일 | 11.11.12
세상을 살다보면 세상은 불공평하다는 것을 실감하는 날이 더 많습니다. 그렇습니다. 세상은 늘 불공평해 보입니다. 하지만 그 불공평함이 우리의 모든 것을 좌우하지는 않습니다. 누군가는 좀 더 유리한 조건에서, 누군가는 좀 덜 유리한 조건에서 세상과 부딪히는 것뿐입니다. 결국 조건과 상관없이 우리는 스스로의 힘으로 날개를 움직여 날아올라야 합니다. 우리 자신의 본연의 실력, 우리 자신이 가진 고유한 능력이 바로 날개입니다. 어차피 세상은 불공평합니다.

‘날개는 남이 달아줘 나는 것이 아니라 자기 몸을 뚫고 스스로 나오는 것이다’ 치어폴의 말입니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21   사람답게 사는 것   손광희 12.10.06 2528
520   신부님 ^^   이선옥(올리바) 12.02.28 1946
519   새해 인사   손광희 12.01.06 1685
518   가장 아름답게 보이는 위치    11.12.08 1518
517   누군가의 희망이 되기    11.12.02 1426
516   나에게 아내란 (손 광희)  [1]  손광희 11.11.28 1518
515   사람과 사람사이    11.11.26 1569
514   인간관계    11.11.26 1295
513   감사에 감사를    11.11.12 1263
512   당신의 자서전은    11.11.12 1208
  날개    11.11.12 1171
510   귀를 잘 사용하라    11.11.12 1202
509   여행은 우리를 순수하게    11.11.09 1210
508   감정의 속임수    11.11.09 1039
507   끝까지 버리지 말 것 열가지    11.11.06 1339
506   위선 (헨리 나웬신부)   손광희 11.10.18 1219
505   '좋은 점은 뭐지?'  [1]   11.09.30 1425
504   스마일 노인    11.09.30 992
503   김연아의 엉덩방아    11.09.30 1148
502   좋을 때는 모른다    11.09.30 1024
1 [2][3][4][5][6][7][8][9][10]..[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