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3 56%
누군가의 희망이 되기
조회수 | 1,369
작성일 | 11.12.02
누군가의 희망이 되기

러시아의 대문호 톨스토이가
어느 날 거리를 지나고 있을 때의 일이었습니다.
남루한 차림의 늙은 거지가 길을 막으며 자선을 구했습니다.

톨스토이는 늙은 거지를 불쌍히 여겨
서둘러 호주머니를 뒤적거리며 돈을 찾기 시작했습니다.
그러나 서글프게도 돈이 한푼도 없었습니다.
톨스토이는 머리를 긁적이며 미안한 표정으로 말을 건넸습니다.

"정말 미안합니다, 형제여!
돈이 있었으면 기꺼이 당신에게 줬을 텐데,
안타깝게도 지금 내겐 돈이 한 푼도 없습니다."
그러자 톨스토이의 말을 들은 늙은 거지가
허리를 무릎까지 구부리며 말했습니다.

"선생님, 미안해 할 필요는 전혀 없습니다.
당신이 누구신지 모르나, 당신은 돈보다 더 큰 걸 제게 주셨습니다.
그것은 저를 따스하게 형제라고 불러준 것입니다.

톨스토이의 작은 일화에서 알 수 있듯이
삶에 지치고 힘겨워 하는 이들에겐 따뜻한 말 한 마디가
참으로 크고 거룩한 희망으로 다가옵니다.

삶이라는 것이 한없이 벼랑 밑으로 추락한다 할지라도
그래도 이를 악물고 살만한 세상이라고,
다시금 삶의 희망을 다짐할 수 있는 이유는
주위의 따뜻한 사랑과 따뜻한 격려가 있기 때문입니다.

당신은 여태 살면서 누군가에게 희망이 됐던 적이 있습니까?
혹여, 아픔과 상처만을 주지는 않았는지요.

이제 당신의 가슴을 내어줄 때입니다.
어릴 적 당신이 누군가를 바라보며 꿈과 내일을 준비해왔듯,
당신도 분명 누군가에게는 절대적으로 필요한 존재일지도 모릅니다.

당신 곁에서 힘들어 하는 사람들에게
따스함을, 내일을, 함께 함을 전해주기만 하면 되는 것입니다.
당신은 충분합니다.

당신이니까 가능합니다.
당신 때문에 삽니다, 라는 말과 함께 말입니다.

"친절한 말 한마디가
석 달 겨울을 따뜻하게 만들 수 있다." / 일본 속담

출처 /김이율 감성 에세이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21   사람답게 사는 것   손광희 12.10.06 2430
520   신부님 ^^   이선옥(올리바) 12.02.28 1844
519   새해 인사   손광희 12.01.06 1581
518   가장 아름답게 보이는 위치    11.12.08 1460
  누군가의 희망이 되기    11.12.02 1369
516   나에게 아내란 (손 광희)  [1]  손광희 11.11.28 1462
515   사람과 사람사이    11.11.26 1464
514   인간관계    11.11.26 1234
513   감사에 감사를    11.11.12 1193
512   당신의 자서전은    11.11.12 1153
511   날개    11.11.12 1116
510   귀를 잘 사용하라    11.11.12 1144
509   여행은 우리를 순수하게    11.11.09 1161
508   감정의 속임수    11.11.09 989
507   끝까지 버리지 말 것 열가지    11.11.06 1286
506   위선 (헨리 나웬신부)   손광희 11.10.18 1167
505   '좋은 점은 뭐지?'  [1]   11.09.30 1373
504   스마일 노인    11.09.30 936
503   김연아의 엉덩방아    11.09.30 1095
502   좋을 때는 모른다    11.09.30 962
1 [2][3][4][5][6][7][8][9][10]..[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