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9 4.4%
"여보, 죽이 더 맛있어!"
조회수 | 1,323
작성일 | 08.01.19
저라고 매번
설교를 잘하는 것은 아닙니다.
못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면 예배가 끝나고
교인들에게 인사를 할 때, 미리 아내에게 선수쳐서
이렇게 말합니다. "여보, 오늘 설교 죽 쒔어."
그 때 제 아내가 어떻게 말한 줄 아십니까?"
"여보, 죽이 더 맛있어!" 라고 말합니다.
그 말이 엉터리인 줄 알면서도 힘이 됩니다.

고도원의《꿈너머꿈》에 인용된 장경동 목사의《아주 특별한 행복》중에서 -

'큰 인물' 뒤에는 언제나 특별한 사람이 있습니다.
잘하거나 못하거나 한결같은 마음으로 기운을 북돋아 주는
절대적 후원자입니다. 한마디 축복의 말, 진정이 담긴
격려의 말이 쓰러진 사람을 다시 살려냅니다.
"죽이 더 맛있다"는 아내의 말이 그 남편을
이 시대의 '큰 목사'로 만들었습니다.

고도원의 아침편지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341   슬픔의 바닥  [1]   08.03.29 1180
340   특별한 세 가지 재능    08.03.29 1131
339   아내가 집을 비운 5일    08.01.24 1552
338   여자 나이 50    08.01.19 1433
337   오늘을 최고로 잘 사는 길    08.01.19 1316
  "여보, 죽이 더 맛있어!"    08.01.19 1323
335   존중과 배려    08.01.19 1196
334   구원자    08.01.19 1176
333   사랑하라, 노래하라, 춤을 추라    08.01.19 1173
332   사람은 언젠가는 떠난다    08.01.19 1299
331   발자국을 살핀다    08.01.19 1134
330   몸에 귀기울이기    08.01.19 1134
329   사랑에도 다짐이 필요하다    08.01.19 1144
328   자기 이미지    08.01.19 1079
327   좋은 추억이 많은 아이    08.01.19 1186
326   용서의 유익    08.01.19 1028
325   자유로워지는 연습    08.01.19 1065
324   최고가 된다는 것    08.01.19 1135
323   해피 버스데이 투 미!    08.01.19 1130
322   옳게 시작하라,    08.01.19 1045
[1][2][3][4][5][6][7][8][9] 10 ..[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