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5 43.6%
아내가 집을 비운 5일
조회수 | 1,550
작성일 | 08.01.24
지난 7월에 자식들이 회갑 기념으로 제주도에 다녀오라며 여행비를 봉투에 넣어 주었다. 참으로 고마운 일이었다. 하지만 딸이 시집가고 나면 모녀가 오붓하게 여행할 기회가 없을 것 같아서 아내와 딸을 여행 보내기로 했다. 나는 5일 동안 아내의 잔소리로부터 해방된다며 “자유다!”하고 외쳤다.

그런데 아내가 떠난 날 밤, 골목에 들어서 우리 집을 보니 주변이 깜깜했다. 평상시 같으면 아내가 퇴근하는 나를 기다리며 마당에 불을 밝혀 놨을 텐데……. 부엌에 들어가 아내가 만들어 놓고 간 삼계탕을 먹으려니 제 맛이 안 났다. 아마도 이것 먹어라, 저것 먹어라 하는 아내의 잔소리가 빠져서 그런 듯했다. 잠자리에 들려고 안방에 들어서니 방이 텅 빈 듯 했다. 아내가 집에 있다면 잠자리를 보아 놓고 자리끼까지 떠다 놓았을 텐데…….

4일 뒤 날마다 벗어 놓은 옷들이 방구석에 수북이 쌓여 있어 그 많은 빨래를 다 하고 나니 새벽 한 시가 훌쩍 넘었다. 그날 잠자리에 누워 깨달았다. 그간 내가 집에서 해 온 일라고는 먹고 자는 일밖에 없었다. 내가 편하게 일에만 몰두할 수 있었던 것은 모두 아내의 손길이 집안 구석구석은 물론 내 온몸을 다독거렸기에 가능한 것이었다. 그런데도 밖에 나가 돈 벌어 온다고 목에 힘주고 큰소리만 쳤던 내 자신이 부끄러웠다.

아내를 안 본 지 며칠 안 됐는데, 긴 세월이 지난 것 같다. 아내가 돌아오는 날 저녁, 전철에서 내려 집을 향해 뛰다시피 걸었다. 참으로 아내에게 잘해야겠다는 생각이 거듭 드는 5일이었다.

임소천, ‘좋은생각’ 중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341   슬픔의 바닥  [1]   08.03.29 1179
340   특별한 세 가지 재능    08.03.29 1130
  아내가 집을 비운 5일    08.01.24 1550
338   여자 나이 50    08.01.19 1430
337   오늘을 최고로 잘 사는 길    08.01.19 1315
336   "여보, 죽이 더 맛있어!"    08.01.19 1322
335   존중과 배려    08.01.19 1194
334   구원자    08.01.19 1175
333   사랑하라, 노래하라, 춤을 추라    08.01.19 1168
332   사람은 언젠가는 떠난다    08.01.19 1298
331   발자국을 살핀다    08.01.19 1134
330   몸에 귀기울이기    08.01.19 1131
329   사랑에도 다짐이 필요하다    08.01.19 1142
328   자기 이미지    08.01.19 1077
327   좋은 추억이 많은 아이    08.01.19 1183
326   용서의 유익    08.01.19 1026
325   자유로워지는 연습    08.01.19 1062
324   최고가 된다는 것    08.01.19 1133
323   해피 버스데이 투 미!    08.01.19 1127
322   옳게 시작하라,    08.01.19 1044
[1][2][3][4][5][6][7][8][9] 10 ..[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