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손광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1 88.4%
조금 더 위였습니다
조회수 | 675
작성일 | 11.06.01
조금 더 위였습니다  

'조지 워싱턴(1732-1789)'이 군대에서 제대하고
민간인의 신분으로 있던어느 여름날
홍수가 범람하자, 물 구경을 하러 나갔더랍니다.
물이 넘친 정도를 살펴보고 있는데,
육군중령의 계급장을 단 군인 한 사람이,
초로(初老)의 워싱턴에게 다가왔습니다.

― 노인,  미안합니다만,
제가 군화를 벗기가 어려워서 그런데요.
제가 이 냇물을 건널 수 있도록,
저를 업어 건네주실 수 있을까요?

― 뭐, 그렇게 하시구려! 이리하여 중령은,
워싱턴의 등에 업혀,
그 시냇물을 건너게 되었습니다.

― 노인께서도 군대에 다녀오셨나요?
― 네, 다녀왔지요.
― 사병이셨습니까?
― 장교였습니다.
― 혹시 위관급(尉官級)이셨습니까?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아니 그러면 소령이었나 보네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그럼 중령이셨군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아니 대령이셨단 말씀이십니까?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아니 그럼 장군이셨네요.
[중령이 당황해서]
노인어른, 저를 여기서 내려 주세요.
― 냇물을 건너기까지는 얼마 남지 않았소.
내가 업어 건네 드리리다.
― 노인께서는 그럼 준장이셨습니까?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혹시 중장이셨나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 그럼 최고의 계급인 대장이셨단 말씀이세요?
― 조금 더 위였습니다.
이때 막 냇가를 다 건너게 되자,
워싱턴이 중령을 바닥에 내려놓았습니다.
자신을 업어 준 노인을,
물끄러미 바라보던 육군 중령은,
그 텁수룩한 노인이,
당시 미합중국의 유일한 오성장군(五星將軍)이던,
'조지 워싱턴'임을 알아보고,
소스라치게 놀랐습니다.
우리는,
흔히 막노동을 하는 직업을 가진
사람이라고 해서,
혹은,
차림새가조금 초라하다거나,
몸에 걸친 의복이 다소 남루하다고 해서,
사람을 낮춰보는 우(愚)를 범하기 쉽습니다.
외모로,
사람을 판단하지 말라는,
교훈을 말해 주는 일화(逸話)입니다

[펌]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01   상처 때문에    11.09.16 636
500   터놓고 말하고 가슴으로 듣기    11.09.16 626
499   평생 갈 사람    11.09.16 627
498   완전한 용서    11.09.16 564
497   남몰래 주는 일    11.09.16 564
496   오늘 아침    11.09.16 549
495   에너지 공식    11.09.16 776
494   딱 한 사람    11.09.16 576
493   희망  [1]  손광희 11.08.27 792
492   행복의 기차    11.08.17 674
491   몸을 부지런히 놀려라    11.08.17 650
490   어머니의 '이야기 보따리'    11.08.17 661
489   멘토(Mentor)    11.08.10 646
488   남아있는 우리 모습들   수잔나 11.08.01 804
487   찬미예수 작별인사  [2]  손광희 11.07.30 1066
486   신부님.영명축일 축하드립니다.   수잔나 11.06.25 1919
485   유머로 나를 바라보기    11.06.21 875
484   다이아몬드 밭    11.06.21 720
483   3일 후에 죽는다면   손광희 11.06.18 760
  조금 더 위였습니다   손광희 11.06.01 675
[1] 2 [3][4][5][6][7][8][9][10]..[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