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07 17.6%
영원한 청년, 롱펠로
조회수 | 1,225
작성일 | 08.07.22
미국의 낭만파 시인인 롱펠로는 백발이 될 때까지 열심히 시를 쓰고 후학을 가르쳤다.
비록 머리칼은 하얗게 세었지만 또래의 친구들보다 훨씬 밝고 싱그러운 피부를 유지하며 활기찬 노년을 보냈다.
하루는 친구가 와서 비결을 물었는데, 그의 대답은 이랬다.

"정원에 서 있는 나무를 보게. 이제는 늙은 나무지. 그러나 꽃을 피우고 열매도 맺는다네. 그것이 가능한 건 저 나무가 매일 조금이라도 계속 성장하고 있기 때문이야. 나도 그렇다네."

나이가 들어간다고 생각하기보다 매일 조금씩 성장하고 있다고 생각하는 것, 그것이 바로 시인 롱펠로를 영원한 청년으로 살게 한 비결이었다.

윤방부의《건강한 인생, 성공한 인생》중에서

죽은 나무는 자라지 않습니다.
뿌리가 썩은 나무도 자라지 않습니다.
살아있는 나무, 생명력이 있는 것만 자라납니다.
성장이 멈췄다는 것은 생명력을 잃었음을 의미합니다.
조금씩이라도 성장한다는 것은 살아있다는 뜻입니다.
잘 늙어가고 있다는 증거입니다.
성장에는 나이가 없습니다.

고도원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21   최고의 유산    08.10.15 1273
420   성인(聖人)의 길    08.10.15 1122
419   가끔은 보지 않는 것도 필요하다    08.10.15 1207
418   네가 올 줄 알았어    08.10.08 1226
417   그대와의 인연    08.10.08 927
416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08.10.08 1158
415   당신의 웃음 덕분에    08.10.08 1169
414   작은 변화    08.10.08 1176
413   혼자서는 이룰 수 없다    08.10.08 1116
412   사진 구경하세요 . . .   박진춘 08.09.15 1161
41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8.08.14 1390
410   나를 키우는 말 죽이는 말    08.07.22 1493
409   사랑은 가끔 오해를 하게 한다    08.07.22 1455
408   영혼의 빛    08.07.22 1478
407   미루기, 이제 그만!    08.07.22 1293
406   함께 보내는 시간    08.07.22 1385
405   끌어당김의 법칙    08.07.22 1392
  영원한 청년, 롱펠로    08.07.22 1225
403   그 사람의 진면목    08.07.22 1144
402   오르막과 내리막길    08.07.22 1118
[1][2][3][4][5] 6 [7][8][9][10]..[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