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5 35.6%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조회수 | 1,382
작성일 | 08.08.14
마음을 내어
눈앞에 보이는 모든 생명들의 이름 끝에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자신이 조금은 거룩해지는
느낌이 들 것이다. 그렇게 자꾸 부르다 보면
나와 똑같이 생긴 이웃들에게 상소리를
하는 것은 너무하다는 생각이
절로 들 것이다.
"오소서 비님아, 벌님아, 나비님아!"

황대권의《민들레는 장미를 부러워하지 않는다》중에서

사람 이름에도 '님'자를 붙이면 좋습니다.
'씨', '양', '군' 등보다 훨신 더 정겹고 부르기도 편합니다.
나이나 직함 따위에 굳이 신경을 쓸 필요도 없습니다.
나이 든 어른에게는 존경과 사랑의 뜻을 담아서,
나이 어린 사람에게는 존중과 배려의 뜻을
실어 이름에 '님'자를 붙여 불러봅시다.
'고도원님', '윤나라님', '박진희님',
거리가 한결 가까워집니다.

고도원님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21   최고의 유산    08.10.15 1254
420   성인(聖人)의 길    08.10.15 1115
419   가끔은 보지 않는 것도 필요하다    08.10.15 1199
418   네가 올 줄 알았어    08.10.08 1217
417   그대와의 인연    08.10.08 918
416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08.10.08 1148
415   당신의 웃음 덕분에    08.10.08 1158
414   작은 변화    08.10.08 1162
413   혼자서는 이룰 수 없다    08.10.08 1105
412   사진 구경하세요 . . .   박진춘 08.09.15 1154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8.08.14 1382
410   나를 키우는 말 죽이는 말    08.07.22 1484
409   사랑은 가끔 오해를 하게 한다    08.07.22 1444
408   영혼의 빛    08.07.22 1471
407   미루기, 이제 그만!    08.07.22 1283
406   함께 보내는 시간    08.07.22 1376
405   끌어당김의 법칙    08.07.22 1385
404   영원한 청년, 롱펠로    08.07.22 1211
403   그 사람의 진면목    08.07.22 1134
402   오르막과 내리막길    08.07.22 1112
[1][2][3][4][5] 6 [7][8][9][10]..[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