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8 36.4%
가끔은 보지 않는 것도 필요하다
조회수 | 1,201
작성일 | 08.10.15
가끔은
보지 않는 것도 필요합니다.
우리 어머니가 시각을 잃었을 때 한 가지 좋은 점은
손님이 방문했을 때 집이 지저분한지 아닌지
볼 수 없었던 일입니다. 덕분에 어머니는
심신이 편해졌습니다. 하루 종일
청소 걱정을 하지 않아도
되었으니까요.

버니 S. 시겔의《내 마음에도 운동이 필요해》중에서

어머니의 시력을 잃은 것이
어찌 좋은 일이라 할 수 있겠습니까?
그러나 "가끔은 보지 않는 것도 좋다"는 말에서
한 줄기 섬광같은 위로와 희망의 불빛을 보게 됩니다.
세상 일이란 좋은 것이 모두 다 좋다 할 수 없고,
나쁜 일이 다 나쁘다 할 수 없습니다.
그 어떠한 최악의 조건에서도
반드시 희망은 있습니다.    
포기하지 마십시오.

고도원 님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21   최고의 유산    08.10.15 1256
420   성인(聖人)의 길    08.10.15 1117
  가끔은 보지 않는 것도 필요하다    08.10.15 1201
418   네가 올 줄 알았어    08.10.08 1221
417   그대와의 인연    08.10.08 919
416   의심과 미움을 버리라    08.10.08 1150
415   당신의 웃음 덕분에    08.10.08 1160
414   작은 변화    08.10.08 1165
413   혼자서는 이룰 수 없다    08.10.08 1108
412   사진 구경하세요 . . .   박진춘 08.09.15 1156
411   '님'자를 붙여 불러보자    08.08.14 1385
410   나를 키우는 말 죽이는 말    08.07.22 1485
409   사랑은 가끔 오해를 하게 한다    08.07.22 1447
408   영혼의 빛    08.07.22 1472
407   미루기, 이제 그만!    08.07.22 1288
406   함께 보내는 시간    08.07.22 1378
405   끌어당김의 법칙    08.07.22 1386
404   영원한 청년, 롱펠로    08.07.22 1215
403   그 사람의 진면목    08.07.22 1136
402   오르막과 내리막길    08.07.22 1113
[1][2][3][4][5] 6 [7][8][9][10]..[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