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편지(便祗)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9 4.4%
최선을 다해 사랑할 것을 요구한다
조회수 | 1,259
작성일 | 08.07.22
"난 당신에게 세상을 구원하라고 요구하지 않는다.
난 다만 당신에게, 함께 잠을 자고 함께 밥을 먹는 그 사람을 최선을 다해 사랑하라고 요구할 뿐이다."

잭 캔필드 외의《우리는 다시 만나기 위해 태어났다》중에서

'니키 지오바니'의 말을 재인용한 글입니다.
최선의 사랑은 너무 큰 것, 너무 먼 곳에 있지 않습니다.
가장 가까이 있는데도 잘 보이지 않던 사람의 눈물을 닦아주는 것입니다.

고도원




오카리니스트 양강석의 'You Raise Me Up'입니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401   나는 니가 좋다    08.07.22 1296
400   '네가 있어서 정말로 기쁘다'    08.07.22 1220
  최선을 다해 사랑할 것을 요구한다    08.07.22 1259
398   한 걸음씩    08.07.22 1055
397   '단 하나의 결심'    08.07.22 1215
396   '좋은 사람' 만나기    08.07.22 1134
395   반복의 힘    08.07.22 1196
394   싸우지 않고 이기는 힘, 따뜻한 카리스마    08.07.22 1210
393   보약    08.07.22 1088
392   기쁨의 친구    08.07.22 1207
391   부모님 살아계실 때    08.07.22 1066
390   한국 남자들은 많이 부드러워져야 한다    08.07.22 984
389   접시만 닦지 말고...    08.07.22 933
388   험담의 매커니즘    08.07.22 976
387   속도는 중요하지 않다    08.07.22 972
386   얼굴 풍경    08.07.22 1030
385   나이가 들수록    08.07.22 1129
384   내 삶의 바탕화면은 무엇일가?    08.07.22 1027
383   인사를 잘 합시다    08.07.22 932
382   절대적 느낌    08.07.22 974
[1][2][3][4][5][6] 7 [8][9][10]..[27]  다음
 

 

편지(便祗) 코너 ( 여러분의 추억속에 남아 있는 유익한 편지의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