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16 68.8%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 서울대교구장 12월 8일 착좌
조회수 | 314
작성일 | 21.12.08
천주교 서울대교구장에 취임하는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가 12월 8일 수요일 오후 2시 서울 명동대성당에서 착좌미사를 봉헌하고 있다


전임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이 신임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에게 목장을 건네고 있다.
------------------------------------------------------------------

천주교 서울대교구 제14대 교구장이자 평양교구장 서리로 임명된 정순택 대주교의 착좌 미사가 8일 오후 2시 주교좌 명동대성당에서 거행됐다

서울대교구장 착좌 미사와 착좌식에 이어 축하식으로 진행된 이날 행사에는 코로나19 방역수칙에 따라 사전 초대된 인원이 참석했다. 미사에는 전임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와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 광주대교구장 김희중 대주교, 대구대교구장 조환길 대주교, 초대 안동교구장 두봉 주교 등 주교단, 교구 사제단, 가르멜수도회 한국관구장 김형신 신부 등 각 수도회 대표 수도자,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 대통령실 방정균 시민사회수석, 재단법인 같이 걷는 길 박용만 이사장, 시그니스 세계총회 한승수 조직위원장, 배우 안성기 등 평신도 1200여 명이 참석했다. 명동대성당 내 600여 명 외에도 성당 옆 문화관 꼬스트홀과 명동대성당 소성당, 파밀리아 채플 등에서 신자 600여 명도 미사에 함께해 서울대교구장 착좌를 축하했다.

특히 이번 미사에는 제16차 세계 주교 대의원회의(시노드)가 개막하면서 ‘시노드 정신’에 따라 초청된 청소년, 환우, 사회적 약자 등 30여 명이 주교단, 사제평의회 의원들과 함께 착좌 미사의 입당 행렬에 함께했다.

입당 후 서울대교구장 착좌식이 거행됐다. 제13대 서울대교구장 염수정 추기경은 인사말을 통해 “서울대교구장으로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님을 성령께서 선택하셨고 세워주셨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 모두 어려운 코로나 시대를 살고 있고, 지상의 나그네인 교회도 분명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이런 때일수록 우리 하느님 백성은 교구장님을 중심으로 복되신 성모 마리아와 그 배필이신 성 요셉, 모든 성인들의 삶을 따르자”고 당부했다.

이어 교구 사무처장 정영진 신부가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에게 교령을 보여주기를 청원했고 교황대사는 교령을 들어 신자들에게 보여준 후 낭독했다. 교회법 제382조 3항과 4항에 의거, 교황대사와 사무처장이 착좌록에 서명했고, 이로써 새 교구장의 교회법적 취임을 이루게 됐다.

염 추기경은 정 대주교에게 주교의 품위와 관할권을 상징하는 목장을 건넸고 주교의 권위를 상징하는 주교좌(主敎座)로 정순택 대주교를 안내했다. 정 대주교는 전임 교구장 염 추기경의 인도를 받아 교구장 주교좌에 착좌했다. 이어 정 대주교는 한국교회 주교단과 평화의 인사를 나눴고 새 교구장을 맞이한 교구 사제단은 정 대주교에게 순명을 서약했다. 정 대주교가 교구 사제단 대표, 수도자 대표, 평신도 대표와 차례로 평화의 인사를 나눈 후 착좌식에 이어 미사가 진행됐다.

정 대주교는 강론에서 “존경하는 선임 교구장님이신 염수정 추기경님께서 이루신 업적을 하나씩 짚어보면서 훌륭하게 마련해 주신 길을 충실히 이어가는 면이 밑바탕이 되어야 한다고 본다”며 염 추기경이 교구장으로서 교회 안팎으로 이룩한 업적에 대해 자세히 설명했다.

이어 “200여 년 전, 우리 신앙의 선조들께서 피 흘려 증거하신 신앙을 우리 시대에는 어떤 모습으로 살고 증거해야 하는지, 또 어떤 모습으로 교회는 세상의 빛과 소금의 역할을 해야 하는지를 교회 구성원 모두와 함께 고민하고 나눌 수 있도록 힘을 모으겠다”고 전했다.

정 대주교는 또 “교회의 영성적인 삶을 깊여가는데 힘을 모을 것, 미래의 주인공이자 현재의 주인공이기도 한 젊은이들을 동반하는 데에 더욱 힘쓰는 교회가 되도록 노력할 것, 시노드를 통해 우리 교구가 쇄신하고 변화하는 교회가 되기를 희망하고 노력할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영성체 후 기도 이후 열린 축하식에서는 교구민 대표들이 꽃다발과 영적예물이 적힌 축하패를 정순택 대주교에게 직접 전달했다.

이어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 문재인 대통령, 사제단 대표, 수도자 대표, 평신도 대표의 축사가 진행됐다.

주한 교황대사 알프레드 슈에레브 대주교는 축사에서 “대주교님께서 겸손한 봉사자와 지혜로운 목자로서 교구장직을 수행해 나가시리라 믿는다”며 “대주교님께서 하느님의 도우심으로 기꺼이 그리고 온전히 복음을 선포하실 수 있도록, 또한 일치와 평화·화해를 북돋아주실 수 있도록, 저희 모두 기도할 것”이라고 전했다.

한국천주교주교회의 의장 이용훈 주교는 “자비로우신 하느님께서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님을 새 교구장으로 보내주심에 온 마음으로 감사와 축하의 인사를 드린다”며 “서울대교구 신앙 공동체가 정 대주교님을 중심으로 하나 되어 주님의 사랑과 평화를 널리 전파하기를 간절히 기도드린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의 축사는 황희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대독했다. 문재인 대통령은 축사를 통해 “우리 땅에 전해진 그리스도의 복음을 기념하고 널리 은혜를 나누는 중요한 시기에 서울대교구장의 책임을 맡게 되셨다”라며 “어려운 고비마다 빛과 소금이 되어주신 것처럼, 일상 회복과 평화를 위해 기도해주시길 바란다”고 축하했다.

사제단 대표로 나선 교구 청소년국장 이승주 신부의 축사는 장원석 신부가 대독했다. 이해인 수녀는 수도자 대표로 ‘서울대교구 제14대 교구장 정순택 베드로 대주교님께 드리는 기도의 축시’를 읊었다. 평신도사도직협의회 손병선 회장은 평신도 대표로 축사를 했다.

정 대주교는 답사로 염수정 추기경, 주교단, 교구 사제들, 남녀 수도자, 평신도에게 차례로 감사 인사를 전했다. 이어 “하느님께는 지금 감사의 마음을 올리지는 못해도, 큰 대과없이 달릴 길을 다 달리고 나서 마음으로부터 깊은 감사를 올리고 싶다”면서 “그럴 수 있도록 모든 분들의 기도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어 축가로 성가 ‘아무것도 너를’이 울려 퍼졌고 정순택 대주교 착좌 미사 준비위원장인 교구 총대리 손희송 주교가 감사 인사를 전했다.

제14대 서울대교구장 정순택 대주교는 착좌 미사를 시작으로 교구장으로서 임기를 시작한다.

-----------------------------------------

천주교 서울대교구 홍보위원회 구여진
서울대교구홍보위원회 2021-12-08 등록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회원가입방법안내 
1053   광주대교구 교구장에 옥현진 대주교 임명    22.11.21 66
1052   마산 교구장 서리에 신은근 신부 임명    22.08.28 367
1051   의정부교구 사제인사 2022년 8월    22.08.27 236
1050   안동교구 사제인사 2022년 8월    22.08.25 183
1049   춘천교구 사제인사 2022년 8월    22.08.25 187
1048   청주교구 사제인사 2022년 8월    22.08.25 367
1047   서울대교구 사제인사 2022년 8월    22.08.20 164
1046   전주교구 사제인사 2022년 7월    22.08.13 139
1045   원주교구 사제인사 2022년 8월    22.08.13 162
1044   부산교구 사제인사 2022년 8월    22.08.13 217
1043   군종교구 2022년 6월-7월 사제인사    22.07.09 253
1042   광주대교구 2022년 7월 사제인사    22.07.09 204
1041   여자가 남자 성인 이름을 세례명으로 쓸 수 있나요?    22.07.04 402
1040   제4대 청주교구장 주교에 김종강 시몬 신부    22.03.20 428
1039   대전교구장에 김종수 아우구스티노 주교 임명    22.02.28 226
1038   정의구현사제단 ''제20대 대통령 선거에 즈음한"    22.02.17 283
1037   대구대교구 2022년 2월 사제인사    22.02.15 235
1036   의정부교구 2022년 2월 사제인사    22.02.15 228
1035   서울대교구 2022년 2월 사제인사    22.01.30 246
1034   제주교구 2022년 1월 사제인사    22.01.22 195
1033   청주교구 2022년 1월 사제인사    22.01.22 128
1032   마산교구 2022년 1월 사제인사    22.01.17 193
1031   전주교구 2022년 1월 사제인사    22.01.15 149
1 [2][3][4][5][6][7][8][9][10]..[44]  다음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