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공지사항

자유게시판

통합검색

추천사이트

카드보내기

OCATHLIC 채팅방

홈페이지 이용안내

관리자 Profile

관리자 E-mail

♣ 현재위치 : 홈 > 공지사항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533 50%
사형 폐지, 종신형 입법화 '급물살'
조회수 | 1,801
작성일 | 04.11.24
* 범종교연합 결의대회,,,국회의원 150여명 사형폐지 특별법 공동 발의

 가톨릭과 개신교, 불교 등 7대 종교계 인사들은 22일 성명서를 발표, '제도적 살인'인 사형제를 폐지하고 종신형을 입법화해줄 것을 국회에 촉구했다.

 최기산(주교회의 정의평화위원회 위원장) 주교 등 각 종교계 인사들은 이날 국회 의원회관에서 개최된 '사형폐지와 종신형 입법화를 위한 결의대회 및 세미나'에서 △인간생명을 법과 제도에 의해 인위적으로 빼앗는 사형제를 즉각 폐지하고 △'사형폐지협약'(사형폐지를 위한 시민적 및 정치적 권리에 대한 국제규약 제1선택의정서)에 하루속히 가입하며 △반인륜적 범죄에 대해서는 종신형제를 도입, 사형제를 대체해줄 것을 촉구했다.

 이창영(주교회의 사무국장) 신부 등 종교계 인사들은 성명서 낭독 직후 사형
제 폐지 의지를 상징적으로 드러내기 위해 교수형 집행 도구인 '오랏줄'을 끊는 행사를 가졌다. 또 이해인(클라우디아,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수녀회) 수녀는 1990년 봄 사형당한 어느 사형수에게 바치는 시 '슬픈 편지'를 낭송, 장내를 숙연케 했으며,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 수도자들도 노래 공연으로 사형제 폐지를 기원했다.

 이어진 세미나에서 일본 '사형폐지 국제조약 비준을 요구하는 포럼 90' 대표 야스다 요시히로(安田好弘) 변호사는 "종신형은 사형과 동등하거나 잔혹할 뿐 아니라 완만한 사형이라는 비판이 있지만 자유를 박탈할 뿐 생명을 박탈하는 것이 아니기에 사형과는 분명히 다르다"고 말했다.

 또 미국 '화해를 위한 살인피해자 유족회' 대표인 레니 쿠싱씨는 "사형폐지법안과 함께 살인 등 범죄로 인한 피해자와 가족에 대한 지원법안 마련이 동시에 진행돼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최근 '사형폐지에 관한 특별법안'을 발의한 유인태(열린우리당) 의원은 이날 대회에서 22일 현재 열린우리당 113명, 한나라당 21명, 민주노동당 10명, 민주당 5명, 무소속 1명 등 총 150명이 공동발의자로 참여했다고 밝혔다.

 최기산 주교는 인사말을 통해 "인간 생명의 주인은 하느님이고 천부적 생명권은 인간이 좌지우지할 수 없다"면서 "부디 이번 회기 중에 사형폐지법안이 국회에서 통과되기를 바란다"고 기원했다. 이날 행사에는 최 주교를 비롯해 조규만(주교회의 사무처장) 신부, 백도웅(한국기독교교회협의회 총무) 목사, 이혜정 원불교 교정원장 등 종교계 인사와 이부영(이시도로) 열린우리당 의장과 현직 국회의원 17명, 시민 등 1000여명이 참석했다. / 오세택 기자 / sebastiano@pbc.co.kr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11   교황 퇴원 및 건강 호조    05.02.16 1616
110   파티마 발현 목격 루치아수녀 타계    05.02.16 2289
109   [수원교구] 이종천(스테파노) 신부님 선종    05.02.15 2290
108   2005년도 교황의 사순시기 담화문(요약)    05.02.15 1643
107   "성체성사의 해" 전대사 수여에 관한 교황청 내사원 교령    05.02.09 1628
106   제7차 '해외선교사 교육' 파견미사 봉헌    05.02.05 1881
105   [시가 있는 평화마을] 보리    05.02.05 1884
104   천주교 서울 국제선교회 설립    05.02.05 2597
103   안동교구 사제인사    05.02.05 1670
102   대구대교구 사제인사    05.02.05 2144
101   청주교구 사제인사    05.02.05 2636
100   예수성심전교수도회 사제인사    05.02.05 2285
99   제주교구 사제인사    05.02.05 1673
98   작은형제회 사제인사    05.02.05 1871
97   서울대교구 사제인사    05.02.05 2291
96   대전교구 사제인사    05.02.05 2988
95   '신빈곤’ 시대와 교회    05.01.27 1731
94   [사제인사] 마산교구    05.01.23 2366
93   성체성사의 해 특별 전대사 허락    05.01.23 1890
92   그리스도인 일치 주간 : 한국교회 일치운동의 현재와 과제    05.01.15 2099
91   ‘생명윤리법’ 헌법소원 내기로    05.01.15 2026
90   “일치운동은 교회의 사명”    05.01.15 1755
89   [부산교구] 인사발령    05.01.07 3650
88   [이벤트]마더데레사 영화 - 공식 홈페이지 오픈    04.12.30 2148
 이전 [1]..[41] 42 [43][44][45][46]
 

 

공지사항 코너 ( 오요안 신부의 가톨릭에 관련된 공지사항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