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국내여행 > 전 남

l   광  주   l   전  남   l   전  북   l   경  남   l   경  북   l   충  남   l   충  북   l   서  울   l   경  기   l   강  원   l   제  주   l

 


Total article 157  / total 8 page  
    Subject : [나주시] 공산면 주몽 세트장
Read : 4,271 | Vote : 285

찍은 날짜 : 2006년11월24일
찍은 시간 : 14시02분35초
플래시 사용 : Unknown value 16
노출 보정 : 0.00 EV
셔터 스피드 : 1/256
카메라  : Canon EOS 400D DIGITAL
F-Number : 13.0
측량 모드 : Multi-Segment
초점 거리 : 16.00 mm
노출 시간 : 1/500 초
조리개 : 13.0
.



1.  동명성왕 [東明聖王] | 동의어 : 고주몽, 주몽

기원전 58∼기원전 19(동명성왕 19). 고구려의 시조왕. 재위 기원전 37∼기원전 19. 성은 고씨(高氏). 이름은 주몽(朱蒙) 또는 추모(鄒牟)·상해(象解)·추몽(鄒蒙)·중모(中牟)·중모(仲牟)·도모(都牟)라고도 한다.

≪국사 國史≫ 고구려본기를 인용한 ≪삼국유사≫ 및 ≪삼국사기≫에는 성이 고씨, 이름은 주몽이라 하였다. 또한, ≪삼국사기≫에는 ‘추모’ 또는 ‘상해’라는 이름도 전하고 있다. 그리고 광개토왕릉비와 모두루묘지에서는 ‘추모왕’이라 하였다.

또한, 백제에서 시조로 모신 동명에 대해 ≪신찬성씨록 新撰姓氏錄≫ 등 일본문헌에는 ‘도모(都慕 : 일본음 쓰모)’로 기록되어 있다. 이들 일련의 한자(漢字) 표기는 모두 동명을 다른 글자로 표기한 것이라는 견해가 있다.

한편, 중국문헌인 ≪위략 魏略≫, ≪후한서 後漢書≫ 부여전, ≪양서 梁書≫ 고구려전에는 부여의 시조가 동명이라 되어 있다. 그리고 ≪위서 魏書≫·≪주서 周書≫·≪남사 南史≫·≪북사 北史≫·≪수서 隋書≫ 고구려전에는 고구려의 시조가 주몽이라고 되어 있다.

아마도 동명을 시조로 모시는 전통은 부여에서 고구려와 백제에 이르기까지 공통된 현상이었던 것으로 보인다. 그러나 역사적으로 원래 동명과 고구려 시조 주몽은 다른 인물이었을 것이다. 문헌기록만으로 보면 주몽설화와 동명설화는 줄거리가 똑같다.

그 특징은 ‘단군(檀君)’의 전통과 마찬가지로 왕자(王者)의 정치적 권위의 원천을 하늘에 귀속시키면서, 농업생산을 좌우하는 ‘물의 신령’의 권위를 아울러 주장하는 새로운 종교사회사적 특성을 보여주고 있다.

≪삼국사기≫나 ≪삼국유사≫에 따르면 주몽의 아버지는 천제(天帝)의 아들이며 북부여의 왕인 해모수(解慕漱)였다. 이것은 그가 동부여에서 태어났는데도, 고구려 왕실의 법통의 근원을 북부여에 두고 있음을 보여 주고 있다.

즉, 주몽의 어머니인 하백(河伯)의 딸 유화부인(柳花夫人)이 천제의 아들이라는 해모수와 정을 통한 뒤 집에서 쫓겨났다. 이 때 동부여의 금와왕(金蛙王)이 태백산 남쪽 우발수(優渤水)에서 유화부인을 만나 이야기를 듣고 이상히 여겨 방 속에 가두었더니 햇빛이 따라다니며 비치어 태기가 있어 큰 알을 하나 낳았다.

금와왕은 그것을 개와 돼지에게 주었으나 먹지 않았고, 길에 버려도 소나 말이 피해 갔다. 또 들판에 버렸더니 새들이 모여 날개로 덮어 주었으며 알을 깨뜨리려 하였지만 깨어지지 않아 드디어 유화부인에게 되돌려 주었다.

이에 알을 덮어 따뜻한 곳에 두었더니 한 사내아이가 껍데기를 깨뜨리고 나왔다. 사내아이의 골격과 생김새는 영특하고 기이하였다. 이미 일곱 살에 스스로 활과 살을 만들어 쏘는데 백발백중이었다.

부여에서는 활을 잘 쏘는 사람을 주몽이라 하므로 이름을 주몽이라 하였다. 금와왕에게는 일곱 왕자가 있었는데, 큰아들 대소(帶素)가 “후환이 두려우니 제거함이 옳다.”고 하였다. 그러나 왕이 듣지 않고 주몽에게 말을 기르게 하였다.

주몽은 날랜 말에게는 먹이를 적게 주어 여위게 하고, 둔한 말에게는 먹이를 많이 주어 살찌게 하니 왕이 살찐 말을 골라 타고, 여윈 말은 주몽에게 주었다. 마침 왕자들과 신하들이 주몽을 죽이려고 꾀하자, 유화부인이 “멀리 도망가서 큰일을 도모하라.”고 일렀다.

이에 주몽은 오이(烏伊)·마리(摩離)·협보(陜父) 등 세 사람을 벗삼아 엄체수(淹체水, 또는 蓋斯水, 掩호水, 奄利大水)에 이르렀다. 이 때 주몽이 강물에 말하기를 “나는 천제의 아들이요, 하백의 외손이라. 오늘 나를 뒤쫓는 군사가 닥치는데 이를 어찌하면 좋겠는가.” 하니 물고기와 자라들이 떠올라 다리를 이루었다.

주몽이 건너자 곧 흩어져 뒤쫓는 군사들은 건널 수 없었다. 한편, 어머니 유화부인이 비둘기 한 쌍을 보내어 보리씨를 전해 주었다. 그리고 모둔곡(毛屯谷 : 지금의 渾河流域)에서 재사(再思)·무골(武骨)·수거(獸居) 등 세 사람의 신하를 얻었다.

졸본(卒本 : 일설에는 紇升骨城)에 이르러 도읍을 정하고 비류수(沸流水) 위에 집을 짓고 살면서 기원전 37년 나라를 세워 고구려라 하였다. 왕위에 올라 기원전 36년(동명성왕 2)에 비류국(沸流國) 송양왕(松壤王)의 항복을 받았다.

기원전 33년에는 태백산 동남쪽의 행인국(荇人國)을 쳐서 그 땅을 빼앗아 성읍(城邑)으로 삼았고, 기원전 28년에는 북옥저를 멸망시켰다. 또한, 기원전 24년 유화부인이 죽자 동부여의 금와왕이 후히 장례를 치러주었으므로 사신을 보내어 감사의 뜻을 표하였다.

그리고 기원전 19년 동부여에서 첫 부인 예씨(禮氏)와 왕자 유리(類利 : 뒤에 유리명왕)가 도망해 오므로 태자로 삼았다. 그 해 9월에 왕이 돌아가니 용산(龍山)에 장사 지내고 시호를 동명성왕이라 하였다.

한편 ≪삼국사기≫ 백제본기에서는 주몽이 북부여에서 졸본으로 온 뒤 왕의 사위가 되어 왕위를 이었다고 하였다. 그런데 주몽설화는, 첫째 여자를 가두었더니 햇빛이 비추어 태기가 생기고, 둘째 알을 낳고, 셋째 태어난 땅에서 달아나, 넷째 물고기들의 도움으로 죽음을 면해, 다섯째 새로운 땅에서 왕이 되었다는 구조적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 가운데에서 첫째는 단군과 마찬가지로 주몽이 천손(天孫)임을 강조하고 있다. 그리고 어머니 유화부인이 단군의 어머니인 곰이 굴 속에 갇혔던 것처럼 방 속에 갇혔었다는 공통점을 가지고 있다.

그러나 주몽설화 또는 동명설화에는 단군의 전통에서 볼 수 없었던 네 번째의 특징을 가지고 있다. 이는 그가 하백의 외손으로 물의 신령의 영험스러운 능력을 지녔다는 것으로 비를 다스리는 주술적 능력을 뜻하는 것이다. 즉 단군의 전통을 이어받았으면서도 새로운 농경사회의 특질을 가지고 있는 것이다.

≪참고문헌≫ 三國史記
≪참고문헌≫ 三國遺事
≪참고문헌≫ 東國李相國集
≪참고문헌≫ 朝鮮金石總覽 上(1919)
≪참고문헌≫ 魏略
≪참고문헌≫ 後漢書
≪참고문헌≫ 梁書
≪참고문헌≫ 魏書
≪참고문헌≫ 周書
≪참고문헌≫ 南史
≪참고문헌≫ 北史
≪참고문헌≫ 隋書
≪참고문헌≫ 新撰姓氏錄
≪참고문헌≫ 人物로 본 韓國古代史(千寬宇, 정음문화사, 1982)
≪참고문헌≫ 고구려의 흥기 1(李弘稙, 국사상의 제문제, 1959)
≪참고문헌≫ 東明王篇에 보이는 神母의 性格에 대하여(金哲埈, 柳洪烈博士華甲記念論叢, 1971)
≪참고문헌≫ 高句麗 瑠璃王考(金龍善, 歷史學報 87, 1980)
≪참고문헌≫ 東明型說話와 古代社會(鄭璟喜, 歷史學報 98, 1983)

▶ 엠파스 백과사전에서
456 68.4%

2006-11-26 08:05:42   


Name Password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97
 [진도군] 운림산방 [1]   310 4320
.
96
 [진도군] 진도대교    315 3815
.
95
 [광양시] 백운산    348 4071
. ▶ 백운산 상봉과 신선대 ▶ 신선대에서 본 백운산 상봉 ▶ 백운...
94
 [강진군] 도암면 덕룡산 2    316 3851
.
93
 [강진군] 도암면 덕룡산 1    318 3862
. ▶ 덕룡산 동봉 ▶ 덕룡산 서봉
92
 [강진군] 병영면 수인산    338 4226
▶ 수인산 노적봉 [정상] ▶ 병풍바위 [수인산성 서문 쪽] ▶ 수...
91
 [무안군] 무안읍 전경    304 3827
.
90
 [강진군 영암군] 월각산 산행    313 4119
. ▶ 중턱에서 ▶ 정상에서
89
 [강진군 영암군] 월각산    333 4434
. ▶ 월각산에서 본 영암군 월출산 ▶ 월각산에서 본 강진군 성전면...
88
 [해남군] 두륜산 대흥사    358 4061
.
87
 [영광군] 법성면 법성포구    336 3912
.
86
 [영광군] 백수면 해안도로에서 본 석양    338 4145
.
85
 [담양군] 신북면 병풍산 2006년 12월 31일    342 4046
. ▶ 병풍산 정상에서 본 추월산 ▶ 투구봉
84
 [무안군] 연증산 겨울 산행    323 3872
.
83
 [영암군] 2006년 월출산 겨울 등반    336 4037
.
 [나주시] 공산면 주몽 세트장 [1]   285 4271
.
81
 [강진군] 청자 박물관 및 전시관    348 3792
.
80
 [목포시] 옛모습 되찾은 삼학도 [1]   296 4298
이난영의 ‘목포의 눈물’ 노랫말과 함께 식민지의 애환이 서린 삼학...
79
 [장성군] 백양사 | 백양산    334 3891
.
78
 [함평군] 학교면 함평역    314 3943
.

[1][2][3] 4 [5][6][7][8]

 

l   광  주   l   전  남   l   전  북   l   경  남   l   경  북   l   충  남   l   충  북   l   서  울   l   경  기   l   강  원   l   제  주   l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