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21 78%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며 : 이해인 수녀
조회수 | 115
작성일 | 22.11.07
슬픔 속 작은 기도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며

-----------------------

향을 피워도 눈물뿐
꽃을 바쳐도 눈물뿐
우린 이제
어찌해야 하나요?

어떡하니?
어떡해요?
어떻게 이런 일이?
이게 꿈이 아닌
현실이라고?

단풍이 곱게 물든
이 가을에
너무 큰 슬픔이 덮쳐
우린 마음놓고
울수도 없네요

아무리 외쳐봐도
답은 없고
공허한 메아리뿐 !

숨을 못 쉬는 순간의
그 무게가 얼마나
힘들고 답답하고
두려웠을지!

지켜주지 못해
미안하다는 말도
선뜻 할 수가 없어
그냥 그냥
두 주먹으로
가슴만 치고 있네요

한번 제대로 일어서지도 못하고
무참히 깔려 죽은
우리의 소중한
젊은이들이여

이 땅에서 다신
이런 일 안 생기게
최선을 다할게요
그대들 못 다 이룬
꿈들을 조금씩
사랑으로
희망으로 싹 틔우고
꽃 피워서
그대들의 희생이
헛되지 않게 할게요

멈추지 않는 눈물과
슬픔의 심연 속에
사랑을 고백합니다

잊지 않을게요
기도할게요

우리의 하얀 슬픔을
상복으로 입고서
안녕, 안녕이라고.

-------------------

올리베따노 성 베네딕도 수녀회 이해인(클라우디아) 수녀
2022년 11월 6일 가톨릭신문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시 감상하는 방법  [4]
222   하느님 : 김용해    23.01.04 76
221   성탄(聖誕) : 김용해    22.12.24 46
220   할머니 손 : 김용해    22.12.14 61
219   기도하는 사람 : 김용해    22.11.07 126
  이태원 참사 희생자들을 위해 기도하며 : 이해인 수녀    22.11.07 115
217   회개(悔改) : 김용해    22.10.27 101
216   말씀    22.10.24 138
215   작아지는 것 : 김용해    22.01.30 250
214   비 오는 날    21.12.01 461
213   기도 : 이해인 수녀    21.02.27 864
212   참된 친구 : 신달자    21.02.27 799
211   사순절의 기도 : 이해인 수녀    21.02.27 737
210   임마누엘 : 김용해    21.02.05 658
209   삶에 대하여 : 김용해    21.01.30 660
208   사람이 사는 법 : 김용해    20.03.14 997
207   길 : 김용해    20.03.08 782
206   고해성사(告解聖事) : 김용해    20.03.08 914
205   초대장 : 김용해    19.02.09 1150
204   풀꽃    19.02.05 2339
1 [2][3][4][5][6][7][8][9][10]..[12]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