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수잔나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2 65.2%
그리움
조회수 | 1,029
작성일 | 11.03.15
그리움

         이외수

거짓말처럼 나는 혼자였다
아무도 만날 사람이 없었다
보고싶은 사람도 없었다
그냥 막연하게 사람만 그리웠다
사람들 속에서
걷고 이야기하고 작별하고 살고 싶었다

그러나 사람들은 결코 나와 뒤섞여지지 않았다
그것을 잘 알면서도 나는 왜
자꾸만 사람이 그립다는 생각을 하게 되는 것일까

그 즈음에는 밤마다 자주 심한 바람이 불었다
방안에 가만히 드러누워서 귀를 열면
바람은 모든 것들을 펄럭거리게 만드는 것 같았다
벽도 펄럭거리고
천장도 펄럭거리고
방바닥도 펄럭거리는 것 같았다

이따금 목이 떨릴 정도로 누군가가 그리워지곤 했다
꼭 누구라고 집어 말할 수는 없고
그저 막연하게 누군가가
곁에 있었으면 좋겠다는 생각이 들곤 했다

나는 사실 외로웠다
내 육신곁에 사람들이 많았으나
내 영혼 곁에 있는 사람들은 없었으므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76   가을 연가   수잔나 11.09.11 1021
175   사랑은  [1]   11.09.03 1108
174   고백 2   손광희 11.08.13 941
173   부부   손광희 11.07.04 1217
172   고백 1  [2]  손광희 11.06.19 1126
171   너를 기다리는 동안   수잔나 11.06.04 1466
170     [1]  손광희 11.05.13 1277
169   어머니   수잔나 11.05.09 1263
168   서산대사 입적전 해탈 시중에서   손광희 11.04.30 1107
167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수잔나 11.04.22 1240
166   면도   손광희 11.04.19 990
165   간이역   수잔나 11.04.15 1119
164   그대 침묵으로 바람이 되어도   수잔나 11.04.12 1091
163   부부  [1]  손광희 11.04.01 1410
162   고향   손광희 11.03.24 1096
161   쓸쓸함에 대하여   수잔나 11.03.23 1093
160   교황 집무실 시   손광희 11.03.17 1044
159   그립고 보고싶습니다.   수잔나 11.03.16 1172
  그리움   수잔나 11.03.15 1029
157   한세상 사는 동안   수잔나 11.03.14 1206
[1][2] 3 [4][5][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