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8 12%
이해인 수녀님의 법정스님 추도시
조회수 | 1,842
작성일 | 10.03.18
3월의 바람속에

차갑고도 따뜻한 봄눈이좋아
3월의 눈꽃속에 정토로 떠나신 스님
"난 성미가 급한 편이야"하시더니
꽃피는것도 보지 않고 서둘러 가셨네요
마지막으로 누우실 조그만 집도 마다하시고
스님의 혼이 담긴 책들까지 절판을 하라시며
아직 보내 드릴 준비가 덜된 우리 곁을
냉정하게 떠나가신 야속한 스님
탐욕으로 가득찬 세상을 정화시키려
활활타는 불길 속으로 들어가셨나요
이기심으로 가득찬 중생들을 깨우치시고자
타고 타서 한 줌의 재가 되신 것인가요
스님의 당부처럼 스님을 못놓아 드리는
쓰라린 그리움은 어찌할까요
타지 않는 깊은 슬픔 어찌할까요
많이 사랑한 이별의 슬픔이 낳아준 눈물은
갈수록 영롱한 사리가 되고
스님을 향한 사람들의 존경은 환희심 가득한
자비의 선행으로 더 넓게 이어질 것입니다
종파를 초월한 끝없는 기도는 연꽃으로 피어나고
하늘까지 닿는 평화의 탑이 될것입니다
하얀 연기속에 침묵으로 찬기침하시는 스님
소나무 같으신 삶과 지혜의 가르침은 고맙습니다
청청한 싦 가꾸라고 우리를 재촉하시며
3월의 바람속에 떠나신 스님 안녕히 가십시오
언제라도 3월의 바람으로 다시 오십시오.
우리에게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55   파리만도 못한   손광희 11.03.03 1067
154   엄마 엄마 엄마   손광희 11.02.18 1229
153   올 한해 주님의 은총 충만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수잔나 11.02.06 1084
152   단 한 순간이라도   손광희 11.01.27 1123
151   희망이란   손광희 11.01.02 1203
150   철새가 지나가는 길목에   수잔나 10.12.14 1121
149   그런 것 같은놈   손광희 10.12.11 1169
148   마음의 문   손광희 10.11.29 1162
147   겸손과 교만   손광희 10.11.19 1271
146   뜨개 질   손광희 10.11.07 1225
145   당신의 손 길 (성전 준공 축시)   손광희 10.10.29 1255
144   비울때와 채울 때   수잔나 10.10.29 1241
143   허리띠   손광희 10.10.18 1284
142   아름다운 눈물   수잔나 10.10.08 1202
141   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 - 이외수   수잔나 10.07.24 1577
140   어머니   수잔나 10.07.15 1455
139   작은 노래   수잔나 10.03.29 1670
  이해인 수녀님의 법정스님 추도시    10.03.18 1842
137   내 영혼의 간절한 기도   수잔나 10.03.01 1844
136   바람 부는 날   수잔나 10.01.26 1788
[1][2][3] 4 [5][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