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수잔나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2 65.2%
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 - 이외수
조회수 | 1,619
작성일 | 10.07.24
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 - 이외수

어릴 때부터  누군가를 막연하게 기다렸어요.
서산머리 지는 해 바라보면 까닭없이 가슴만 미어졌어요.

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
아침에 복사꽃 눈부시던 사랑도
저녁에 놀빛으로 저물어간다고
어릴 때부터 예감이 먼저 와서 가르쳐 주었어요.

이제야 마음을 다 비운 줄 알았더니
수양버들 머리 풀고 달려오는 초여름
아직도 초록색 피 한 방울로 남아 있는 그대 이름..

아시나요?
종일토록 아무 생각없이 태양만 바라보고 있어도
그대가 태양이 된다는 사실을 가르쳐 주기 위해
해바라기는 여름이 다 가도록
그대 집 마당 가에 서 있습니다.

가을이 오면 그대 기다리는 일상을 접어야겠네.
간이역 투명한 햇살 속에서  잘디잔 이파리마다
황금빛 몸살을 앓는 탱자나무 울타리

기다림은 사랑보다 더 깊은 아픔으로 밀려드나니
그대 이름 지우고
종일토록 내 마음 눈시린 하늘 저 멀리
가벼운 새털구름 한 자락으로나 걸어두겠네.

어쩌자고 하늘은 저리 높은가..
이 풍진 세상에 가을빛 짙어
날아가는 기러기 발목에 그대 눈물 보인다.

과거를 묻지 마세요.
겨울이 너무 깊어 사랑조차 증거가 인멸 되었습니다.
올해도 무기질의 시간이나 파먹으면서
시정잡배로 살았습니다.  법률은 개뿔도 모르지요.  

그래도 희망을 목조르지는 않았으므로
저는 무죄를 주장합니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67   이 죄인을 용서하소서.   수잔나 11.04.22 1272
166   면도   손광희 11.04.19 1018
165   간이역   수잔나 11.04.15 1142
164   그대 침묵으로 바람이 되어도   수잔나 11.04.12 1122
163   부부  [1]  손광희 11.04.01 1449
162   고향   손광희 11.03.24 1124
161   쓸쓸함에 대하여   수잔나 11.03.23 1121
160   교황 집무실 시   손광희 11.03.17 1092
159   그립고 보고싶습니다.   수잔나 11.03.16 1196
158   그리움   수잔나 11.03.15 1052
157   한세상 사는 동안   수잔나 11.03.14 1227
156   빨리 빨리  [1]  손광희 11.03.13 1224
155   파리만도 못한   손광희 11.03.03 1113
154   엄마 엄마 엄마   손광희 11.02.18 1307
153   올 한해 주님의 은총 충만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수잔나 11.02.06 1135
152   단 한 순간이라도   손광희 11.01.27 1165
151   희망이란   손광희 11.01.02 1263
150   철새가 지나가는 길목에   수잔나 10.12.14 1171
149   그런 것 같은놈   손광희 10.12.11 1234
148   마음의 문   손광희 10.11.29 1212
[1][2][3] 4 [5][6][7][8][9][10]..[12]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