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수잔나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2 65.2%
비울때와 채울 때
조회수 | 1,271
작성일 | 10.10.29
나무는...
가을에는 잎을 떨구어
자신을 비우지만

봄에는 잎을 돋우며
자신을 채웁니다.

비우기와 채우기를 반복하며
자신을 성장 시킵니다.

날씨가 추우면 낙엽이 떨어지듯이
우리도 삶이 괴롭고 힘들때는
마음을 비워야 합니다.

양보하고 희생하고 욕심을 버려야 합니다.
그래야 삶을 지탱할수 있습니다.

하지만 기운이 솟고
마음에 열정이 일어날때는
채워야 합니다.

배우고 도전하고 열매를 맺어야 합니다.
채움으로써 자라는 때가 있고
멈춤으로써 비울 때가 있습니다.        

-좋은 글 중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60   교황 집무실 시   손광희 11.03.17 1051
159   그립고 보고싶습니다.   수잔나 11.03.16 1179
158   그리움   수잔나 11.03.15 1037
157   한세상 사는 동안   수잔나 11.03.14 1214
156   빨리 빨리  [1]  손광희 11.03.13 1200
155   파리만도 못한   손광희 11.03.03 1096
154   엄마 엄마 엄마   손광희 11.02.18 1263
153   올 한해 주님의 은총 충만하시고 복 많이 받으시길 기원합니다.   수잔나 11.02.06 1117
152   단 한 순간이라도   손광희 11.01.27 1152
151   희망이란   손광희 11.01.02 1243
150   철새가 지나가는 길목에   수잔나 10.12.14 1150
149   그런 것 같은놈   손광희 10.12.11 1219
148   마음의 문   손광희 10.11.29 1195
147   겸손과 교만   손광희 10.11.19 1301
146   뜨개 질   손광희 10.11.07 1259
145   당신의 손 길 (성전 준공 축시)   손광희 10.10.29 1291
  비울때와 채울 때   수잔나 10.10.29 1271
143   허리띠   손광희 10.10.18 1333
142   아름다운 눈물   수잔나 10.10.08 1229
141   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 - 이외수   수잔나 10.07.24 1606
[1][2][3] 4 [5][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