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수잔나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2 65.2%
성모성월에 드리는 기도
조회수 | 2,095
작성일 | 09.05.29
성모성월에 드리는 기도


싱그러운 5월의 숲에 계신 푸른 어머니
저희는 오늘
어머니를 그리워하는
목마른 나무들이 되어
당신 앞에 서 있습니다.

일상의 삶 안에서
크고 작은 근심으로 초췌해진 당신 자녀들을
그윽한 사랑의 눈길로 굽어보시는 어머니

나무 속을 흐르는 수액처럼
저희의 삶 속에 녹아 흐르는 은총의 시간들
살아온 날들과 살아갈 날들을 고마워하며
5월엔 고향에 돌아온 듯
어머니의 이름을 부릅니다.

어둡고 불안한 시대를 살아갈수록
어머니의 하늘 빛 평화를 갈구하는
이 땅에 자녀들에게
항상 짐이 되어 주시는 거룩한 어머니

어머니를 부르면 어느새
저희의 기쁨은 꽃이 되고
슬픔은 잎새가 되고
기도는 향기가 되어 하늘로 오릅니다.

만남의 길 위에서
가장 사랑해야 할 가족들과도
더 깊이 하나되지 못하고
늘 바쁜 것을 핑계로
더 깊이 깨어 살지 못했던
저희의 게으름과 불 충실을 용서하십시오.

가난하고 외로운 이들과 함께 하지 못하고
저희의 오만과 편견으로 그들을
더욱 쓸쓸하게 만들었음을 용서하십시오.

죄를 짓고도 울 줄 모르는
저희의 무딘 마음을
은혜로운 눈물로 적셔주시는 어머니

저희의 끝없는 욕망과 이기심의 돌덩이들을
진실한 참회의 기도로 깨뜨려
생명의 샘이 솟아나는 기쁨을 맛보게 해 주십시오.

항상 저희를 예수의 길로 인도해 주십시오.

첫 걸음을 잘못하여 방황하지 않도록
선과 진리의 길이 외롭고 괴롭더라도
흔들림 없이 나아갈 수 있도록
저희의 손을 잡아주십시오.

마음의 창에 때처럼 끼어 있는 마음들은
깨끗이 닦아내고
용서와 화해만이 승리하는 사랑의 항해를
걸으신 예수와 함께 시작하게 해 주십시오.

늘 성급하게 살아 와서
자신을 제대로 돌아보지 못했던 저희가
오늘은 어머니와 함께 인내를 배우는
기다림의 촛불로 타오르고 싶습니다.

늘 믿음이 부족해서
쉽게 절망했던 저희가
오늘은 어머니와 함께 삶의 기쁨을 노래하는
희망과 감사의 촛불로 타오르고 싶습니다.

숲과 호수에 출렁이는 은총의 햇빛처럼
어머니와 저희가 하나되는 이 5월에
지혜의 푸른 불꽃을 가슴에 지닌
한 그루 기도나무가 되겠습니다.

썩지 않는 겸손의 소금으로
고통도 하얗게 녹여버리는
멀지만 아름다운 사랑의 길을
저희도 어머니와 함께 끝까지 걷겠습니다.

- 이해인 수녀(부산 성 베네딕도 수녀회)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43   허리띠   손광희 10.10.18 1334
142   아름다운 눈물   수잔나 10.10.08 1232
141   돌아보면 인생은 겨우 한나절 - 이외수   수잔나 10.07.24 1607
140   어머니   수잔나 10.07.15 1505
139   작은 노래   수잔나 10.03.29 1699
138   이해인 수녀님의 법정스님 추도시    10.03.18 1872
137   내 영혼의 간절한 기도   수잔나 10.03.01 1881
136   바람 부는 날   수잔나 10.01.26 1828
135   그 겨울날의 찻집   수잔나 10.01.18 1925
134   송년엽서   수잔나 09.12.30 1809
133   12월   수잔나 09.12.27 1660
132   세월   수잔나 09.12.13 1745
131   신부님.25주년 은경축 축하드립니다.   수잔나 09.10.31 2059
130   두 가지 사랑   수잔나 09.09.30 2053
129   링컨의 아주 작은 선(善)의 씨앗   수잔나 09.09.15 2073
128   살아온 세월이 아름다웠다-유안진   수잔나 09.08.18 1812
127   별까지는 가야한다   수잔나 09.08.10 1763
126   어머니   수잔나 09.07.29 1882
125   용혜원 : 나는 참 행복합니다  [1]   09.07.19 2369
124   인연의 아픔   수잔나 09.06.17 2110
[1][2][3][4] 5 [6][7][8][9][10]..[12]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