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수잔나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2 65.2%
링컨의 아주 작은 선(善)의 씨앗
조회수 | 2,057
작성일 | 09.09.15

                   링컨의 아주 작은 선(善)의 씨앗

                    인생에 있어 가장 값진 지혜가 무엇일까?
                    악이 아주 작은 씨앗일 때
                    그것을 선으로 바꿔 놓을 수 있는 지혜가 아닐까.
                    선이란 아주 작은 씨앗에서 비롯된다.
                    그리고 그 열매는 세월과 함께 자란다.

                    링컨이 뉴세일럼의 어느 작은 가게에서
                    점원으로 일하고 있을 때의 일이다.
                    하루일을 끝내고 장부를 계산하고 있던 그는
                    3 센트의 돈이 남아 당황해 하고 있었다.
                    몇 차례나 게속해서 확인해 보았지만
                    아무래도 그 돈의 출처를 찾아낼 수 없었다.
                    그는 오늘 하루 동안 물건을 사간
                    손님들의 얼굴을 머리속에 떠올리며
                    다시 장부에 적힌 가격과 대조해 보았다.
                    그러다가 그는 마침내 한 부인에게
                    거스름돈을 덜 주었다는 사실을 알아냈다.

                    그는 가게 문을 닫고 부랴부랴
                    그 부인의 집으로 달려갔다.
                    늦은 밤이었지만 부인의 집에는
                    다행히 불이 켜져 있었다.
                    느닷없이 찾아온 링컨에게
                    부인은 의아한 표정을 지으며 웬일이냐고 물었다.
                    링컨은 주머니에서 3 센트의 돈을 꺼내
                    부인의 손에 쥐어 주며 말했다.
                     " 아까 우리 상점에서 물건을 사가셨죠?
                    제 실수로 3 센트를 덜 거슬러 드렸습니다.
                    죄송합니다"
                    부인은 새삼 놀라며 말했다.
                     " 그럼 이 3 센트 때문에 밤길을 달려온 거예요?"

                    매일 매일 바뀌는 세상에도
                    변하지 않는 진리가 있다.
                    만약 작은 선의 씨앗을 뿌려 놓았다면
                    틀림없이 그 열매를 거두어들일 수 있을 것이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36   바람 부는 날   수잔나 10.01.26 1805
135   그 겨울날의 찻집   수잔나 10.01.18 1905
134   송년엽서   수잔나 09.12.30 1794
133   12월   수잔나 09.12.27 1646
132   세월   수잔나 09.12.13 1733
131   신부님.25주년 은경축 축하드립니다.   수잔나 09.10.31 2042
130   두 가지 사랑   수잔나 09.09.30 2033
  링컨의 아주 작은 선(善)의 씨앗   수잔나 09.09.15 2057
128   살아온 세월이 아름다웠다-유안진   수잔나 09.08.18 1797
127   별까지는 가야한다   수잔나 09.08.10 1755
126   어머니   수잔나 09.07.29 1869
125   용혜원 : 나는 참 행복합니다  [1]   09.07.19 2358
124   인연의 아픔   수잔나 09.06.17 2099
123   보리 피리   수잔나 09.06.10 2101
122   성모성월에 드리는 기도   수잔나 09.05.29 2083
121   성모마리아공경의 필요성중에서...   홍성자 09.05.16 1948
120   너무 좋아할 것도 너무 싫어할 것도 없다   수잔나 09.05.16 1797
119   중년에 맞이하는 어버이 날   수잔나 09.05.09 1735
118   함석헌 : 그대는 그 사람을 가졌는가?  [1]   09.04.30 2158
117   부활절의 기쁨으로   수잔나 09.04.12 1743
[1][2][3][4] 5 [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