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수잔나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2 65.2%
그 겨울날의 찻집
조회수 | 1,922
작성일 | 10.01.18
그 겨울날의 찻집 /  淸 河장지현

페치카 온기 속에 귀에 익은 샹송
함박눈 은근한 유영처럼 텅 빈 공간을 울릴 때
설레는 작은 가슴 그대에게 맡기고
산 빛 그리워지는 나른한 오후
사랑에 숨죽이던 날이 그립다

사랑은 함께하고 싶어 늘 그리운 마음
옹달샘 끝없이 솟아오르는 생명수같이
타오르는 불길처럼 타들어가는 마음 길엔
하얀 백설처럼 깨끗한 영혼을 원하는 순수의 강에
사랑은 퐁당 몸을 담그는 그리움이라

그 예비의 시간 마주앉은 밀어의 이야기 속
마음이 오가는 그대 함께함에 빠져버린 사랑의 늪
장작은 쉼 없는 열애에 활활 타오르다 숯등걸 되어도
사그라져 한 줌 재로 또 다른 생명을 위하듯
사랑은 언제나 그랬듯이 흔적을 쌓는 그리움
그대의 영혼을 태우기 위한 준비이더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40   어머니   수잔나 10.07.15 1501
139   작은 노래   수잔나 10.03.29 1697
138   이해인 수녀님의 법정스님 추도시    10.03.18 1868
137   내 영혼의 간절한 기도   수잔나 10.03.01 1874
136   바람 부는 날   수잔나 10.01.26 1824
  그 겨울날의 찻집   수잔나 10.01.18 1922
134   송년엽서   수잔나 09.12.30 1806
133   12월   수잔나 09.12.27 1657
132   세월   수잔나 09.12.13 1745
131   신부님.25주년 은경축 축하드립니다.   수잔나 09.10.31 2056
130   두 가지 사랑   수잔나 09.09.30 2044
129   링컨의 아주 작은 선(善)의 씨앗   수잔나 09.09.15 2071
128   살아온 세월이 아름다웠다-유안진   수잔나 09.08.18 1807
127   별까지는 가야한다   수잔나 09.08.10 1762
126   어머니   수잔나 09.07.29 1880
125   용혜원 : 나는 참 행복합니다  [1]   09.07.19 2367
124   인연의 아픔   수잔나 09.06.17 2106
123   보리 피리   수잔나 09.06.10 2108
122   성모성월에 드리는 기도   수잔나 09.05.29 2094
121   성모마리아공경의 필요성중에서...   홍성자 09.05.16 1959
[1][2][3][4] 5 [6][7][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