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8 48.8%
유영석 : 사랑 그대로의 사랑
조회수 | 2,347
작성일 | 07.06.16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이른아침 감은눈을 억지스레 떠야하는 피곤한 마음속에도
나른함속에 파묻힌 채 허덕이는 오후의 애뜻한 심정속에도
당신의 그 사랑스런 모습은 담겨 있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층층계단을 오르내리며 느껴지는 정리할 수 없는 감정의 물결속에도
10년이 훨씬넘은 그래서 이제는 삐꺽대기까지 하는 낡은 피아노
그앞에서 지친 목소리로 노래를 하는 내 노래속에도
당신의 그 사랑스런 마음은 담겨 있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당신도 느낄수 있겠죠.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도 느낄수 있겠죠.
비록 그날이 우리가 이마를 맞댄채 입맞춤하는 아름다운 날이 아닌
서로 다른 모습으로 잊혀져 가게 될 각자의 모습으로 안타까워 하는
그런 슬픈날이라 할지라도 나는 후회하지 않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건 당신의 사랑을 받기 위함이 아닌
사랑을 느끼는 그대로를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95   소연 : 내 고향    08.10.15 1975
94   박정자 : 배반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08.09.05 1910
93   이외수 : 아름다운 자, 행복한 자  [1]   08.04.18 2656
92   인디언 : 노란 종달새    08.03.15 2130
91   한윤숙 : 아침단상    08.02.12 2483
90   도종환 : 가을사랑  [1]   07.10.27 2800
89   정채봉 : 기도    07.09.28 2700
88   박민철│추석(秋夕)    07.09.26 2274
87   김사빈│추석은    07.09.26 2302
86   이정하 : 저녁길을 걸으며    07.08.30 2388
85   정호승 : 너에게  [2]   07.08.30 3466
84   울엄마  [1]   07.08.29 2456
83   김용택 시 모음  [2]   07.08.29 6601
82   이해인 수녀 시 모음  [10]   07.08.10 4949
81   헨리 나웬 | 소망합니다  [1]   07.07.13 2426
80   오세영 : 녹색 테러    07.06.25 1998
79   황동규 : 밤꽃 냄새(Ⅱ)  [1]   07.06.18 2670
78   문정희 : 나의 시집은 약상자    07.06.16 2319
77   남진우 : 그리운 시냇가    07.06.16 2166
76   김기택 : 아이들이 들어오자    07.06.16 2126
[1][2][3][4][5][6] 7 [8][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