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33 60.4%
황동규 : 밤꽃 냄새(Ⅱ)
조회수 | 2,726
작성일 | 07.06.18
아직 뭔가 더 베낄 일이 있어 이렇게
두리번대며 사람 숨 쉬던 구석 찾아다니는 일
흉물스럽지 않은가?
라고 생각하며, 사라지는 마을 속을 걷다 보면
서있는 집과 무너진 집 사이에
맨드라미 진하게 피어 있고
노을이 옛 소주 단내로 피기도 했다.
간혹 표정 비운 사람이 지나갔다.

무심히 모퉁이를 돈다. 그늘 속에
구경꾼도 없이 아무렇지도 않게
중캐 두 마리가 궁둥이를 맞대고 붙어있다.
눈을 껌뻑인다.

개들의 격정, 인간의 것보다 되게 점잖군.
숨죽이고 시근거리며 진지하게
사람 사라지는 마을을 향해 벌이는
진한 파스텔 톤 행위예술!
나무는 눈에 띄지 않으나 밤꽃 냄새가
확 끼쳤다.

저자 : 황동규

1938년 서울 출생
1958년 <현대문학>으로 등단
시집 <삼남에 내리는 눈> <나는 바퀴를 보면 굴리고 싶어진다> <풍장> 등
대산문학상, 미당문학상, 만해대상 등 수상
김경희 [비회원]
이 시가 발표되었던 잡지 및 그 연월을 알 수 있을까요? 답변 부탁드립니다.
삭제 | 01.26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07   정호승 : 김수환 추기경의 기도하는 손    09.02.21 2163
106   이해인 : 김수환 추기경님을 보내며    09.02.21 1757
105   성찬경 : ‘사랑과 의’ 김수환 추기경님 굽어보소서    09.02.17 2006
104      수잔나 09.02.17 1727
103   갈대의 시간   수잔나 09.02.04 1673
102   지난 겨울에는   수잔나 09.01.09 1831
101   인생 덕목(人生德目)   수잔나 08.12.20 1820
100   겨울 사랑   수잔나 08.12.13 1900
99   전쟁터의 성탄절   수잔나 08.12.12 1952
98   茶 한잔 /유창섭   수잔나 08.12.10 1788
97   11월 마지막 기도   최수잔나 08.11.30 1878
96   최정재 : 사랑의 조울증    08.10.22 2272
95   소연 : 내 고향    08.10.15 2009
94   박정자 : 배반   프란치스코 하비에르 08.09.05 1944
93   이외수 : 아름다운 자, 행복한 자  [1]   08.04.18 2696
92   인디언 : 노란 종달새    08.03.15 2172
91   한윤숙 : 아침단상    08.02.12 2525
90   도종환 : 가을사랑  [1]   07.10.27 2833
89   정채봉 : 기도    07.09.28 2746
88   박민철│추석(秋夕)    07.09.26 2307
[1][2][3][4][5][6] 7 [8][9][10]..[12]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