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98 8%
정낙추 | 득도 [得道]
조회수 | 1,804
작성일 | 06.12.15
봉지 속에

한 사내가 있다

꽃 떨어지자마자 봉지 속에 유폐된 사내

얼마의 내공을 쌓았기에

독방에 갇혀서도

부처님 몸빛보다 더 찬란할까

봉지를 벗기자

눈부신 가을 햇살이 황금빛에 튕겨 깨진다

몸 안 가득 채운 단물은

사내의 땀방울이다 그리움이다

세상에 단 한 번도 내보이지 않고 고인

눈물이다

눈물이 매달린 배 나뭇가지 사이에서

사내가

잘 익은 자기 얼굴을 웃으며 따고 있다


▶ 시집 ‘그 남자의 손’(애지) 중에서

498 8%
유명한 화가들이 그린 인물화가 작가 자신을 빼닮는 경우가 있어서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나 아닌 타인을 그렸는데 어떻게 자신의 얼굴이 배어 나오는가?
비단 화가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짓는 일에는 자신의 모습이 투영된다고 한다.
도자기 속에 도예가의 숨결이, 글 속에 지은이의 정신이,
과일에 농부의 땀방울이 담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니 무언가에 공을 들이는 것은 ‘그것’을 빚는 것이 아니라 ‘나’를 빚는 것이다.
모든 일은 ‘궁극 나에게로 가는 너에게로의 여행’인 셈이다.
당신이 오늘 남몰래 눈물 흘리며 무언가를 빚고 있다면,
내일 ‘잘 익은 자기 얼굴’을 따기 위한 것이다.

▶ 동아일보 2006.12.15 02:58 입력 시인 반칠환
  | 12.15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5   유영석 : 사랑 그대로의 사랑    07.06.16 2345
74   윤동주 : 길    07.06.09 2177
73   천상병 : 새    07.06.01 1975
72   천상병 : 오월의 신록    07.05.25 1626
71   서정주 : 푸르른 날    07.05.20 1684
70   문병란 : 그리워한다는 것은    07.05.20 2179
69   조병화 | 그리운 사람의 있다는것은  [2]   07.05.20 2040
68   도종환 | 아름다운 길    07.05.19 1721
67   홍금표| 춤들을 추자    07.04.07 1961
66   칼릴 지브란 | 사랑은    07.04.06 1973
65   이해인 | 재의 수요일 아침에    07.02.21 1787
64   이해인 | 새해 약속은 이렇게    07.02.19 1932
63   박남준 | 따뜻한 얼음  [1]   07.01.24 2309
62   윤은경 | 꽃사과 한 알이  [1]   07.01.24 2171
61   조현명 | 빨리  [1]   07.01.24 1821
60   도종환 | 희망의 바깥은 없다.  [1]   07.01.24 2100
59   권주열 | 참 큰 가방  [1]   07.01.24 2105
58   남호섭 | 시골 버스 바쁠 게 없다.  [1]   07.01.24 2111
57   신경림 | 길    07.01.16 1923
56   정채원 로사 | 길 잃은 양을 찾아    07.01.04 2170
[1][2][3][4][5][6][7] 8 [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