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98 12%
신경림 | 길
조회수 | 1,924
작성일 | 07.01.16
사람들은 자기들이 길을 만든 줄 알지만
길은 순순히 사람들의 뜻을 좇지 않는다

사람을 끌고 가다가 문득 벼랑 앞에 세워 낭패시키는가 하면
큰 물에 우정 허리를 동강내어
사람이 부득이 저를 버리게 만든다

사람들은 이것이 다 사람이 만든 길이
거꾸로 사람들한테 세상 사는
슬기를 가르치는 거라고 말한다

길이 사람을 밖으로 불러내어
온갖 사람살이를 구경시키는 것도
세상 사는 이치를 가르치기 위해서라고 말한다

그래서 길의 뜻이 거기 있는 줄로만 알지
길이 사람을 밖에서 안으로 끌고 들어가
스스로를 깊이 들여다보게 한다는 것은 모른다

길이 밖으로가 아니라 안으로 나 있다는 것을
아는 사람에게만 길은 고분고분해서
꽃으로 제 몸을 수놓아 향기를 더하기도 하고
그것을 알고 나서야 사람들은 비로소
자기들이 길을 만들었다고 말하지 않는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5   유영석 : 사랑 그대로의 사랑    07.06.16 2346
74   윤동주 : 길    07.06.09 2177
73   천상병 : 새    07.06.01 1975
72   천상병 : 오월의 신록    07.05.25 1626
71   서정주 : 푸르른 날    07.05.20 1684
70   문병란 : 그리워한다는 것은    07.05.20 2180
69   조병화 | 그리운 사람의 있다는것은  [2]   07.05.20 2040
68   도종환 | 아름다운 길    07.05.19 1721
67   홍금표| 춤들을 추자    07.04.07 1962
66   칼릴 지브란 | 사랑은    07.04.06 1974
65   이해인 | 재의 수요일 아침에    07.02.21 1787
64   이해인 | 새해 약속은 이렇게    07.02.19 1933
63   박남준 | 따뜻한 얼음  [1]   07.01.24 2310
62   윤은경 | 꽃사과 한 알이  [1]   07.01.24 2172
61   조현명 | 빨리  [1]   07.01.24 1821
60   도종환 | 희망의 바깥은 없다.  [1]   07.01.24 2101
59   권주열 | 참 큰 가방  [1]   07.01.24 2105
58   남호섭 | 시골 버스 바쁠 게 없다.  [1]   07.01.24 2111
  신경림 | 길    07.01.16 1924
56   정채원 로사 | 길 잃은 양을 찾아    07.01.04 2171
[1][2][3][4][5][6][7] 8 [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