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94 58.4%
윤은경 | 꽃사과 한 알이
조회수 | 2,167
작성일 | 07.01.24
자분자분 비 오시는군요
광장의 꽃사과 잎사귀에 오소소 소름 돋았고요
발그레 익어가던 꽃사과 한 알이 툭 떨어집니다
그 옆, 조그만 웅덩이가 질끈 큰 눈을 감습니다
그랬었지요
저러히 스러지는 것들을 받아 안는 일
무너지는 가슴을
습관처럼 고요히 눈물 안쪽에 앉히는 일
이제는 아프지 않으리라던
오래된 가슴이 또 한 쪽 우지끈 무너집니다

▶ 시집 ‘벙어리구름’(시선사) 중에서》
494 58.4%
설익은 꽃사과 한 알 툭 떨어지는 소리에 웅덩이 같은 큰 눈을 감으셨군요. 스러지고 무너지는 것들의 작은 소리에도 둥둥 울리는 가슴북을 지니셨군요. 저는 무르익을 대로 무르익은 꽃사과가 겨우내 떨어지지 않고, 얼었다 풀렸다 눈 속에서도 붉은 걸 보았지요. 고집스럽고 욕심스러워 보였어요. 폭설에도 용케 묻히지 않은 멧새 하나 찾아와 그걸 콕콕 쪼아 먹는 걸 보았어요. 꼭지 떨어진 것들 거름 지나 꽃잎으로 오는 동안, 저것들은 겨우내 봄을 부르는 새소리가 되겠지요. 스러지고 무너진 것들, 모두 꽃으로 노래로 돌아오겠지요.

▶ 동아일보 2006.01.19 시인 반칠환
  | 01.24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4   윤동주 : 길    07.06.09 2171
73   천상병 : 새    07.06.01 1974
72   천상병 : 오월의 신록    07.05.25 1623
71   서정주 : 푸르른 날    07.05.20 1681
70   문병란 : 그리워한다는 것은    07.05.20 2178
69   조병화 | 그리운 사람의 있다는것은  [2]   07.05.20 2038
68   도종환 | 아름다운 길    07.05.19 1719
67   홍금표| 춤들을 추자    07.04.07 1959
66   칼릴 지브란 | 사랑은    07.04.06 1971
65   이해인 | 재의 수요일 아침에    07.02.21 1784
64   이해인 | 새해 약속은 이렇게    07.02.19 1926
63   박남준 | 따뜻한 얼음  [1]   07.01.24 2304
  윤은경 | 꽃사과 한 알이  [1]   07.01.24 2167
61   조현명 | 빨리  [1]   07.01.24 1820
60   도종환 | 희망의 바깥은 없다.  [1]   07.01.24 2097
59   권주열 | 참 큰 가방  [1]   07.01.24 2104
58   남호섭 | 시골 버스 바쁠 게 없다.  [1]   07.01.24 2108
57   신경림 | 길    07.01.16 1922
56   정채원 로사 | 길 잃은 양을 찾아    07.01.04 2169
55   정낙추 | 득도 [得道]  [1]   06.12.15 1801
[1][2][3][4][5][6][7] 8 [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