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05 28%
유영석 : 사랑 그대로의 사랑
조회수 | 2,362
작성일 | 07.06.16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이른아침 감은눈을 억지스레 떠야하는 피곤한 마음속에도
나른함속에 파묻힌 채 허덕이는 오후의 애뜻한 심정속에도
당신의 그 사랑스런 모습은 담겨 있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층층계단을 오르내리며 느껴지는 정리할 수 없는 감정의 물결속에도
10년이 훨씬넘은 그래서 이제는 삐꺽대기까지 하는 낡은 피아노
그앞에서 지친 목소리로 노래를 하는 내 노래속에도
당신의 그 사랑스런 마음은 담겨 있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당신도 느낄수 있겠죠.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도 느낄수 있겠죠.
비록 그날이 우리가 이마를 맞댄채 입맞춤하는 아름다운 날이 아닌
서로 다른 모습으로 잊혀져 가게 될 각자의 모습으로 안타까워 하는
그런 슬픈날이라 할지라도 나는 후회하지 않습니다.

내가 당신을 얼마만큼 사랑하는지 당신은 알지 못합니다.
그러나 내가 당신을 사랑하는 건 당신의 사랑을 받기 위함이 아닌
사랑을 느끼는 그대로를 사랑하기 때문입니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6   김기택 : 아이들이 들어오자    07.06.16 2136
  유영석 : 사랑 그대로의 사랑    07.06.16 2362
74   윤동주 : 길    07.06.09 2182
73   천상병 : 새    07.06.01 1981
72   천상병 : 오월의 신록    07.05.25 1636
71   서정주 : 푸르른 날    07.05.20 1690
70   문병란 : 그리워한다는 것은    07.05.20 2189
69   조병화 | 그리운 사람의 있다는것은  [2]   07.05.20 2050
68   도종환 | 아름다운 길    07.05.19 1727
67   홍금표| 춤들을 추자    07.04.07 1970
66   칼릴 지브란 | 사랑은    07.04.06 1979
65   이해인 | 재의 수요일 아침에    07.02.21 1796
64   이해인 | 새해 약속은 이렇게    07.02.19 1938
63   박남준 | 따뜻한 얼음  [1]   07.01.24 2316
62   윤은경 | 꽃사과 한 알이  [1]   07.01.24 2185
61   조현명 | 빨리  [1]   07.01.24 1830
60   도종환 | 희망의 바깥은 없다.  [1]   07.01.24 2110
59   권주열 | 참 큰 가방  [1]   07.01.24 2111
58   남호섭 | 시골 버스 바쁠 게 없다.  [1]   07.01.24 2123
57   신경림 | 길    07.01.16 1932
[1][2][3][4][5][6][7] 8 [9][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