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510 53.2%
박현수 | 물수제비
조회수 | 2,002
작성일 | 06.12.15
말없음표처럼
이 세상
건너다 점점이 사라지는
말일지라도
침묵 속에 가라앉을 꿈일지라도
자신을 삼켜버릴
푸르고 깊은 수심을 딛고
떠오를 수밖에 없다
떠올라
저 끝을 가늠해볼 수밖에 없다
수면과 간신히 맞닿으며
한 뼘이라도
더 나아가기 위해
수평선을 닮아야 한다,
귀는

▶ 시집 ‘위험한 독서’(천년의 시작) 중에서
510 53.2%
디뎌야 할 곳이 수렁밖에 없다고 탄식하는 이들아, 막아선 것이 절벽 밖에 없다고 주저앉는 이들아, 이제 ‘자신을 삼켜버릴 푸르고 깊은 수심을 딛고 떠오르는’ 물수제비를 기억하라. 생각느니 모든 살아 있는 것들은 저를 삼켜버릴 수심을 딛고 있지 않은가. 모든 꽃잎은 낙화를 딛고 열흘 붉으며, 모든 새들은 추락을 딛고 하늘을 건넌다. 당신이 지금 위험하다면 당신은 뜨겁게 살아있다는 증거이다. 말없음표에서 마침표로 점점이 소멸할지라도 수면을 스치는 수제비 돌의 팽팽한 달음박질은 그것을 삼킬 심연보다 아름답다.

▶ 동아일보 2006.12.08 03:08 입력 시인 반칠환
  | 12.15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6   정채원 로사 | 길 잃은 양을 찾아    07.01.04 2196
55   정낙추 | 득도 [得道]  [1]   06.12.15 1838
  박현수 | 물수제비  [1]   06.12.15 2002
53   천상병 | ‘귀천(歸天)’    06.12.14 1876
52   김상미 | 민들레  [1]   06.12.07 1960
51   신달자 | 메주  [1]   06.12.07 1972
50   조병화 | 낙엽끼리 모여 산다    06.09.28 1981
49   신달자 | 참된 친구    06.09.13 2120
48   이성선 | 나 무    06.08.29 1877
47   용혜원 | 하루 종일 비가 내리는 날은    06.07.25 2089
46   박목월 | 아침마다 눈을 뜨면(박목월)    06.07.22 1814
45   정호승 |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    06.06.13 2220
44   신성수| 부활, 그 거룩한 손 내밈이어    06.04.20 2338
43   이해인 | 용서를 위한 기도    06.03.26 2055
42   피천득 | 맛과 멋    06.03.22 2584
41   이해인 | 가족을 생각하며    05.12.21 1880
40   안도현 | 겨울 숲에서    05.12.18 2047
39   오광수 : 우리 첫눈 오는 날 만나자    05.12.16 1972
38   배연일 : 사랑은 그렇게 오더이다    05.12.11 2057
37   김광균 : 설야 (雪夜)    05.12.04 1969
[1][2][3][4][5][6][7][8] 9 [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