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시(時)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505 28%
정낙추 | 득도 [得道]
조회수 | 1,817
작성일 | 06.12.15
봉지 속에

한 사내가 있다

꽃 떨어지자마자 봉지 속에 유폐된 사내

얼마의 내공을 쌓았기에

독방에 갇혀서도

부처님 몸빛보다 더 찬란할까

봉지를 벗기자

눈부신 가을 햇살이 황금빛에 튕겨 깨진다

몸 안 가득 채운 단물은

사내의 땀방울이다 그리움이다

세상에 단 한 번도 내보이지 않고 고인

눈물이다

눈물이 매달린 배 나뭇가지 사이에서

사내가

잘 익은 자기 얼굴을 웃으며 따고 있다


▶ 시집 ‘그 남자의 손’(애지) 중에서

505 28%
유명한 화가들이 그린 인물화가 작가 자신을 빼닮는 경우가 있어서 화제가 된 적이 있다.
나 아닌 타인을 그렸는데 어떻게 자신의 얼굴이 배어 나오는가?
비단 화가뿐만 아니라 모든 사람이 짓는 일에는 자신의 모습이 투영된다고 한다.
도자기 속에 도예가의 숨결이, 글 속에 지은이의 정신이,
과일에 농부의 땀방울이 담기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러니 무언가에 공을 들이는 것은 ‘그것’을 빚는 것이 아니라 ‘나’를 빚는 것이다.
모든 일은 ‘궁극 나에게로 가는 너에게로의 여행’인 셈이다.
당신이 오늘 남몰래 눈물 흘리며 무언가를 빚고 있다면,
내일 ‘잘 익은 자기 얼굴’을 따기 위한 것이다.

▶ 동아일보 2006.12.15 02:58 입력 시인 반칠환
  | 12.15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6   정채원 로사 | 길 잃은 양을 찾아    07.01.04 2181
  정낙추 | 득도 [得道]  [1]   06.12.15 1817
54   박현수 | 물수제비  [1]   06.12.15 1993
53   천상병 | ‘귀천(歸天)’    06.12.14 1866
52   김상미 | 민들레  [1]   06.12.07 1951
51   신달자 | 메주  [1]   06.12.07 1962
50   조병화 | 낙엽끼리 모여 산다    06.09.28 1973
49   신달자 | 참된 친구    06.09.13 2110
48   이성선 | 나 무    06.08.29 1871
47   용혜원 | 하루 종일 비가 내리는 날은    06.07.25 2082
46   박목월 | 아침마다 눈을 뜨면(박목월)    06.07.22 1802
45   정호승 | 희망을 만드는 사람이 되라    06.06.13 2206
44   신성수| 부활, 그 거룩한 손 내밈이어    06.04.20 2331
43   이해인 | 용서를 위한 기도    06.03.26 2044
42   피천득 | 맛과 멋    06.03.22 2574
41   이해인 | 가족을 생각하며    05.12.21 1871
40   안도현 | 겨울 숲에서    05.12.18 2040
39   오광수 : 우리 첫눈 오는 날 만나자    05.12.16 1963
38   배연일 : 사랑은 그렇게 오더이다    05.12.11 2046
37   김광균 : 설야 (雪夜)    05.12.04 1957
[1][2][3][4][5][6][7][8] 9 [10]..[11]  다음
 

 

시(時) 코너 ( 여러분들의 자작시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