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가톨릭이란?

전   례

성   사

교   리

신   학

기도문

용어사전

인물100

소공동체

신자생활

국내성지

국외성지

성   당

수도회

피정지

성화포토

이것이 가톨릭

질문과 답변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안내 > 신 학 > 윤 리

윤 리

사 목

교 부

환 경

교 회

선 교

 


전체 | 가정 (1)  사회 (51)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533 80%
[아하! 생명윤리] 자살
조회수 | 2,069
작성일 | 07.03.10
러시아의 문호 도스토예프스키는 그의 소설 「악령」에서 자살은 하느님께 대한 거부의 표현이며, 자기 자신이 스스로에 대해 최고의 주인이란 점을 주장하려고 사용할 수 있는 가장 직접적 표현이라고 말했다. 인간은 스스로의 생명까지도 처분할 수 있는 존재이다. 그렇기에 인간은 생명 거부를 통해 생명을 자신에게 선사한 하느님까지도 철저하게 반역할 수 있는 존재이기도 하다.

가톨릭교회가 자살에 대해 대죄라는 윤리적 판단을 내리는 것은 바로 생명을 주신 하느님을 고의적으로 반역한다는 데에 있다.

그러나 자살은 하느님을 거역한다는 철저한 계산에 의해 생겨나는 행위만은 아닐 것이다. 자살은 일종의 절망적 행위이다. 삶의 의미를 발견하는 데에 실패했거나 혹은 경솔한 결정이나 정신적 혼란을 통해 순간적으로 잘못된 결정을 내려 스스로의 삶을 캄캄한 어둠 속으로 던져 버리는 행위이다.

2004년도 통계자료에 따르면 우리나라에서는 하루 30명이 자살하고, 35만명이 자살을 시도한다고 한다. 그 원인은 경제, 사회문제를 비롯해서 최근에는 불치병 등의 이유로 자살을 시도하는 사람도 점차 증가하고 있다고 한다.  

인터넷의 수많은 자살 관련 사이트를 통해 많은 사람들이 자살에 관한 정보를 얻고, 심지어는 자살 거래까지도 공공연히 이뤄진다고 하니 실로 충격적이다. 그야말로 인간성 상실의 시대, 인간 생명의 존엄성이 상실된 시대에 살고 있다는 것을 실감한다.  

그렇지만 한편으로 얼마나 많은 사람들이 삶의 돌파구를 찾지 못하고, 지친 삶을 살아가는 지를 함께 볼 수 있는 눈이 요구되는 시대이기도 하다. 초등학생이 삶을 비관해 자살하고, 빚 때문에, 생활고 때문에 혹은 불치병 때문에 고민하다가 자살하는 많은 사람들이 우리를 안타깝게 하는 이 현실에 눈을 돌려야 할 때다.  

안락사 예방을 위해 환자의 육체적. 정신적 고통을 덜어줄 주위 사람들의 관심이 절실히 필요한 것처럼, 절망하는 사람들, 삶의 의미를 찾지 못하고 방황하는 사람들에게 보다 친근한 관심이 필요하다. 또 충동적 자살 성향 때문에 괴로워하거나 자기파괴적 충동에 의해 스스로의 삶을 포기할지도 모른다는 두려움을 가진 사람들에게도 종종 그들이 갖고 있는 장점들을 끄집어내 줌으로써, 또한 그들의 긍정적 특성들을 부각시켜 줌으로써 도움을 줄 수 있을 것이다.

우리 인간은 본성적으로 이웃과 도움을 주고받음으로써 함께 살아가는 존재이다. 그렇기에 인생에서 도움을 받고 또 도움을 주는 것은 삶의 당연한 법칙이다. 어떠한 어려움에도 좌절하지 않고 꿋꿋하게 하느님께서 주신 생명을 잘 가꿀 수 있도록 삶에 지친 많은 사람들을 위해 특별한 관심을 갖는 것이 곧 살아가는 한 방식인 것이다.

▶ 평화신문 : 2007-01-28 서울대교구 이동익 신부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52  사회 |  품위있는 죽음  2241
51  사회 |  독일 신자 의사들의 용기  2044
50  사회 |  대리모  2185
49  가정 |  1. 생명운동과의 만남  1875
48  사회 |  생명의 문화  1912
47  사회 |  호스피스  1973
46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에이즈  2044
45  사회 |  [아하1 생명윤리] 동성애  2136
44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생명의 복음  2020
43  사회 |  [아하! 생명윤리] 국가생명윤리심의위원회  2011
42  사회 |  부부의 의미  2897
41  사회 |  [아하! 생명윤리] 헬싱키 선언  2200
40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양심적 거부  1995
39  사회 |  뉘른베르크 강령  3944
38  사회 |  [아하! 생명윤리] 731부대  2237
37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생명과학 연구 윤리  2113
36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삶의 질  1982
 사회 |  [아하! 생명윤리] 자살  2069
34  사회 |  연명치료 중단  2182
33  사회 |  [아하, 생명윤리] 품위있는 죽음  2015
1 [2][3]
 

 

윤 리

사 목

교 부

환 경

교 회

선 교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