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1 40%
사랑의 전달
조회수 | 1,621
작성일 | 12.05.23
슬픔에 잠긴 사십대 초반의 한 가장이 찾아와서 기도를 부탁했다. 우리 본당 소속이 아닌 처음 보는 사람이었다. 뇌졸중으로 쓰러진 부인이 벌써 한 달 넘게 의식을 잃고 중환자실에 누워 있는데 의사가 가망이 없다고 했다는 것이다. 그는 부인이 쓰러진 원인이 자기가 오래도록 냉담했기 때문이라고 자책하였다.

"부인이 쓰러진 것은 당신 때문이 아닙니다. 냉담한 당신이 미워서 아내에게 그런 무서운 벌을 내리시는 하느님이라면 어찌 그분을 자비의 하느님이라고 할 수 있겠습니까? 그런 무자비한 하느님에게 어찌 병을 낫게 해달라고, 자비를 베풀어달라고 기도할 수 있겠습니까? 하느님이 그런 정도로 시시콜콜 잘잘못을 따지는 비정한 분이라면 우리의 믿음이 얼마나 불행하겠습니까?" 하며 그를 위로하려 했지만 절망하는 그의 마음을 달래기엔 역 부족이었다. 그의 관심사는 하느님이 어떤 분인지 아는 것이 아니라 아내가 고통에서 벗어나 낫는 것이었다.

나는 가슴 아파하는 그를 어떻게 위로할지 몰라 쩔쩔매었다. 아내의 고통은 당신이 하느님을  외면한 탓이 아니라거나, 고통 가운데서도 하느님은 당신들과 함께 계신다거나, 하느님은 당신이 괴로워하는 것보다 더 많이 당신을 위하여 괴로워하신다는 따위의 말이 그의 귀에 들어갈 리 없고, 그런 교리가 그에게 위로가 될 것 같지도 않았다. 그러니 "당신이 지금 괴로워하는 그 심연 밑바닥까지 내려가 보세요. 당신과 함께 괴로워하시는 하느님을  만나 뵐 수 있을 거예요. 그분의 사랑을 느끼도록 해 보세요." 하는 식의 말도 입 밖으로 낼 수 없었다. 그는 그런 말을 들으려 나를 찾아 온 것이 아니었다.

하느님의 자비를 느끼게 할 능력이 없는 나는 자신을 원망하며 말했다. 아내에게 닥친 일로 마음이 괴롭겠지만 이 사건을 통해 그동안 아내에게 소홀히 한 것을 뉘우치며 지금이나마  마음을 다해 아내를 위해 기도할 수 있게 된 것을 감사하게 생각하고, 아내는 지금 의식 없이 병상에 누워 있지만 분명히 당신의 마음은 전달되고 위로를 느낄 것이라고. 그는 고맙다고 하였다.

나는 그 고마움의 표현이 내가 아니라 아내에게 향하는 것임을 느낄 수 있었다. 그가 지금 아내에게 할 수 있는 말은 어쩌면 고맙다는 말뿐인 듯 그는 거듭 내게 감사를 표했다. 그의 그 말에 지금껏 아내와 살아오며 아내를 섭섭하게 한 일, 사랑한 일, 못 다 한 말이 다 함축되어 있음을 느낄 수 있었다. 그는 여태껏 아내에게 잊고 있던 말들을 지금 내게 쏟아 놓고 있는 것이다. 그는 아내를 사랑하고 있었다.

"주님, 제 종이 중풍으로 집에 드러누워 있는데 몹시 괴로워하고 있습니다." 중풍으로 드러누운  하인의 괴로운 처지를 안타깝게 여기는 백인대장의 마음은 사랑이다. 사랑 때문에  주님을 찾은 것은 그의 믿음이다. 그의 사랑이 주님께 대한 믿음을 통해 하인에게 전달되었듯이(마태 8,5-13 참조) 그렇게 이 젊은 가장의 애틋한 마음이 의식을 놓고 병상에 누워 있는 그의 아내에게 전달되기를 바랐다. 주님의 자비를!

하느님을 만나게 해준 사람들 / 이제민 신부 지음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영혼의 쉼터" 안내  [3]
315   우리가 잃어버리고 사는 것들    12.06.30 2193
  사랑의 전달    12.05.23 1621
313   세상의 이방인(異邦人)    12.05.13 1679
312   섬기러 오신 예수님    11.10.15 1303
311   돈보다 귀한 것    11.03.13 2526
310   인생에서 제일 중요한 것은 만남입니다    11.01.26 2825
309   세상을 구하는 마음    11.01.23 2129
308   마음의 눈    11.01.23 2233
307   기쁨의 공식    10.07.19 3043
306   그렇더라도 행하라    10.07.11 2807
305   빈 마음으로 세상을 바라보면    10.06.16 2754
304   용서에 대해    10.06.16 2588
303   다섯 개의 공    10.06.16 2514
302   아래로 내려가는 삶    10.02.26 3100
301   시간이 지나면  [1]   10.02.11 2711
300   마하트마 간디의 묘비에 적힌 일곱가지 사회악 (Seven Social Sins)    10.02.11 3138
299   진리와 사랑    10.02.07 2539
298   이백 원의 가치    10.02.02 2832
297   그대로 계속가라    09.12.19 2876
1 [2][3][4][5][6][7][8][9][10]..[16]  다음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9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