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6 21.6%
모래위의 발자국
조회수 | 1,916
작성일 | 06.01.17
어느 날 밤에 한 사람이 꿈을 꾸었습니다.
그는 꿈속에서 예수님과 함께
해변을 따라서 걷고 있었습니다.
그 때 하늘을 스크린 삼아 그의 지나온
삶의 순간들이 영화처럼 펼쳐졌습니다.

모래 위에는 두 사람의 발자국이 있었습니다.
그 중에 하나는 그의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주님의 발자국이었습니다.

그는 모래 위에 길게 펼쳐진 발자국을 보다가
어느 순간부터 오직
한 사람의 발자국만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는 그 때가 그의 삶에서 가장 절망적이고
가장 슬펐던 순간이었음을 알았습니다.

그는 항의하듯이 주님께 물어보았습니다.
"주님, 제가 주님을 따르면 항상 저와 함께
하시겠다고 말씀하시지 않으셨습니까?
주님은 저와 동행하셨습니다.
그러나 제 삶의 가장 어려웠던 순간에는
한 사람의 발자국밖에 없는데 이것이 어찌된 일입니까?
제가 주님을 가장 필요로 할 때
왜 주님께서는 저를 떠나셨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주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습니다.  
"나의 소중한 정말 소중한 아이야,
나는 결코 너를 떠난 적이 없었단다.
네가 고통과 환난을 당하는 시간에
모래 위에서 한 사람의 발자국만이 있는 것은
내가 너를 업고 갔기 때문이란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17   그 가운데에서 으뜸은 사랑입니다    07.01.26 1865
116   우리의 종점은 사랑이지만 동시에 고통이며 이별이다.    07.01.20 1770
115   단지 시작하는 것이다. 한 번에 한 사람    07.01.19 1722
114   그대 그리스도의 몸을 공경하고 싶습니까?    07.01.19 1681
113   기도는 기쁨입니다.    07.01.06 1697
112   시한부 인생  [1]   06.11.06 1794
111   기도의 힘    06.11.06 1851
110   사랑은    06.07.22 1983
109   낙타의 겸손    06.07.18 1871
108   상처와 용서  [1]   06.06.12 1952
107   행복을 위한 10가지 충고    06.06.10 1803
106   마음의 문은 내가 먼저    06.04.12 1841
105   가장 좋은 것을 주어라 : 마더 데레사    06.03.25 1849
104   주님, 지금 저는 저를 드러내고 싶은 마음으로 간절합니다.    06.03.15 1817
  모래위의 발자국    06.01.17 1916
102   기도는 하루를 여는 아침의 열쇠 : 법정    06.01.17 1827
101   그분이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았다면    06.01.17 1814
100   수험생을 위한 기도    05.11.23 2241
99   믿음이 우리를 살리듯이 희망도 우리를 살립니다.    05.11.12 1706
98   여러분의 생활태도를 살펴보십시오.    05.11.12 1705
 이전 [1].. 11 [12][13][14][15][16]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