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1 84.8%
모래위의 발자국
조회수 | 1,913
작성일 | 06.01.17
어느 날 밤에 한 사람이 꿈을 꾸었습니다.
그는 꿈속에서 예수님과 함께
해변을 따라서 걷고 있었습니다.
그 때 하늘을 스크린 삼아 그의 지나온
삶의 순간들이 영화처럼 펼쳐졌습니다.

모래 위에는 두 사람의 발자국이 있었습니다.
그 중에 하나는 그의 것이었고
다른 하나는 주님의 발자국이었습니다.

그는 모래 위에 길게 펼쳐진 발자국을 보다가
어느 순간부터 오직
한 사람의 발자국만 있는 것을 보았습니다.
그는 그 때가 그의 삶에서 가장 절망적이고
가장 슬펐던 순간이었음을 알았습니다.

그는 항의하듯이 주님께 물어보았습니다.
"주님, 제가 주님을 따르면 항상 저와 함께
하시겠다고 말씀하시지 않으셨습니까?
주님은 저와 동행하셨습니다.
그러나 제 삶의 가장 어려웠던 순간에는
한 사람의 발자국밖에 없는데 이것이 어찌된 일입니까?
제가 주님을 가장 필요로 할 때
왜 주님께서는 저를 떠나셨는지 이해할 수 없습니다.”  

주님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습니다.  
"나의 소중한 정말 소중한 아이야,
나는 결코 너를 떠난 적이 없었단다.
네가 고통과 환난을 당하는 시간에
모래 위에서 한 사람의 발자국만이 있는 것은
내가 너를 업고 갔기 때문이란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16   우리의 종점은 사랑이지만 동시에 고통이며 이별이다.    07.01.20 1766
115   단지 시작하는 것이다. 한 번에 한 사람    07.01.19 1720
114   그대 그리스도의 몸을 공경하고 싶습니까?    07.01.19 1680
113   기도는 기쁨입니다.    07.01.06 1692
112   시한부 인생  [1]   06.11.06 1789
111   기도의 힘    06.11.06 1847
110   사랑은    06.07.22 1981
109   낙타의 겸손    06.07.18 1868
108   상처와 용서  [1]   06.06.12 1950
107   행복을 위한 10가지 충고    06.06.10 1798
106   마음의 문은 내가 먼저    06.04.12 1839
105   가장 좋은 것을 주어라 : 마더 데레사    06.03.25 1846
104   주님, 지금 저는 저를 드러내고 싶은 마음으로 간절합니다.    06.03.15 1813
  모래위의 발자국    06.01.17 1913
102   기도는 하루를 여는 아침의 열쇠 : 법정    06.01.17 1824
101   그분이 이 세상에 태어나지 않았다면    06.01.17 1811
100   수험생을 위한 기도    05.11.23 2238
99   믿음이 우리를 살리듯이 희망도 우리를 살립니다.    05.11.12 1704
98   여러분의 생활태도를 살펴보십시오.    05.11.12 1702
97   거짓된 환상과 지나가는 유행에 휩쓸리지 말기를    05.11.11 1622
 이전 [1].. 11 [12][13][14][15][16]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