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8 46.4%
온갖 세상일을 가만히 생각하면 가련하고 슬픈 일이 많습니다.
조회수 | 1,488
작성일 | 05.10.15
온갖 세상일을 가만히 생각하면 가련하고 슬픈 일이 많습니다.
이 같이 험하고 가련한 세상에 태어나서 우리를 내신 임자를 알지 못하면
태어난 보람이 없고, 살아 있더라도 쓸데없습니다.
주님 은혜만 입고 그분께 죄를 짓는다면 어찌 태어나지 않은 것만 같겠습니까?

* 성 김대건 안드레아 신부 (1821-1846)의 마지막 ‘옥중서한’ 중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97   거짓된 환상과 지나가는 유행에 휩쓸리지 말기를    05.11.11 1629
96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능력을 주시는 한    05.11.11 1451
95   선한 사람이란 자기 잘못은 언제까지라도 잊지 않고    05.11.11 1545
94   하느님께서는 새로운 거처와 땅을 마련하실 것이며    05.11.11 1409
93   자신을 아낌없이 온전히 바친다.    05.11.11 1481
92   하느님의 휴식을 본받아 쉬는 동안에 진리를 깨닫습니다.    05.10.15 1516
91   눈으로 보아 알 수 없는 하느님    05.10.15 1684
90   삭막한 이 세상에 은혜를 내리소서.    05.10.15 1435
89   하느님은 우리의 영혼보다 우리에게 더 가까이 계십니다.    05.10.15 1520
88   악습을 몰아내는 덕행    05.10.15 1523
87   그분 안에서 다시 살아날 것입니다.    05.10.15 1388
86   자비란    05.10.15 1473
85   가난한 이들은 물질적 재화를 함께 향유하고, 일할 수 있는 능력을 ...    05.10.15 1536
  온갖 세상일을 가만히 생각하면 가련하고 슬픈 일이 많습니다.    05.10.15 1488
83   주님, 가난한 사람이 필요하시다면, 여기 제가 있습니다.    05.10.15 1559
82   폭력의 은근한 유혹을 물리치기를....    05.10.15 1604
81   하느님, 감사합니다    05.10.15 1723
80   첫 기도    05.10.15 1570
79   다락골의 염소 떼    05.10.15 1938
78   인생의 가을    05.10.15 1462
 이전 [1]..[11] 12 [13][14][15][16]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1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