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1 48.4%
마르타와 마리아는 같이 가야 합니다.
조회수 | 1,888
작성일 | 04.07.15
마르타와 마리아는 같이 가야 합니다.

그래야만 주님을 잘 모시고 항상 당신 곁에 있을 수 있습니다.

또한 그분께 푸대접을 안하고 잡수실 것을 바칠 수 있습니다.

* 예수의 데레사 (1515-82)
461 48.4%
루가 10,38-42

그때에 예수께서
38 어떤 마을에 들르셨는데 마르타라는 여자가 자기 집에 예수를 모셔 들였다.
39 그에게는 마리아라는 동생이 있었는데 마리아는 주님의 발치에 앉아서 말씀을 듣고 있었다.
40 시중 드는 일에 경황이 없던 마르타는 예수께 와서 “주님, 제 동생이 저에게만 일을 떠맡기는데 이것을 보시고도 가만두십니까? 마리아더러 저를 좀 거들어 주라고 일러 주십시오.” 하고 말하였다.
41 그러나 주께서는 이렇게 대답하셨다. “마르타, 마르타, 너는 많은 일에 다 마음을 쓰며 걱정하지만
42 실상 필요한 것은 한 가지뿐이다. 마리아는 참 좋은 몫을 택했다. 그것을 빼앗아서는 안 된다.”
  | 07.15
봄 길 [비회원]
신부님 홈을 돌며 많은 도움을 받습니다,
요즘 성서를 부지런히 읽는답니다

마리아는 발치에 앉아 말씀을 듣고 있었고
마르타는 시중으로 일을 하는데
마리아에게 좋은 몫을 택했다는 얘기에
성당일로 분주하게 뛰다가
내가 마르타 몫이구나 하는 생각이 들 때가 많은데
저도 발치에 앉아 있는 마리아가 되고 싶다는 생각이 듭니다

꽤가 나는 것이라고나 할까요^^
삭제 | 08.04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6   넘어졌을 때    04.08.07 1807
15   지금 그대로의 네가 좋으니 나를 사랑해 주렴  [1]   04.08.06 1759
14   있는 그대로의 모습으로    04.08.06 1879
13   삶과 죽음의 의미    04.08.05 1943
12   인생에는 마침표가 없다    04.08.05 1593
11   절대로 뒤집히지 않는 진리의 배    04.08.03 2236
10   오늘밖에 없다는 것을 당신은 아십니다.    04.07.30 1623
9   ‘주님의 기도’ 안에는 영혼이 걸어가는 길이 모두 들어 있습니다.    04.07.24 1731
8   이기는 사람과 지는 사람    04.07.22 1592
  마르타와 마리아는 같이 가야 합니다.  [2]   04.07.15 1888
6   당신은 항상 타오르지만 사라지지 않는 불꽃입니다.    04.07.08 1619
5   그리스도께서 당신 친구들에게 베푸시는    04.07.02 1601
4   따뜻한 가슴 하나로    04.06.30 1595
3   “하느님은 누구냐?    04.06.29 1709
2   십자가에는 천상의 아름다운 맛이 흐르고,    04.06.29 1789
1   자신을 하느님께 던져 버리게!    04.06.29 1805
 이전 [1]..[11][12][13][14][15] 16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