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1 94.4%
가장 놀라운 단어들
조회수 | 1,946
작성일 | 09.04.23
성 암브로시오는 이렇게 기록하였다. "빵이 어떻게 해서 그리스도의 몸으로 변하는가? 그것은 축성에 의해서이다. 축성은 어떤 말씀으로 이루어 지는가? 예수님의 말씀으로 이루어진다. 이 거룩하고 경이로운 일이 일어나는 순간, 사제는 자신이 말하는 것이 아니라 예수님의 인격체 안에서 말하는 것이다."

성체 축성의 단어들은 하느님께서 교회에 주신 가장 훌륭하고 놀라운 단어들이다. 그 단어들은 사제를 통하여 빵 조각과 포도주를 십자가에 못박히신 하느님, 즉 예수님으로 변하게 하는 힘을 가지고 있다.

이 놀랍고 신비로운 힘은 대천사의 힘을 능가하는 지고(至高)의 힘이며, 오로지 하느님께만 속하는 힘인데, 이 힘을 당신의 사제들에게도 주신 것이다. 이 신성한 단어들을 발음하면서 많은 고통을 겪었던 거룩한 사제들이 있었다는 사실에 대하여 우리가 놀랄 필요는 없다.

쿠페르티노의 성 요셉, 그리고 현대의 피에트렐치나의 비오 신부는 축성의 순간에 고통과 슬픔을 겪어야 했다. 그 사제들은 아주 어렵게, 그리고 쉬어가면서 두 차례의 축성을 간신히 마칠 수 있었다.

한 신부가 쿠페르티노의 성 요셉에게 물었다. "신부님께서는 미사 중에 경문은 아주 잘 바치시는데, 어째서 축성 때에는 그렇게 더듬으십니까?" 이에 성인이 대답했다.

"가장 신성한 축성의 단어들이 나의 입술에는 벌겋게 타고 있는 석탄과 같습니다. 제가 그 단어들을 말할 때, 저는 펄펄 끓는 뜨거운 음식을 먹으려고 하는 사람처럼 고통을 느낍니다."

바로 이 신성한 축성의 단어들에 의해서 예수님께서는 제대 위에, 감실 안에 그리고 제병의 형상으로 계시게 되는 것이다. 그러나 이 일이 어떻게 일어나는 것일까? 선교 활동을 하고 있는 한 주교에게 교육 수준이 꽤 높은 이슬람 교도가 물었다.

"빵과 포도주가 그리스도의 몸과 피로 변하는 것이 어떻게 가능합니까?" 주교는 대답하였다. "당신은 태어났을 때 아주 작았었지요. 그런데 당신이 먹은 음식이 당신의 몸과 피로 변화됨으로써 당신은 몸이 자라게 되었습니다. 인간의 몸이 빵과 포도주를 살과 피로 변하게 할 수 있다면, 하느님께서 이런 일을 하시는 것은 정말 쉬울 것입니다."

그 이슬람 교도가 다시 "그 작은 제병 안에 예수님 전체가 계신다는 것이 어떻게 가능합니까?" 하고 묻자, 주교는 "주위의 경치를 보십시오. 그리고 그에 비해서 당신의 눈이 얼마나 작은지 생각해 보십시오. 당신의 그 작은 눈 안에 저 넓은 경치의 영상이 들어 있습니다. 이렇게 영상으로써 될 수 있는 일을 하느님께서 실제로 친히 하실 수 없으실까요?" 라고 대답했다.

그러자 이슬람 교도가 마지막으로 질문했다. "한 몸이신 예수님이 모든 성당들과 모든 축성된 제병들 안에 동시에 계시는 것이 어떻게 가능합니까?"

주교는 말하기를. "하느님께서는 불가능한 것이 없습니다. 이 대답만으로도 충분하리라고 생각합니다. 그렇지만 자연 또한 이 질문에 답을 주고 있습니다. 거울을 들어 보십시오. 그리고 그것을 마룻바닥에 던져 깨 버리십시오. 깨진 거울 조각들 마다에 깨지기 전의 거울 전체에 들어 있던 영상이 동시에 들어 있습니다.

이처럼 예수님께서는 영상이 아니라, 당신 자신께서 여러곳에 동시에 계실 수 있고 축성된 제병의 형상 하나하나에 모두 현존하십니다." 라고 대답했다.

성체성사에서 만나는 예수님의 사랑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96   하느님을 믿는다는 것은    09.12.19 2453
295   우리 곁에 계시는 하느님, 임마누엘 주 예수 그리스도    09.12.12 2396
294   땅속에 보화    09.12.12 2238
293   노력에서 오는 기쁨    09.12.08 2312
292   당신의 오늘은 정말 소중합니다    09.09.06 2544
291   보물선이 난파선이 되어서야...    09.08.02 2342
290   달이 해를 가릴 수는 있어도...    09.08.02 2358
289   행복한 사람, 불행한 사람    09.07.26 2441
288   기도하게 하소서    09.07.19 2213
287   마음에 사랑이 넘치면    09.07.19 2100
286   모든 것은 기도에서 시작됩니다    09.07.19 2020
285   우리에게 정말 소중한 것은?    09.06.15 2093
284   칭찬의 비밀    09.06.15 2086
283   좋은 것은 비밀입니다    09.05.29 2058
282   오늘의 행복을 위하여    09.05.22 2017
281   행복유예선언    09.05.20 1870
280   모르고 지나가는 행복    09.05.20 1951
279   희생    09.05.13 1857
278   소중한 것과 사랑 받는 것    09.05.04 1849
  가장 놀라운 단어들    09.04.23 1946
[1] 2 [3][4][5][6][7][8][9][10]..[16]  다음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