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3 22.4%
사랑의 정의
조회수 | 1,986
작성일 | 09.03.28
미국의 어느 대학에서 심리학을 전공하고 잇는 학생들의 동아리에서 네 살 부터 여덟 살 사이의 어린이들을 대상으로 사랑이 무엇인지에 대해서 물어보았다.

   학생들이 어린이들로부터 얻은 대답들은 어른들이 상상하고 있는 것보다 훨씬 깊고 광범위하였다. 그 가운데 하나를 먼저 소개하면 다음과 같다. "우리 할머니는 관절염을 앓고 있기 때문에 허리를 굽혀 발톱에 매니큐어를 칠할 수 없다. 그래서 할아버지께서 언제나 할머니의 발톱에 매니큐어를 칠해 주신다. 사실 할아버지도 손가락 관절염으로 고생하고 계신다. 이것이 바로 사랑이다." 아래에 소개하는 짤막한 글들은 동아리의 인터뷰에 응답한 어린이들이 사랑에 대해 그들의 생각을 표현한 내용들이다.

" 누구를 사랑하게 되면 그의 이름을 결코 욕되게 부리지 않는다."
" 사랑이란 한 여자아이가 향수를 바르면 남자아이는 면도 후에 바르는 스킨 로션을 바르고
   서로 냄새를 맡아보는 것이다."
" 사랑이란 자기의 프렌치 파이를 자기 몫은 남겨두지 않고 거의 모두 다른 아이에게 주는
  것이다."
" 사랑이란 지쳐있을 때 미소짓게 하는 것이다."
" 사랑이란 엄마가 아빠를 위해 커피를 끓인 다음 아빠가 좋아할지 먼저 맛을 보는 것이다."
" 사랑이란 언제나 뽀뽀를 하는 것이다. 그리고 함께 있으면서 자꾸 얘기를 하고 싶어하는
  것이다,우리 엄마와 아빠는 늘 그렇게 하신다."
" 만약 사랑에 대해 좀 더 알고 싶다면 싫어하는 친구와 사귀어야 한다."
" 두 종류의 사랑이 있다. 하나는 우리가 하는 사랑이다. 그러나 다른 하나는 하느님께서
  하시는 사랑이다. 그러나 하느님은 두 가지 사랑을 모두 다 하신다."
" 사랑이란 어떤 아이에게 '네 셔츠가 보기 좋구나.' 라고 말해주면 그 아이는 매일같이
  그 옷을 입는 것이다."
" 사랑이란 남자와 여자가 서로 잘 알게 된 후에도 계속 친구처럼 지내는 것이다."
" 내가 무대 위에서 피아노 연주를 하는 동안 무척 겁이 났다. 그러나 모든 사람들이 나를
  쳐다보고 있을 때 아빠만 혼자서 나에게 손을 흔들며 미소를 지으셨다. 나는 더 이상
  두렵지 않았다."
" 사랑이란 엄마가 아빠에게 가장 맛있는 닭고기를 드리는 것이다."
" 사랑이란 아빠가 땀투성이가 되어 몸에서 냄새가 나는데도 엄마가 아빠에게 로버트
  래드포드보다 더 멋쟁이라고 말하는 것이다."
" 사랑이란 하루 종일 혼자 있게 했는데도 내 얼굴을 핥으며 좋아하는 내 강아지와 같다. "
" 나는 큰 언니가 나를 사랑한다는 것을 알고잇다. 왜냐하면 언니는 자기 헌 옷을 몽땅
  나한테 다 주었기 때문이다. 그래서 언니는 다시 새 옷을 사러 밖으로 나가야만 했다. "
" 큰언니가 나를 집적거리는 언니를 마구 집적거렸다. "
" 어떤 사람을 사랑할 때 속눈썹을 깜박거리면 눈에서 작은 별들이 쏟아져 나온다. "
" 진짜로 사랑하지 않으면 사랑한다는 말을 해서는 안 된다. 그러나 진짜로 사랑한다면
  사랑한다는 말을 자주 해야 한다. 왜냐하면 사람들이 그 말을 잘 잊어먹기 때문이다. "

     어린이들은 부모와 가족을 통해 사랑을 보고 배운다. 따라서 부모로서 우리 어린이들이 사랑에 대해 어떻게 이해하며 받아들이고 있는지 가끔 알아보는 것은 매우 유익한 일이다. 어린이들이 갖는 사랑에 대한 개념은 바로 부모와 가족으로부터 터득한 것이며 가족사이에 형성된 사랑의 질과 양을 가늠할 수 있는 잣대가 되기 때문이다.

                                                                                          -소원지. 제희우(요셉)-

-남양 성모님의 동산-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76   예수님의 빈의자    09.04.23 1924
275   기도    09.04.18 1808
274   땅 과 같은 사람이 되게 하소서...    09.04.15 1702
273   소년과 강아지    09.04.13 1854
272   생쥐의 기도(6)  [1]   09.04.07 1688
  사랑의 정의    09.03.28 1986
270   미루어서는 안 될 세 가지    09.03.24 2002
269   생쥐의 기도(5)  [1]   09.03.16 1713
268   좋은 사람에게는 8가지 마음이 있다    09.03.14 2076
267   임금이 되다 만 까치    09.03.09 1873
266   마음을 바꾸면    09.03.09 1763
265   생쥐의 기도(4)  [1]   09.03.02 1668
264   하느님 앞에 무릎 꿇는다는 것은    09.03.02 1747
263   행복의 비결    09.02.25 1651
262   나 때문이야    09.02.22 1775
261   우리가 서로 사랑한다는 것은    09.02.22 1708
260   생쥐의 기도(3)  [1]   09.02.21 1590
259   어느 병사의 편지    09.02.15 1603
258   생쥐의 기도(2)  [1]   09.02.09 1607
257   말도 안장도 못 받게 되었네    09.02.05 1818
[1][2] 3 [4][5][6][7][8][9][10]..[16]  다음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