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0 59.6%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마태오 7,4)
조회수 | 2,114
작성일 | 08.06.24
우리는 멀리 있는 사람을 탓하지 않습니다.
매일 만나는 사람을 탓합니다.

모르는 사람을 심판하지 않습니다.
잘 아는 사람을 심판합니다.

서먹한 사람을 공격하지 않습니다.
친한 사람을 몰아붙입니다.

그러기에 주님께서 말씀하셨습니다.
“너는 어찌하여 형제의 눈 속에 있는 티는 보면서,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마태오 7,4)

사랑하는 이의 허물을 덮어 주어야
사랑이 완성됩니다.

"제가 어떻게 하면
다른 사람들을 용서할 수 있을까요?"

"네가 남을 단죄하는 일이 없다면
용서할 이유도 없을 것이다."

작자 미상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36   아름다운 인생을 위하여    08.07.06 2002
235   난 가슴에 무엇을 품었을까    08.06.25 1884
  "네 눈 속에 있는 들보는 깨닫지 못하느냐?” (마태오 7,4)    08.06.24 2114
233   내 마음의 주인은 바로 나    08.06.22 1855
232   행복의 문에 이르는 열쇠    08.05.31 1987
231   아름다운 하루의 시작    08.05.31 1884
230   스스로 만든 감옥에서 벗어나라!    08.04.24 2196
229   잃어버린 것을 보지 말고 남은 것을 보게    08.04.24 2188
228   성인들은 한결같이 놓아버리는 길을 가르쳐 준다.    08.04.24 2159
227   노동의 기쁨을 맛보지 못하는 삶에는 즐거움이 없다.    08.04.24 2058
226   하느님의 현존 안의 삶    08.04.24 2013
225   기도하고 일하라    08.04.24 2121
224   플러스 인생    08.04.24 1833
223   고생을 맞이하는 자세    08.04.24 1799
222   신뢰 받을 수만 있다면    08.04.18 1815
221   하느님의 작품    08.04.17 1857
220   새로움을 위하여    08.04.17 1886
219   몸보다 먼저 마음을 녹이는 힘    08.04.17 1853
218   마음의 방을 닦습니다.    08.04.07 1898
217   필요한 만큼만    08.04.06 1859
[1][2][3][4] 5 [6][7][8][9][10]..[16]  다음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