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영성의 쉼터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이름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60 36.8%
말이 남기는 상처
조회수 | 1,646
작성일 | 07.06.05
숲에서 한 나무꾼이 나무를 베고 있었다. 갑자기 하늘이 어두워지더니 비가 쏟아졌다. 나무꾼은 큰 나무 아래로 피했다. 비가 그친 뒤 나무꾼은 고마운 마음에 그 나무는 베지 않기로 결졍했다.

나무는 매우 기뻐하며 말했다.

"고맙습니다. 앞으로 언제든지 제 그늘에서 편히 쉴 수 있게 해 드릴께요."

그러자 나무꾼은 손사래를 치며 말했다.

"네 덕분에 비를 피한 것은 고맙게 생각하지만 아픙로 다시 올 일은 없을 거야. 네 몸에서 나는 냄새를 도저히 참을 수가 없거든."

나무는 뿌리가 흔들릴 정도로 상처를 받았지만 내색하지 않고 말했다.

"그럼, 도끼로 저를 치세요. 그렇게 해서라도 당신에게 고마움을 표시하고 싶으니까요."

나무꾼은 고약한 냄새가 나는 나무와 인연을 끊고 싶어서 시키는 대로 하고 떠났다.

몇 십 년이 지난 뒤 고약한 냄새가 나던 나무 주변에는 다시 어린 나무가 자라 숲이 무성해졌다. 그곳에서 또 나무를 베던 나무꾼은 옛날 그 나무를 우연히 다시 만났다. 나이가 들어 현명해진 나무꾼은 도끼로 나무에게 상처를 입힌 일을 후회하며 말했다.

"내가 몸통에 낸 상처 때문에 네가 썩어 버렸을까 걱정했다. 지난 세월 나는 얼마나 후회 속에서 살았는지 몰라. 미안하구나."

그러자 나무는 대답했다.

"당신이 도끼로 나를 내리친 순간은 너무도 고통스러웠죠. 하지만 상처가 아문 뒤에는 잊어버렸어요. 그런데 당신이 냄새 때문에 견딜 수 없다고 한 말은 잊을 수가 없었어요. 아니, 평생 잊지 못할 듯하군요."

'좋은생각' 중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56   완전한 자유   양영민 07.07.02 1582
155   참기쁨   양영민 07.07.02 1556
154   함께하는 자리    07.06.30 1672
153   협력의 바탕은 믿음이다.    07.06.30 1708
152   좋은 생각은 좋은 씨앗    07.06.22 1691
151   영혼의 빛, 생명의 떡   양영민 07.06.18 1789
150   하느님의 약   양영민 07.06.18 1576
149   마음의 수술   양영민 07.06.18 1535
148   한국 카톨릭의 위기   양영민 07.06.11 1638
147   참 아름다운 사람   양영민 07.06.11 1599
146   삶에 즐거움을 주는 좋은 글   양영민 07.06.11 1652
145   당신은 승자의 길을 가고 있습니까?   양영민 07.06.05 1718
144   행복에 관한 명언 5가지   양영민 07.06.05 2378
143   나를 행복하게 해주는 생각들   양영민 07.06.05 1526
  말이 남기는 상처    07.06.05 1646
141   행복 서비스 일 곱 가지    07.06.01 1617
140   마음도 쉬어야 넓고 부드러워 집니다.    07.05.29 1485
139   마음의 평화    07.05.28 1680
138   내어깨에 지워진 십자가가 없다면 나는 정말 행복할까?    07.05.25 1799
137   걱정하지 말기    07.05.25 1891
[1][2][3][4][5][6][7][8] 9 [10]..[16]  다음
 

 

영혼의 쉼터 코너 ( 영혼의 쉼터는 회원이면 누구나 글을 올릴 수 있는 ' 회원전용' 코너입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