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가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49 64%
[서울] 주님을 따르는 길은 십자가의 길
조회수 | 107
작성일 | 17.09.02
[서울] 주님을 따르는 길은 십자가의 길

오늘 복음에서 예수님은 예루살렘에 올라가 원로들과 수석 사제들과 율법 학자들에게 많은 고난을 받고 죽임을 당하셨다가 사흗날에 되살아나셔야 한다는 것을 제자들에게 말씀하셨습니다. 그런 상황에서 베드로는 예수님을 붙들고는 반박을 했습니다. “맙소사! 주님, 그런 일은 주님께 결코 일어나지 않을 것입니다.”

베드로는 왜 예수님께 반박을 하며 항의했을까요? 베드로의 인간적 생각으로 메시아가 고난을 당하고 죽는 것을 도대체 받아들일 수 없었던 것입니다. 그러자 예수님은 지체 없이 베드로를 호되게 꾸짖습니다. “사탄아, 내게서 물러가라. 너는 나에게 걸림돌이다. 너는 하느님의 일은 생각하지 않고 사람의 일만 생각하는구나!”

예수님은 제자들에게 분명하게 말씀하십니다. “누구든지 내 뒤를 따라오려면, 자신을 버리고 제 십자가를 지고 나를 따라야 한다. 정녕 자기 목숨을 구하려는 사람은 목숨을 잃을 것이고, 나 때문에 자기 목숨을 잃는 사람은 목숨을 얻을 것이다.”

자기를 버리고 예수님을 따르라는 말씀은 자신을 비하하거나 혐오하라는 의미가 아닙니다. 자신의 자유의지로 하느님의 뜻을 따르고 실천하는 것입니다. 그런데 예수님이 가신 길은 바로 십자가의 길이며, 그것은 하느님의 뜻이었습니다. 물론 인간적인 판단이나 사고로는 이해하기 힘든 길이었습니다.(이사 55,8 참조)

하느님의 뜻을 따르게 되면 세상 속에서는 고통과 수난의 길을 가야 합니다. 그러나 하느님의 뜻을 저버리고 인간의 욕심만을 쫓아가면 결국 패망하고 만다는 가르침입니다. 인간의 눈에는 당장 어리석게 보일지라도 하느님의 뜻을 위해 자신을 버리는 행위가 결국 생명에 이르는 길이 됩니다. 신앙인이 가야 하는 길은 각자의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는 것입니다. 주님을 따르는 것 자체가 이미 십자가를 각오한 셈입니다. 그러므로 우리는 하느님이냐 세속이냐 하는 선택의 기로에 늘 서 있게 됩니다. 세속의 범주에는 때로는 나 자신도 들어갈 수 있습니다. 그래서 주님께서는 자신을 버리라고 단호하게 말씀하셨습니다.

주님을 따르는 길은 세속 안에서 쉽지 않고 힘들며 어렵습니다. 그러나 우리의 자유로운 선택 안에 결과는 분명하게 차이를 드러냅니다. 우리의 삶이 진정으로 가치 있고 참다운 행복의 삶이 되려면 주님이 가르쳐 주신 길을 선택해야 합니다. 그 길의 결과는 주님께서 죽음과 부활을 통해 이미 증거해 주셨습니다. 우리가 진정으로 의미 있는 삶을 살려면 나 자신의 욕심을 버리는 용기와 결단이 필요합니다. 이 모든 것은 하느님의 은총이며 우리에게 선물로 주십니다. 물론 우리가 겸손하게 하느님께 의지하고 은총을 구해야 합니다.

▥ 서울대교구 염수정 안드레아 추기경 - 2017년 9월 3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719   [수도회] 은혜로운 하느님  [3] 12
718   [군종] 공평하신 하느님  48
717   [의정부] “하느님의 마음은 --”  57
716   [춘천] 저는 그저 당신 계획 안에 있나이다.  48
715   [전주] “기득권, 헛된 허영임을 깨달아야”  1778
714   [대구] 하느님의 셈법, 우리의 셈법  [1] 1706
713   [광주] 항상 첫 째가 되는 방법  83
712   [서울] 역설의 셈  [2] 1553
711   [수원] 하느님 사랑의 셈법  [1] 150
710   [대전] 하느님의 경제 원칙  [1] 1815
709   [부산] 하느님의 선하심이 보이게 살아야 하는 것이 그리스도 신앙인입니다.  [2] 1743
708   [안동] 감사함이 없는 가슴은 차갑습니다.  146
707   [마산] 구원은 하느님의 선물이다  [1] 1769
706   [인천] 무조건 하느님 앞에 나가자.  [2] 159
705   (녹) 연중 제25주일 독서와 복음 [포도밭과 일꾼들]  [1] 1475
704   [원주] 용서와 사랑  [1] 2028
703   [수도회] 사랑을 배경으로 한 형제적 충고  [2] 1922
702   [전주] “사랑은 선택이 아니라 의무입니다”  [1] 2023
701   [인천] 사랑의 말  [4] 1950
700   [수원] 잘못은 사랑의 실습시간  [7] 2067
699   [서울] 잘못한 형제 구하기  [7] 2454
698   [의정부] 내가 받고 있는 넉넉한 사랑, 용서... 이젠 좀 나눕시다  [4] 2223
697   [군종] 사랑의 실천은 나눔에서 시작  [2] 1973
696   [광주] 지금 여기!  [2] 1865
695   [춘천] 파수꾼  [5] 2223
694   [대전] 형제적 충고  [1] 1964
693   [대구] 충고는 사랑의 모험  [2] 2146
692   [부산] 사랑의 실천인 잘못 타이르기  [5] 2186
691   [마산] 교회의 예언자적 사명  [2] 2067
690   [안동] "4+1"의 의무  [3] 2119
689   (녹) 연중 제23주일 독서와 복음 [충고하고 타일러라]  [4] 1708
688   [인천] 두 개의 태양  [6] 2300
687   [전주] “교회 안과 밖에서도 같은 얼굴로”  [1] 2181
686   [수도회] 십자가가 은총임을 깨닫는 순간  [2] 2227
685   [대전] 사탄아, 물러가라  [1] 1922
684   [광주] 너는 나를 누구라고 생각하느냐?  [2] 1823
683   [의정부] 반석과 걸림돌의 차이? 십자가로 구별하세요.  [2] 2073
682   [춘천] 십자가를 지고 주님을 따르라  [1] 1723
681   [원주] 버들 피리  [3] 2312
680   [수원] “아름다운 산행”  [3] 2282
1 [2][3][4][5][6][7][8][9][10]..[18]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7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