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주일강론 (다해)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09 97.6%
[청주] 예수님을 닮은 삶
조회수 | 33
작성일 | 22.06.26
예수님을 닮은 삶

-------------------------

찬미 예수님, 사랑합니다. 하느님께서는 언제나 우리를 사랑하십니다. 하느님의 사랑 안에서 행복한 한 주간되시길 빌며 주님의 말씀과 더불어 기쁨충만 하시길 희망합니다.

갈릴래아에서 예루살렘으로 가는 가장 빠른 길은 사마리아를 통해 가는 것입니다. 예수님께서도 이 길을 이용하였습니다. 그런데 사마리아인들과 유다인들 간에는 종교적이고 민족적인 적대감이 가로놓여 있었습니다. 사마리아인들은 기원전 722년 앗시리아에게 정복당한 북왕국 이스라엘에 정착한 토착민들로 이루어져 있었습니다. 사마리아인들은 이스라엘의 주 하느님 신앙을 받아들였으나 예루살렘이 아니라 그리짐산에서 하느님을 예배해야 한다고 믿었고 그래서 자기들만의 성전을 그곳에 건립하였습니다. 이 믿음이 장벽이 되어 예수님을 받아들이지 못하였습니다. 사마리아인과 유다인 사이에는 적대감으로 인한 싸움도 빈번히 일어났습니다.

야고보와 요한은 예수님께서 냉대를 받으시자 화가 났습니다. 그래서 말합니다. “주님, 저희가 하늘에서 불을 불러내려 저들을 불살라 버리기를 원하십니까?” 이 말씀을 들은 예수님께서 그들을 꾸짖으셨습니다. 사실 야고보와 요한의 태도는 사마리아 사람들의 태도와 다를 바 없습니다. 예수님과 동고동락하면서 지냈는데 그들의 태도는 지극히 인간적이었습니다.

예수님께서는 가난한 이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눈먼 이들을 보게 해 주시고, 벌하기 위해서가 아니라 용서하기 위해서 오셨습니다. 사람들의 생명을 파괴하러 오지 않으시고 구원하러오셨습니다. 그렇다면 예수님을 따르는 제자들은 예수님의 영 안에서 원수들을 위해 기도해야 합니다. 저주해서는 안 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마음 한구석에 있는 앙갚음하고 싶은 마음이 드러나고 말았습니다.

우리의 삶도 마찬가지입니다. 살다보면 오해도 있고, 모함과 시기질투, 미움과 싸워야할 때도 있습니다. 그러나 그 모든 것을 이겨내는 승리의 길은 주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신 사랑으로 사랑하는 것입니다. 악의 고리를 끊는 방법은 저주가 아니라 축복입니다. 예수님께서는 “내가 너희를 사랑한 것처럼 너희도 서로 사랑하여라.”하시며 당신의 목숨을 내놓기까지 하셨습니다. 사랑이 무엇인지를 보여주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냉대하는 마을을 피하여 다른 마을로 돌아가셨습니다. 아무와도 맞서지 않고 가실 길을 가셨습니다. 예수님께서는 배척을 문제 삼지 않으시고 목적지를 향합니다. 그의 목적지는 아버지 하느님의 뜻을 행하는 것입니다. 누가 반대를 하든 상관없이 당신의 가실 길을 가셨습니다. 물 흐르듯 자연스럽게 가야할 길을 걸으셨습니다.

이 시점에서 우리의 마음을 점검할 필요가 있습니다. 예기치 않은 일에 직면할 때 예수님의 처신인지? 아니면 요한이나 야고보처럼 격하게 반응하고 있지 않은지? 사실 우리를 힘들게 하는 사람을 통해서 내 마음의 너비와 폭, 깊이를 보게 됩니다. 그는 어떻게 보면 은총의 도구입니다. 개구리는 개굴개굴 울다가도 위협을 느끼면 소리를 멈춥니다. 안전하다 싶으면 또 울지요.. 강아지는 먼저 짖어대고 그 다음에 자기에게 유익할 것 같으면 고리를 칩니다. 우리 신앙인의 처신은 일단은 침묵하고 주님이시라면 어떻게 하셨을까?를 생각해야 합니다.

논어의 ‘선진’편에 나오는 이야기입니다. 공자의 제자 ‘자로’가 공자께 여쭙니다. “들었으면 곧장 해야 합니까?” 그러자 공자께서 말씀하십니다. “아버지와 형이 있는데 곧장 하다니?” 어찌 그렇게 할 수 있는냐?는 말씀입니다. 제자 ‘염유’가 똑같이 묻습니다. “들었으면 곧장 해야 합니까?” 공자께서 말씀하십니다. “들었으면 곧장 해야지!” 이에 ‘공서화’가 같은 질문에 달리 대답하는 까닭을 묻자 공자께서 대답합니다. “염유는 물러서는 사람이라 나가게 했고, 자로는 나서는 사람이라 물러서게 했다.”

참 스승은 상대에 따라 다르게 대답하십니다. 눈높이를 맞춰줍니다. 오늘 복음에서 보면, 어떤 사람이 예수님께 “어디로 가시든지 저는 스승님을 따르겠습니다.” 그러자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여우도 굴이 있고 하늘의 새들도 보금자리가 있지만, 사람의 아들은 머리를 기댈 곳조차 없다.” 이 말씀은 예수님을 따르는 것은 ‘예수님과 운명을 함께 진다.’는 것을 의미합니다. 예수님의 참된 제자는 길을 떠나고 냉대를 받으며 가정이라는 안전한 처소조차 없이 지낼 각오가 되어 있어야 한다는 것입니다.

어떤이는 말합니다. “주님, 먼저 집에 가서 아버지의 장사를 지내게 허락해 주십시오.” 예수님께서는 “죽은 이들의 장사는 죽은 이들이 지내도록 내버려 두고, 너는 가서 하느님의 나라를 알려라.” 하시며 우선순위에 앞자리를 차지할 것이 무엇인지를 가르쳐 주십니다. 그리고 “주님, 저는 주님을 따르겠습니다. 그러나 먼저 가족들에게 작별 인사를 하게 허락해 주십시오.”하는 이에게는 “쟁기에 손을 대고 뒤를 돌아보는 자는 하느님의 나라에 합당하지 않다.”라고 하시며 그들의 눈높이에 맞는 말씀을 하셨습니다.

우리의 삶은 어떠합니까? 서로 상대방의 눈높이에 맞게 얘기하고 있습니까? 자녀에게, 이웃에게 내 것을 강요하고 가르치려는 욕심을 부리지는 않나요? 자녀들도 큰 아이, 작은아이가 받은 탈랜트가 다릅니다. 상대를 위하기보다는 내 유익을 먼저 챙기는 잘못을 범하고 있지는 않은지 점검해야 하겠습니다. 어른과 어린이의 다른 점이 무엇인지 아시죠? 어른은 ‘하고 싶은 일’을 먼저 하지 않고, ‘해야 하는 일을 먼저 한다.’는 것입니다. 우리는 주님의 자녀로서 ‘해야 할 일을 해야’ 합니다. 그것이 무엇입니까? 복음 선포입니다. 복음 선포는 다른 어떤 일에도 우선합니다. 주님을 통하여 우리가 구원을 받는다는 기쁜 소식은 입으로 선포되기도 하지만 사랑을 실천하는 우리의 삶의 모범, 표양을 통해 선포됩니다. 바오로 사도의 말씀대로 ‘성령의 인도에 따라 살아가는 삶’, ‘육을 거스르는 삶’을 통하여 전해집니다.

예수님께서 열두 제자를 파견하시면서 당부하셨습니다. “전대에 금도 은도 구리돈도 지니지 마라. 여행 보따리도 여벌 옷도 신발도 지팡이도 지니지 마라”(마태10,9) 왜 그러셨을까요? 철저한 ‘무소유’는 가진 것으로 행세하는 세상에서 세상의 힘을 이길 수 있는 가장 큰 무기이기 때문입니다. 이 말씀은 한 눈 팔지 말라는 당부이기도 합니다. 다른 헛된 것에 마음 빼앗기지 말고 해야 할 일에 전념하라는 것입니다.

그야말로 ‘쟁기를 잡고 뒤를 자꾸 돌아다보는 사람은 하느님 나라에 들어갈 자격이 없습니다.’ 예수님을 뒤따르는 사람은 정처가 없어야 합니다. 또한 이미 지나간 일에 매여 있어도 안 됩니다. 뿐만 아니라 과거를 자꾸 돌아보아서도 안 됩니다. 예수님께서 그렇게 사셨기 때문이다. 하느님께서 이미 마침표를 찍은 것에 대해서 물음표를 달지 마십시오. 그분께는 오직 ‘지금여기’가 유일한 삶의 자리였습니다. 우리도 약속된 천상의 미래를 희망하는 만큼 ‘지금여기’에서 최선을 다해야 합니다. 천상은 여기서부터 시작되기 때문입니다. 천국은 여기서 열립니다. 그러므로 삶의 자리를 천국으로 만드십시오. “사랑으로 서로 섬기십시오”(갈라티아5,13). 사랑이 있으면 천국이고, 사랑이 없으면 지옥입니다. 사랑을 사는 나의 처신에 따라 복음이 선포될 것입니다. “우리가 서로 사랑하면, 하느님께서 우리 안에 머무르시고 그분 사랑이 우리 안에서 완성됩니다”(1요한4,12). 서로 사랑함으로써 사랑을 완성하시기 바랍니다.

예수님께서 제자들을 파견하시고, 제자들이 주님의 이름으로 더러운 영을 쫓아내고 병을 치유하는 기적을 하고 예수님께 와서 자랑을 하였습니다. "주님, 주님의 이름때문에 마귀들까지 저희에게 복종합니다"(루카10,17). 그때 예수님께서 말씀하십니다. "그러나 영들이 너희에게 복종하는 것을 기뻐하지 말고, 너희 이름이 하늘에 기록된 것을 기뻐하여라"(루카10,20). 사랑의 사람으로 하늘에 기록되기를 희망합니다. 미루지 않는 사랑으로 사랑합니다.

-----------------------

청주교구 반영억 신부
2022년 6월 26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827   연중 제19주일 성경 말씀 해설  [5] 97
826   [수도회] 믿음으로 기다리는 사람은 행복  [6] 2426
825   [수원] 깨여 준비한다는 것은!  [4] 2586
824   [인천] 하느님의 방식으로 ‘깨어 있는’ 것  [6] 1030
823   [의정부] 행복하여라, 주인이 와서 볼 때에 깨어있는 종들!  [3] 845
822   [서울] 깨어 있기  [8] 2524
821   [마산] 옳게 깨어있음은 하느님과 함께 있음이다  [5] 2795
820   [부산] 깨어 기다리는 종  [4] 2928
819   [안동] 남 몰래 드리는 희생제물  [5] 2333
818   [대구] 자기 관리. 자기 성찰  [4] 839
817   [청주] 하느님께서 먼저 사랑하셨습니다(1요한 4,19).  [1] 308
816   [대전] 우리의 네 번째 친구는?  [3] 976
815   [전주] 충실하게 깨어 기다림  [1] 374
814   [광주] 주님께서 나에게 주신 것들  [1] 2517
813   [군종] 행복을 향한 기다림의 자세  [2] 2144
812   [원주] 항상 ‘의식’하며 자기 역할에 충실해야  [3] 2593
811   [춘천] 사랑 나누며 주님을 기다립니다  [1] 389
810   (녹) 연중 제19주일 독서와 복음 (주님께서 언제 올지 모르니 준비하고 있어라)  [6] 1487
809   연중 제18주일 성경 말씀 해설  [8] 118
808   [수도회] 자녀들에게 물려 줄 재산은 하느님께 향하는 삶  [4] 2590
807   [수원] 나의 생명 보험은?  [5] 2844
806   [인천] 이웃에 대한 사랑으로 하느님 앞에 부유한 되었으면  [5] 2571
805   [서울] 참으로 부자 되는 길  [8] 2936
804   [안동] 이 시대의 괴물 '탐욕'  [5] 2607
803   [대구] 재산이 생명을 보장해주지 못한다.  [5] 2672
802   [마산] 내 재산은 나만을 위한 것이 아니다  [3] 2696
801   [부산] 부자 되세요!  [8] 2585
800   [전주] ‘탐욕의 곳간’과 ‘사랑의 곳간’  [3] 360
799   [광주/제주] 예? 보이는 것만 믿으라굽쇼?  [2] 2649
798   [군종] 참된 부자가 되려면  [3] 2758
797   [의정부] 확실하고 유일한 보증  [1] 221
796   [원주] 재산의 소유와 분배  [2] 2507
795   [춘천] 허무로다, 허무!  [2] 363
794   [청주] 모으는 데보다 잘 쓰는 데에 더 많은 관심을...  [1] 279
793   [대전] 이제부터는 하늘에 저축하라.  [3] 2673
792   (녹) 연중 제18주일 독서와 복음 (네가 마련해 둔 것은 누구 차지가 되겠느냐?)  [6] 2013
791   연중 제17주일 성경 말씀 해설  [2] 119
790   [수도회] 간절한 기도  [10] 2209
789   [인천] 기도  [10] 2384
788   [수원] 우리에게 가장 필요한 선물인 성령을 청하자  [8] 2320
1 [2][3][4][5][6][7][8][9][10]..[21]  다음
 

 

주일강론

가   해

나   해

다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