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평일강론 (홀수해)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50 40.8%
[수도회] 하느님의 충실한 동반자가 되는 기쁨
조회수 | 71
작성일 | 17.09.05
[수도회] 하느님의 충실한 동반자가 되는 기쁨

오늘 복음에 나오는 탈렌트의 비유는 어떻게 깨어 있어야 하는가에 대한 답변입니다. 비유에 나오는 주인은 매우 독특한 인물입니다. 그가 가장 적게 맡긴 한 탈렌트만 해도 노동자의 15년치 급여에 해당하는 거액이기 때문입니다.

그는 대금업자에게 맡겨 쉽게 더 큰 이익을 남길 수 있음에도, 종들에게 엄청난 돈을 맡김으로써 그들에 대한 무한한 신뢰를 보여줍니다. 주인은 종들 각자의 능력을 고려하면서 자유롭게 거액의 돈을 관리하도록 맡깁니다(25,15). 주인이 여행을 떠나며 맡긴 돈을, 종들이 어떻게 관리했는지 주목할 필요가 있습니다.

다섯 탈렌트를 받은 종과 두 탈렌트를 받은 종은 ‘곧 가서’ 자기에게 맡겨진 재산을 ‘활용하여’ 두 배로 늘립니다. 그들은 주인이 자신들에게 보여준 큰 신뢰와 사랑에 응답하기 위하여 위험을 무릅쓰고 주저함 없이 그것을 늘리는데 온 힘을 기울입니다. 그리곤 받은 만큼을 더 늘려 주인에게 바칩니다. 그런데 한 탈렌트를 받은 세 번째 종의 태도는 완전히 달랐습니다. 그는 주인을 모진 분으로 생각한 나머지 두려움에 사로잡혀 ‘물러가서’ 땅을 파고 그것을 숨겨두었다가 그대로 돌려줍니다. 다른 종들과 달리 그는 주인의 크나큰 신뢰와 사랑을 알아차리지 못했던 것입니다. 오히려 그는 주인을 심판자로 여겨 두려워하며 아무것도 하지 않았을 뿐 아니라 책임에서 벗어나려고 땅을 파고 돈을 숨겼던 것입니다. ‘많은 시일이 지나’ 종들의 주인이 와서 그들과 셈을 하게 되었습니다 (25,19).

주인은 맡긴 재산을 두 배로 늘려 바친 종들에게 다음과 같이 말합니다. “잘하였다, 착하고 성실한 종아! 네가 작은 일에 성실하였으니 이제 내가 너에게 많은 일을 맡기겠다. 와서 네 주인과 함께 기쁨을 나누어라.”(25,21.23) ‘각자의 능력대로’ 주인의 재산을 충실히 관리한 종들은 주인의 동반자로 일한 것입니다. 따라서 성실한 종들은 그에 맞는 보상, 곧 하느님 나라에 참여하는 충만한 기쁨을 맛볼 것입니다.

반면에 주인은 게으른 종을 꾸짖으시고“가진 자는 더 받아 넉넉해지고, 가진 것이 없는 자는가진 것마저 빼앗길 것”(25,29)이라 합니다. 게으르고 쓸모없는 이 사람은 주인의 위탁금을 박탈당하고 영원한 형벌에 넘겨질 운명에 처해집니다.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생명과 은사를 주시고 영적 보화를 관리하도록 맡겨주십니다.

우리는 어떤 태도로 하느님의 선물을 관리하고 있습니까?

무엇보다도 하느님께서 우리에게 크나큰 신뢰와 사랑을 보여주시며 엄청난 선물을 관리하도록 맡겨주셨음을 기억해야겠지요. 나의 생명, 선한 의지와 갈망, 시간과 사람들, 피조물과 더불어 살아가는 세상 등 일일이 헤아릴 수조차 없는 많은 것들이 그분의 선물이지 않습니까? 우리는 그것을 첫 번째와 두 번째 종처럼 성실하게 관리하고 있습니까?

중요한 것은 겉으로 드러나는 업적이 아니라 각자의 능력에 따라 최선을 다하는 것입니다. 악행을 저지르지 않는 것이 좋은 사람임을 증명해주는 것이 아닙니다. 가장 나쁜 것은 아무것도 하지 않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인의 삶은 자비심과 선한 감정, 머릿속에서만 맴도는 생각만으로는 결코 충족될 수 없는 것이지요. 오늘도 ‘곧바로 나서서’ 주님께서 맡겨주신 선물을 ‘활용하여’적극적으로 하느님의 선을 이루어가도록 온힘을 기울여야겠습니다.

또한 나를 위해 일하는 것이 아니라, 오직 하느님의 동반자로서 일해야겠지요. 주님의 사랑과 신뢰를 기억하며 사랑의 능력을 키워가고, 선을 확장시키며, 모두를 품을 수 있는 넉넉함을 넓혀가는 오늘이길 희망합니다.

게으름과 아무것도 하지 않는 무사안일에서 벗어나 충실한 종으로 살 수 있기를...

▥ 작은 형제회 기경호 프란치스코 신부 - 2017년 9월 5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738   [제주/부산] 요즘 한국교회가 위기라고 한다  [1] 458
1737   [서울/인천] 열매 맺지 못한 나무로부터의 수확  [1] 500
1736   [기타] 자본주의 세상에서 회개하는 방법  446
1735   (녹) 연중 제29주간 토요일 독서와 복음  [2] 2145
1734   [제주] 그들은 하나같이 외치고 있다.  468
1733   [인천/서울] 문제는 우리들의 마음속에 주님을 모시고  [2] 629
1732   [부산] 이 시대는 분열되어 있습니다.  404
1731   (녹) 연중 제29주간 금요일 독서와 복음  [2] 2511
1730   [부산] 사람들은 안정되고 평화로운 것을 좋아합니다.  432
1729   [서울] 세상에 불은 지르러 오셨다는  [1] 427
1728   [기타] 샛길로 간 동무들  [1] 382
1727   (녹) 연중 제29주간 목요일 독서와 복음  [2] 2336
1726   [수도회] 충실한 오빠  [4] 391
1725   [대구/청주] 하느님께 감사드리며--  [1] 525
1724   [서울/인천] 신앙에도 감각이 있습니다.  [2] 396
1723   (녹) 연중 제29주간 수요일 독서와 복음  [2] 2715
1722   [인천] “행복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다. 바로 우리 곁에 있다.”  [1] 224
1721   [수도회] 있을 때 좀 더 잘할 걸  [4] 458
1720   [부산/청주] 준비와 기다림  [2] 367
1719   (녹) 연중 제29주간 화요일 독서와 복음  [2] 2544
1 [2][3][4][5][6][7][8][9][10]..[87]  다음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17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