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평일강론 (홀수해)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498 81.6%
[의정부] 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조회수 | 181
작성일 | 21.11.25
[의정부] 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

사람의 아들을 닮아 사람의 아들이 기뻐하실 모습으로 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버려진 이들 보듬는 따스한 두 손 정갈하게 모아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억울한 피눈물 닦아주는 깨끗한 마음 곱게 다듬어 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불의한 이들 깨우치는 당당하고 준엄한 목소리 지니고 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참혹한 세상 속 깊이 내달리는 힘찬 두 발로 한걸음에 나아가 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아름답고 거룩한 세상 이루려 쉼 없이 달려온 거친 숨소리 모아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나누고 나눠 목숨까지 내어주어 빈 몸 빈 마음 가볍게 날아올라 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온 삶으로 닮고 싶던 사람의 아들 만날 설렘 가득 머금고 사람의 아들 앞에 서고 싶습니다.

---------------------------------------------------

의정부교구 상지종 베르나르도 신부
2015년 11월 28일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1523   [수도회] 한해의 끝자락에 서서  [5] 1534
1522   [부산/청주/마산/전주/광주] 생명과 빛의 길로  [8] 1249
1521   [수원/의정부] 하느님께서는 우리에게 말씀하셨다.  [5] 1031
1520   [인천/서울] 언제나 함께하시는 하느님  [3] 90
1519   (백) 성탄 팔일 축제 내 제7일 독서와 복음  [6] 2307
1518   [수도회] 평생소원  [8] 982
1517   [부산/마산/광주/청주/전주] 예수님은 이미 우리 마음에 함께 계십니다.  [5] 1317
1516   [수원/원주] 한나의 기쁨  [4] 1145
1515   [인천/서울] 한나 예언자의 그 변함없는 사랑을  [2] 97
1514   (백) 성탄 팔일 축제 내 제6일 독서와 복음  [6] 2410
1513   [수도회] "제 눈이 당신의 구원을 본 것입니다."  [9] 973
1512   [부산/대구/전주] 믿음은 확신과 결단에서 이루어 집니다.  [4] 1204
1511   [수원/원주] 시메온의 노래  [4] 85
1510   [인천/서울] 시메온  [5] 1029
1509   (백) 성탄 팔일 축제 내 제5일 독서와 복음  [5] 2265
1508   [수도회] 묵묵히  [8] 621
1507   [부산/전주/마산/광주] 즈카르야의 찬미 노래를 함께 부르며...  [6] 73
1506   [수원/원주] 즈가리야의 노래  [2] 611
1505   [인천/서울] 하느님께 대한 찬미와 찬양의 노래를  [6] 596
1504   (자) 대림 12월 24일 독서와 복음 (즈카르야의 노래)  [6] 997
1 [2][3][4][5][6][7][8][9][10]..[77]  다음
 

 

평일강론

홀 수 해

짝 수 해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2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