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주일강론

평일강론

축일강론

대축일/명절강론

혼인강론

장례강론

예 화

사설/칼럼

♣ 현재위치 : 홈 > 강론자료실 > 축일강론

축일강론 코너 ( 월별로 찾고자 하시는 축일을 검색하시면 됩니다... )

 

 일자별 칮기    l  1 월  l  2 월  l  3 월  l  4 월  l  5 월  l  6 월  l  7 월  l  8 월  l  9 월  l  10 월  l  11 월  l  12 월  l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홈페이지 )
533 80%
1월 05일 : 성 요한 네포묵 뉴먼
조회수 | 2,065
작성일 | 06.01.05
성 요한 네포묵 뉴먼 (1811~1860)

  
돈이 얼마나 있으면 만족할 수 있을까? 어떤 연구 결과에 의하면, 만족 지점은 대개 지금 가지고 있는 것보다 약간 더 높은 곳에 있다고 한다. 필라델피아 교구의 네 번째 주교였던 요한 뉴먼은 그런 욕망의 맹점에 대해서 잘 알고 있었기에 말 그대로 자신이 소유한 모든 것을 포기하고 청빈의 삶을 살기로 서약했다. 한번은 그의 집무실에서 신발이 젖어 있는데도 계속 신고 있는 것을 보고 누군가 그에게 신발을 바꿔 신으라고 말했다. 그러자 그는 “꼭 신발을 바꿔 신어야 한다면 왼쪽 신발은 오른쪽에, 오른쪽 신발은 왼쪽에 신을 수밖에 없을걸.”이라고 대답했다. 신발이라고는 한 켤레밖에 없었기 때문이었다. 요한 뉴먼이 죽자 사람들이 그에게 새 양복을 입혔는데 그것이 그가 처음 입어 보는 새 양복이었다고 한다. 그가 궁핍을 좋아했기 때문에 가난하게 산 것은 아니었다. 진정 가치 있는 것은 결코 돈으로 살 수 없다는 것을 알았기 때문에 청빈을 선택한 것이다. 만일 자기가 소유하고 있는 재물로 자신의 가치를 평가한다면 자기가 부자라고 자부할 만한 사람은 많지 않을 것이다. 그러나 하느님은 가진 것으로 우리를 평가하지 않으시고 우리의 존재 자체로 그 가치를 인정하신다. 그것을 깨닫는 순간 비로소 우리는 참 부자가 될 수 있다. 내가 버는 돈이 나 자신에 대한 생각에 어떤 영향을 미치는가? 나는 내가 가진 돈에 따라 판단될 수 없다. 어떤 상황에서도 나는 풍요롭게 살 수 있다.

생활성서[작은 거인들]중에서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31   1월 31일 : 성 요한 보스코  [9] 3244
30   1월 30일 : 성녀 히야친타 마리스코티  2355
29   1월 29일 : 성 질다스  2023
28   1월 28일 : 성 토마스 데 아퀴노  [2] 2828
27   1월 27일 : 성녀 안젤라 메리치  [8] 3151
26   1월 26일 : 바울라 (Paula)  3456
25   1월 25일 : 성 바오로 개종  [10] 3820
24   1월 24일 : 성 프란치스코 드 살  [4] 2990
23   1월 23일 : 자선가 성 요한  2023
22   1월 22일 : 성 빈첸시오  2031
21   1월 21일 : 성녀 아녜스  [6] 3734
20   1월 20일 : 성 파비아노  2342
19   1월 19일 : 성 울프스턴  2018
18   1월 18일 : 프리스카  2241
17   1월 17일 : 성 안토니오  [8] 2845
16   1월 16일 : 성 호노라토  2021
15   1월 15일 : 성녀 이타  2257
14   1월 14일 : 성 사바  2024
13   1월 13일 : 푸아티에의 성 힐라리오  2048
12   1월 12일 : 성녀 마르가리타 부르저와  [1] 2379
11   1월 11일 : 성 테오도시오  [1] 2446
10   1월 10일 : 성 베드로 오르세올로 / 스콜라스티카  [1] 2099
9   1월 09일 : 성 아드리아노  2287
8   1월 08일 : 성 토르핀  2188
7   1월 07일 : 페냐포르트의 성 라이문도  2176
6   1월 06일 : 복자 안드레아 비제트  2183
  1월 05일 : 성 요한 네포묵 뉴먼  2065
4   1월 04일 : 성녀 엘리사벳 앤 시튼  2524
3   1월 03일 : 성녀 제노베파  2711
2   1월 02일 : 성 대 바실리오와 나지안조의 성 그레고리오 주교 학자  [2] 3485
1   1월 01일 : 천주의 성모 마리아  [1] 3611
1
 

 

축일강론 코너 ( 월별로 찾고자 하시는 축일을 검색하시면 됩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3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