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수필(隨筆)

수필(隨筆) 코너 ( 여러분들의 수필이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수잔나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2 65.6%
이해인수녀님과 법정스님의 우정 편지
조회수 | 2,585
작성일 | 10.03.29
[이해인 수녀님 맑은편지]

법정 스님께...
스님, 오늘은 하루종일 비가 내립니다.
비오는 날은 가벼운 옷을 입고 소설을 읽고 싶으시다던 스님,
꼿꼿이 앉아 읽지 말고 누워서 먼 산을 바라보며
두런두런 소리내어 읽어야 제 맛이 난다고 하시던 스님.
가끔 삶이 지루하거나 무기력해지면
밭에 나가 흙을 만지고 흙 냄새를 맡아 보라고 스님은 자주 말씀하셨지요

며칠전엔 스님의 책을 읽다가 문득 생각이 나
오래 묵혀 둔 스님의 편지들을 다시 읽어보니
하나같이 한폭의 아름다운 수채화를 닮은 스님의 수필처럼
향기로운 빛과 여운이 남기는것들 이었 습니다.

언젠가 제가 감당하기 힘든 일로 괴로워할 때
회색 줄무늬의 정갈한 한지에 정성껏 써보내 주신 글은
불교의 스님이면서도 어찌나 가톨릭적인 용어로 씌어 있는지
새삼 감탄하지 않을 수 없었습니다.
수년 전 저와 함께 가르멜수녀원에 가서 강의를 하셨을 때도
'눈감고 들으면 그대로 가톨릭 수사님 의 말씀'이라고
그곳 수녀들이 표현했던 일이 떠오릅니다.

왠지 제 자신에 대한 실망이 깊어져서 우울해 있는 요즘의 제게
스님의 이 글은 새로운 느낌으로 다가오고, 잔잔한 깨우침과 기쁨을 줍니다.
어느해 여름,
노란 달맞이꽃이 바람 속에 솨아솨아 소리를 내며 피어나는 모습을
스님과 함께 지켜 보던 불일암의 그 고요한 뜰을 그리워하며
무척 오랜만에 인사 올립니다.
이젠 주소도 모르는 강원도 산골짜기로 들어가신 데다가
난해한 흘림체인 제 글씨를
늘처럼 못마땅해 하시고 나무라실까 지레 걱정도 되어서
아예 접어 두고 지냈지요.

스님, 언젠가 또 광안리에 오시어 이곳 여러 자매들과
스님의 표현대로 '현품 대조'도 하시고,
스님께서 펼치시는 '맑고 향기롭게'의 청정한 이야기도
들려주시길 기대해 봅니다.
이곳은 바다가 가까우니
스님께서 좋아하시는 물미역도 많이 드릴테니까요


[법정스님 밝은편지]

이해인 수녀님께...
수녀님, 광안리 바닷가의 그 모래톱이
내 기억의 바다에 조촐히 자리잡습니다.

주변에서 일어나는 재난들로 속상해 하던
수녀님의 그늘진 속뜰이 떠오릅니다.
사람의, 더구나 수도자의 모든 일이 순조롭게 풀리기만 한다면
자기 도취에 빠지기 쉬울 것입니다.
그러나 다행히도 어떤 역경에 처했을 때
우리는 보다 높은 뜻을 찾지 않을 수 없게 됩니다.

그 힘든 일들이 내게 어떤 의미가 있는가를 알아 차릴 수만 있다면
주님은 항시 우리와 함께 계시게 됩니 다.
그러니 너무 자책하지 말고
그럴수록 더욱 목소리 속의 목소리로 기도드리시기 바랍니다.

신의 조영안에서 볼 때
모든 일은 사람을 보다 알차게 형성시켜주기 위한 배려라고 볼 수 있습니다.
그러나 안타깝게도 사람들은 그런 뜻을 귓등으로 듣고 말아
모처럼의 기회를 놓치고 맙니다.

수녀님, 예수님이 당한 수난에 비한다면
오늘 우리들이 겪는 일은 조그만 모래알에 미칠 수 있을 것입니다.
그러기에 옛 성인들은 오늘 우리들에게 큰 위로요
희망이 아닐 수 없습니다.
그 분 안에서 위로와 희망을 누리실 줄 믿습니다.

이번 길에 수녀원에서 하루 쉬면서
아침미사에 참례할 수 있었던 일을 무엇보다 뜻깊게 생각합니다.
그 동네의 질서와 고요가 내 속뜰에까지 울려 왔습니다.
수녀님께 진심으로 감사드립니 다.

산에는 해질녘에 달맞이꽃이 피기 시작합니다.
참으로 겸손한 꽃입니다.
갓 피어난 꽃 앞에 서기가 조심스럽습니다.
심기일전하여 날이면 날마다 새날을 맞으시기 바랍니다.
그 곳 광안리 자매들의 청안(淸安)을 빕니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수필 (隨筆 / essay)에 대한 설명 
67   지란지교芝蘭之交를 꿈꾸며    19.01.20 567
66   여름 구두 쇼핑 단상    13.06.24 2327
65   지금 그 자리에 행복이 있습니다  [2]  수잔나 11.10.22 2223
64   풍성한 한가위 되소서......   수잔나 11.09.11 1837
63   당신의 소중한 한마디  [2]  수잔나 11.08.29 1666
62   신부님.영명 축일 축하드립니다.^^   수잔나 11.06.25 1849
61   구두쇠 할머니   수잔나 11.05.30 1648
60   부활초 - 빛으로 열리는 새 세상   수잔나 11.04.20 2048
59   매일의 영성체   수잔나 11.04.01 1617
58   행복한 시간표  [1]  수잔나 11.03.21 1745
57   반드시 밀물은 온다   수잔나 10.12.20 1641
56   울지마 톤즈   수잔나 10.12.18 2081
55   새 성전 봉헌식을 축하드립니다.   수잔나 10.10.28 1757
  이해인수녀님과 법정스님의 우정 편지   수잔나 10.03.29 2585
53   사순시기의 침묵/권태원 프란치스코   수잔나 10.03.12 2042
52   십자가를 등에 지고 가지말고 품에 안고 가라   수잔나 10.03.12 2198
51   사순절 유래와 의미   수잔나 10.03.01 2196
50   미안해...사랑해...그리고 용서해줘   수잔나 09.10.31 2297
49   단종임금   수잔나 09.09.15 2482
1 [2][3][4]
 

 

수필(隨筆) 코너 ( 여러분들의 수필이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