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국내여행

국외여행

수   필

편   지

책동네

음   악

생   활

문화정보

클릭 오늘 !

포토갤러리

행사일정

♣ 현재위치 : 홈 > 문화광장 > 수필(隨筆)

수필(隨筆) 코너 ( 여러분들의 수필이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1 87.6%
황인숙 : 구룡폭포 가는 길
조회수 | 2,109
작성일 | 06.11.08
세 시간 주어진 자율등반이었다. 금강산 자락에 우리를 풀어놓기 전에 가이드는 주의를 줬다. 그 중 하나가, 산에 오르기 전에 가급적이면 등반로 입구에 있는 휴게소 '목련관'의 화장실을 들르라는 거였다.

그 말에 목련관으로 발길을 돌렸다가, 막걸리와 쇠고기 꼬치구이를 시켜놓고 야외식탁에 둘러앉아 있는 일행을 만났다. 한 꼬치에 2달러인 쇠고기 숯불구이가 환상적으로 맛있었다.

냄새부터가 어렸을 적 어머니가 구워주시던 바로 그 불고기였다. "이거 한우지요?" 시인 장석남이 맛있어 하며 휴게소 판매원에게 묻는 말에 우리는 낄낄 웃었다. "네, 우리 토종솝니다!" 판매원이 자부심에 차 대답했다. 막걸리도 달고 짜릿한 게 혀에 짝짝 달라붙었다. 그 자리에 눌러앉아 한가롭게 식도락을 즐기고 싶었지만 언제 다시 와볼지 모를 금강산이었다.

옥 같은 개울이 하얀 바위를 휘돌며 찰찰 흐르는 가을 금강, 풍악산을 오르다 중간 쉼터의 화장실에 1달러를 내고 들렀다. 일본에서 수입하는 오물 처리 약품 비용이라고 했다. 의자 식 요강이 있는 '위생소'를 나와 허위허위 걸음을 재촉했다. 마침내, 최치원이 "만 섬의 진주알이 쏟아지는 듯하다" 읊었다는 구룡폭포였다.

▶ 한국일보 입력시간 : 2006/11/07 17:37 시인 황인숙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28   고독한 외길  [1]   07.06.22 2456
27   김승희 : 외등이 켜진집    07.06.08 2588
26   김형석 : 죽음    07.05.26 2413
25   안병욱 : 행복의 메타포    07.05.26 2269
24   박완서 : 꼴찌에게 보내는 갈채    07.05.26 2053
23   이규태 : 헛기침으로 백 마디 말을 하다    07.05.26 2847
22   이어령 : 폭포와 분수    07.05.26 3642
21   유안진 : 지란지교를 꿈꾸며    07.05.26 1812
20   피천득 : 인연  [1]   07.05.26 2282
19   법정 : 좋은 친구    07.05.20 1892
18   산세비애리아    07.05.19 1822
17   [박정석의 아프리카 에세이] 가나 케이프코스트 <1>  [3]   07.03.23 2503
16   나의 어머니    06.11.29 2087
  황인숙 : 구룡폭포 가는 길    06.11.08 2109
14   강길웅 | 신부님, 나 어서 죽게 해줘요!  [1]   06.07.18 3051
13   황성진 : 생명의 신비, 소중함    06.01.22 2426
12   신달자 : 참된 헹복    06.01.22 2510
11   최광신 : 잘 가, 형!  [4]   05.07.31 2877
10   최광신 : 이불과 요의 잔영    05.07.31 2589
9   최광신 : 비 오는 날의 상념    05.07.31 2398
[1][2] 3 [4]
 

 

수필(隨筆) 코너 ( 여러분들의 수필이나 유명한 분들의 좋은 글들을 회원이면 누구나 올릴 수 있습니다... )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