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준주성범 (준주성범을 통하여 영혼을 맑게 합시다)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1 96%
제22장 인간의 불쌍한 처지를 생각함
조회수 | 2,205
작성일 | 05.04.16
1. 네가 하느님께로 향하지 않으며, 어디 있든지 어느 방향으로 돌든지 너는 불쌍한 사람에 지나지 못할 것이다. 너는 네가 원하고 바라는 대로 되지 않는다고 번민할 것이 무엇이냐? 저하고 싶은 대로 다 하는 사람이 어디 있느냐? 나도 그렇지 못하고 너도 그렇지 못하고, 산 사람으로서는 그러한 사람이 하나도 없다. 세상에 있는 사람으로는 왕이나 교황일지라도 무슨 걱정이나 무슨 괴로움이 없는 이는 하나도 없다. 그러면 남보다 좀 낫게 지낸다는 사람은 누구냐? 그는 하느님을 위하여 고통을 참을 줄 아는 사람이다.

2. 많은 무력하고 허약한 사람들은 다음과 같이 말한다. "보라, 저 사람은 얼마나 행복한 생활을 하느냐? 저 사람은 얼마나 재물이 많고 얼마나 위대하며, 얼마나 세력이 있고 얼마나 존귀한가?" 그러나 너는 천상의 부귀를 살펴보라. 저 모든 세상의 부귀한 다 아무 것도 아니요, 아주 확실치 못하며, 사람의 마음을 거북하게 할뿐이니 세상 것을 차지하고 있자면 번빈과 두려운 마음이 그칠 사이가 없는 것이다. 세상 것을 가진다고 그것이 사람의 행복이 아니다. 어지간히만 있으면 그것으로 족하다. 과연 세상에 사는 것은 괴로움이다. 사람이 영신적으로 살려고 할수록 이 세상에서 살아가는 것이 더욱 괴롭게 보인다. 그는 부패한 인성(人性)의 결함을 더 잘 깨닫고 더 밝히 보기 때문이다. 세상의 모든 것을 떠나고 모든 죄를 피하여 자유스러운 생활을 도모하는 신심이 있는 사람에게는 먹고, 마시고, 깨어 있고, 자고, 쉬고, 일하며, 그 외에 육신 생명에 필요한 모든 행위를 하는 것조차 큰 고역이요 매우 큰 괴로움이다.

3. 이 세상에 없지 못할 육신의 요구로 말미암아 내적 사람은 매우 어려워한다. 그래서 예언자는 그러한 육신의 요구에서 구원해 주십사고 열절히 기도하여 이르되 "나의 근심을 말씀히 씻어 주시고 곤경에서 이 몸을 건져 주소서." (시편 25.17)하였다. 그러나 자기의 처참한 지위를 모르는 사람에게는 화 있으리라. 이 가련하고 부패한 생활을 사랑하는 사람에게는 더구나 화 있으리라. 어떤 사람들은 일을 해서나 애긍을 받아 필요한 것이나 간신히 얻는다 할지라도 이 가련한 생활을 어떻게나 사랑하는지, 만일 세상에 항상 살게만 된다면 하느님의 나라에 대하여는 조금도 생각지 않을 것만 같다.

4. 오! 미치고 마음에 신앙에 없는 그들! 그들은 이와 같이 이 세상 만물에 깊이 잠겨 육체의 것 외에는 아무 것도 사랑하지 않는다. 그러나 그들은 불쌍하게도 끝 날을 당하여 자기들이 그렇게 사랑하던 것이 그 얼마나 비천하고 그 얼마나 허무하였던 지를 깨달을 것이요. 이 때문에 고통을 당하리라. 하느님의 성인들과 그리스도의 모든 신심 있는 친우들은, 육신이 즐기는 바와 현세에서 빛나는 것을 상관치 않았고, 그들의 온전한 희망과 지향(志向)은 다만 영원한 행복만을 갈망하고 있었다. 그들은 세상의 것에 유혹되어 저급(低級)한 데로 이끌릴까 조심하여 모든 원의가 오로지 위로만, 영구하고 무형한 복으로만 꺼리고 있었다. 형제여, 영신상 진보에 대한 확신을 잃지 말라. 아직도 때가 있고 시간이 있다.

5. 너는 어찌 결심한 바를 내일로 미루어 가느냐? 용맹히 일어나 현장(現場)에서 시작하며 이와 같이 말하라. "지금은 내가 행할 때요, 지금은 싸울 때요, 지금은 나의 생활을 고치는 데 매우 적당한 시기다." 살기가 어렵고 고통 중에 있을 때는 공로를 새울 때인 줄로 알아라. 네가 서늘한 곳으로 들어가기 전에는 반드시 불과 물을 지나야 할 것이다. 네가 용기를 발하여 너를 이기지 않으면 네 악습을 이기지 못하리라. 우리가 이 유약(柔弱)한 육신을 짊어지고 있는 동안에는 죄 없이 있을 수도 없고 염증과 고통이 없이 살수도 없다. 우리가 아무 곤란이 없이 안온히 살 것 같으면 오죽이나 좋으련만, 우리는 죄악으로 말미암아 무죄한 지위를 잃었으므로, 참된 복까지도 잃어버렸다. 그러므로 인내를 가지고 항구히 나아갈 것이다. 이 악이 지나가고 생명으로써 죽음이 멸할 때까지 하느님의 인자를 기다릴 필요가 있다.

6. 오! 인생은 왜 그리 연약하고 악습으로 끝없이 기울어지는가! 너는 오늘 네 죄를 고하고, 내일 또다시 그 고한 죄를 범한다. 지금은 주의하겠다고 결심하나, 한 시간 후에는 아무 결심도 안한 듯이 행한다. 우리는 이와같이 연약하고 항구치 못하니, 우리를 스스로 경천히 봄이 당연하련만! 그리고 우리가 많은 수고를 다하여 은총의 힘으로 얻어 놓은 것이라도 소홀히 함으로써 급히 잃을 수 있다.

7. 우리가 아침에 이와같이 게으르니, 날이 지나는 때에는 어찌되랴? 우리에게 화 있으리라. 우리에게는 아직도 참다운 성덕의 표가 드러나 보이지 않는데도, 우리는 벌써 평화를 얻고 위험이 없는 것처럼 휴식을 찾으려 하니, 화 있으리라. 지금도 장래에 개과할 희망이 있고 영신상 진보를 볼 바람이 있을 것 같으면, 순량한 수련자들과 같이 착하게 사는 법을 다시 배움이 좋을 듯하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준주성범 소개 
26   제25장 우리의 온 생활을 열심으로 개선할 것  4653
25   제24장 심판과 죄인의 벌  3913
24   제23장 죽음을 묵상함  2358
  제22장 인간의 불쌍한 처지를 생각함  2205
22   제21장 절실한 통회심  2196
21   제20장 고요함과 침묵을 사랑함  2361
20   제19장 착한 수도자의 수업  2157
19   제18장 거룩한 교부들의 행적  2076
18   제17장 수도생활  2065
17   제16장 남의 과실을 참음  2349
16   제15장 애덕으로 인한 행동  2168
15   제14장 경솔한 판단을 피함  2356
14   제13장 시련을 이김  2471
13   제12장 역경의 이로움  2200
12   제11장 평화를 얻음과 성덕의 길로 나아가려는 열정  2281
11   제10장 수다스러움을 피함  2243
10   제09장 순명하는 마음과 복종  2341
9   제08장 과도한 우정을 피함  2275
8   제07장 헛된 희망과 교만을 피함  2814
1 [2]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