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요안 신부의 가톨릭

 l Home l Bestsite l Search l Freeboard l E-mail l

 
 

영성사

영성가

전례와 영성

준주성범

영적독서

오늘의 묵상

영성강좌

그리스도의 생애

영혼의 쉼터

♣ 현재위치 : 홈 > 가톨릭 영성 > 준주성범 (준주성범을 통하여 영혼을 맑게 합시다)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 쪽지보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460 53.6%
제04장 순결한 마음과 순박한 지향
조회수 | 1,477
작성일 | 05.06.18
1. 사람이 세상 것을 떠나 위로 오르는 데 두 날개가 있으니, 즉 순박과 순결의 날개다. 지향에는 반드시 순박이 있어야 할 것이요, 감정에는 반드시 순결이 있어야 할 것이다. 순박으로는 사람이 하느님께로 향하고, 순결로는 그를 얻어 누리게 된다. 네가 안으로부터의 무슨 절제 없는 정에서 벗어나면, 어떠한 선한 행동이라도 네게 장애가 되지 아니한다. 하느님께서 좋아하시는 것과 남의 유익 외에는 아무 것도 네가 뜻하지 않고 찾지 않는다면 안으로부터의 자유를 누리게 될 것이다. 네 마음이 바르면 모든 조물은 생명의 거울이 될 것이요, 거룩한 학문을 가르치는 책이 될 것이다. 조물이 미소하고 천하다 할지라도, 하느님의 선을 드러내지 못할 만큼 그렇게 미소하고 천한 것은 없다.

2. 네가 안으로 착하고 조촐하면 모든 것을 거리낌없이 볼 것이요, 잘 알아들을 것이다. 조촐한 마음은 천국과 지옥을 투시(透視)한다. 누구나 제속에 머금은 그대로 밖으로 판단한다. 이 세상에 무슨 즐거움이 있다면, 이는 과연 마음이 조촐한 사람의 소유물일 것이다. 또 어느 곳에 무슨 곤란이 있고 걱정이 있다면, 이는 양심이 악한 자가 제일 잘 경험할 것이다. 쇠가 불에 들어가면 녹이 없어지고 온 덩어리가 빛남과 같이, 사람이 완전히 하느님께로 향하면 게으른 생각이 벗겨지고 새 사람으로 변한다.

3. 사람이 냉담하기 시작하면 그때에는 조그마한 수고라도 무서워하고 밖으로 무슨 위로가 있으면 즐겨 받는다. 그러나 사람이 자기를 완전히 이기기 시작하고, 하느님의 길을 씩씩하게 밟기 시작하면, 전에 어렵다고 생각하던 것이 쉽게 여겨질 것이다.
파란색 글자 빨간색 글자 녹색 글자 밑줄 글자 진한 글자 빨간색 테이블 파란색 테이블 녹색 테이블
이름 :   
암호 :
· d41d8cd98f * 왼쪽의 글자중 빨간글자만 순서대로 입력하세요.
 목록보기 스크랩하기  프린터하기
!   준주성범 소개 
12   제12장 거룩한 십자가의 왕도  1603
11   제11장 예수의 십자가를 사랑하는 이의 수가 적음  1585
10   제10장 하느님의 은혜에 감사함  1664
9   제09장 위로가 없을 때  1481
8   제08장 예수와 더불어 친밀히 지냄  1488
7   제07장 예수를 만유 위에 사랑함  1507
6   제06장 어진 양심의 즐거움  1499
5   제05장 자기를 살핌  1636
  제04장 순결한 마음과 순박한 지향  1477
3   제03장 착하고 순량한 사람  2975
2   제02장 겸손된 복종  1462
1   제01장 내적 행동거지(行動擧止)  1681
1
 

 

제1편 정신생활

제2편 내적생활

제3편 내적위로

제4편 성체성사

 관리자 Profile  l  홈페이지이용안내  l  즐겨찾기추가  l  추천사이트  l  가톨릭검색사이트  l  관리자 E-mail

Copyright ⓒ 2003 - 2020 www.ocatholic.com All rights reserved.   Ver 4.01_050227